경애의 마음
김금희 지음 / 창비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군가를 기다리는 일이란 자기 자신을 가지런히 하는 일이라는 것, 자신을 방기하지 않는 것이 누군가를 기다려야 하는 사람의 의무라고 다짐했다. 그렇게 해서 최선을 다해 초라해지지 않는 것이라고. p.34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하인드 도어
B. A. 패리스 지음, 이수영 옮김 / arte(아르테)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으로 만들기엔 종이가 아까운 소설.
이런 류의 스릴러 중 <마지막 패리시 부인> 이 있는데-읽고 나서 다시는 이런 책에 낚이지 말자 했던- 이 책에 비하면 꽤나 괜찮은 스릴러이다.
초등 고학년이 읽어도 될 정도의 문장에 비현실적이고 유치한 인물과 전혀 긴장되지 않는 상황들. 어처구니 없는 대화들... 읽으면서 왜 이걸 읽고 있나 싶었는데 맘먹고 읽으면 몇 시간 안에 읽고 치워버릴 수 있겠다 싶어 읽었다.
과대홍보에 낚이고 허탈한 심정으로 글을 남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감 2018-11-16 15: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음 많이 별로인가요?ㅠㅠ

coolcat329 2018-11-16 15:24   좋아요 1 | URL
네...제가 읽은 스릴러 중 워스트 상위에 속합니다. 진짜 빨리 읽히니 물감 님 읽어보시는 것도 괜찮을 듯 싶네요...^^;;

시간들 2018-11-16 15: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너무 뻔하디 뻔합니다. 소재도 결말도.. 미덕이라고 꼽을 게 하나도 없습니다.

coolcat329 2018-11-16 15:25   좋아요 0 | URL
네...동감입니다. ^^;;
 
경애의 마음
김금희 지음 / 창비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소설을 잘 안 읽는 내가 최은영 작가의 <쇼코의 미소>에 이어 김금희 작가의 <경애의 마음>도 읽었다.
전자가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라면 이 작품은 각박한 이 세상 누군가를 그리워하고 사랑하고 싶게 만드는 책이다.
몇 번의 실패와 상처 그리고 외로움을 겪으면서 결국에 나 자신을 결정짓는 건 타인이 아니라 내가 결정하고 만들어가야 하는 것임을 알게 되는 상수와 경애.

˝우리는 조금 부스러지기는 했지만 파괴되지 않았습니다. ˝
누구나 부스러진 마음을 갖고 살아가는게 아닐까...
경애의 마음이란 우리 모두의 마음이란 생각이 든다.

단정하고 깔끔한 최은영의 소설집을 읽고 나서 일까?
장편 소설이라 그런 점도 있겠지만 때때로 숨쉬기 힘들 정도의 긴 문장과 어딘가 정돈 되지 않은 듯한 세련되지 못한 느낌...? 작가가 너무 할 말이 많았던거 같다. 마지막 작가의 말처럼 온 마음을 다해 써서 그런거라고 좋게 생각하려고 한다. 무엇보다 재미있었으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쇼코의 미소
최은영 지음 / 문학동네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관계와 유대에 대한 이야기가 7개의 단편을 관통한다.
세상의 가장자리에서 외롭고 힘들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나누는 슬프지만 그 안의 따뜻한 사랑이 나에게도 전달되어 책을 덮은 후에도 가슴이 먹먹했다.

‘자기 자신이라는 이유만으로 멸시와 혐오의 대상이 되는 사람들 쪽에서 세상과 사람을 바라보는 작가가 되고 싶다‘ 는 작가의 말과 작품이 참으로 잘 들어맞는다고 생각한다.

특히 소외되고 외로운 사람들과 여자들에게 권하고 싶은 소설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슬픔을 공부하는 슬픔
신형철 지음 / 한겨레출판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만나는 신형철 평론가의 책이다. <느낌의 공동체>,<몰락의 에티카>라는 책이 유명하던데 못 읽어봤다.
모든 글이 다 좋았던건 아니지만 책을 다 읽고 난 전체적인 느낌은 ‘글을 참으로 겸손하고 진지하게 쓰는구나...‘였다.

타인의 슬픔을 이해한다는건 불가능한 일이지만 우리가 이해하려고 노력조차 안 한다면 과연 내가 그 사람을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을까...이기적인 인간이 실패할걸 알면서도 또다시 시도하는 그 마음이 사랑이라는 작가의 외침에 가슴이 꿈틀거렸다.

그러나 시를 워낙에 안 읽고 몰라서 시를 다룬 장은 책장이 잘 안 넘어 갔다. 그의 사유가 쉽게 와닿질 않아 그냥 눈으로만 읽고 넘어간 글들도 몇 개 있다. 여기저기 실었던 칼럼 같은 글들을 엮은 책이라 그런지 소품들 모아둔 것처럼 어딘가 가벼운 느낌도 들어서 아쉬웠다.
분명 깊이 생각하게 하는 글들도 있었지만 대체로 나에겐 지루했다. 마지막 추천 도서 중 몇 개는 꼭 읽어보고 싶다.

신형철이라는 진지한 평론가를 알게 되어 기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