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에 웹툰 작가가 되고 싶은 나, 어떻게 할까? - 아이디어 발상부터 업로드까지 새내기 웹툰 작가가 알아야 할 모든 것! 지식은 모험이다 15
권혁주 지음 / 오유아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학교 다닐 때에는 만화에 관련된 학과가 없었다.
그래서 주위에 만화나 캐릭터를 잘 그리는
재주있는 애들은 마지못해서 미대로 진로를 정하는 것을 목격하곤 했었다.

지금은 사정이 다르다.
하남시에 위치한 한국애니메이션고가 있고 대학도 만화에 관련된 학과가 있는 것으로
안다...

지금은 예전의 만화방과는 달리 만화카페는
젊은이들의 문화공간이 된 듯하다.
아직 한번도 가보지는 못했지만 꼭 한번
경험해 보고 싶다.....

웹툰과 만화의 차이점은?
웹툰은 댓글이 바로 바로 달려 독자와의 소통과 공유, 더 나아가 독자가 편집자의 역할 까지 하며 작품 방향에 영향을 끼치기도 한다.

반면에 만화책은 읽고 나면 끝이다.
간혹 애독자가 출판사로 엽서나 편지를 보내는 것이 전부다.

그림 잘 그리는 사람을 보면 부럽다....

만화는
또 하나의 언어

익숙함에서
벗어나기 -

능력,
아는 만큼 나온다.

낙서는
창의적 사고를 돕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을 꾸듯 춤을 추듯 Gravity Fiction, GF 시리즈 7
김재아 지음 / 그래비티북스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재아의 SF장편소설이다.

미래의 이야기는 지금의 기준으로 보면
와닿지 않거나, 허무맹랑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 이야기에 빠져드는 것은 그럴 수
있겠구나 하는 마음이 있어서이다.

˝우리는 양자 같은 존재다...
상대방의 인식에 영향을 받는다.
환자가 이런 외모를 한 나를 당연히 기계라
고 생각하는 순간 나는 기계가 되고 그래도
나를 인간이라고 생각하는 순간
나는 인간이 된다.˝

˝난 인간이 아니잖아. 기계의 잠은 고장이야.˝
˝쉼이 너무 길어지면 고장이지. 그건 인간도 마찬가지야. 하지만 짧은 쉼은 모두에게 필요해

별과 은하가 생겨나고 이들이 나이들면서 터져 무수한 원소가 우주에 퍼져나간다. 인간의 몸을 이루는 수소, 인과 철도 여기에서 태어난다. 그 중에 일부는 먼지덩어리 지구가 된다. 생명이 도무지 살 수 없었던 마그마와 용암으로 덮인 원시지구도 나다.

청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일이, 벌이 꽃의 암술에 다가오는 일이, 투명한 막에 있던 도롱뇽 알들이 성체가 되는 일이, 비온 뒤에 대나무 순이 솟아오르는 일이 왜 경이로운지 알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억의 습지 현대문학 핀 시리즈 소설선 14
이혜경 지음 / 현대문학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은 시작과 함께 베트남 새댁의 죽음으로
시작한다...

월남전...
파병용사...

지금도 고엽적 후유증으로 고생하시는 적지
않은 월남 파병 용사들...
이들의 고통이 과연 개인만의 문제일까?

 ˝죽음은 밥그릇 가장자리에 말라붙은 밥풀때기만큼이나 흔했다.˝ 

한국군의 베트남 민간인 학살, 지금 70대의 독거노인 필성이(필성은 10여 년 전 아내를 교통사고로 잃은 뒤 이 마을로 혼자 들어왔다) 사는 삼환마을에 이른바 ‘월남 새댁‘으로 시집 와 있는(개별 사정들은 다 다르겠지만 이런 혼인 방식은 소설의 ‘베트남 숫처녀와 결혼하세요. 초혼·재혼·장애인 환영. 65세까지, 100% 성사‘ 홍보 문구가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것처럼 사실상의 매매혼‘은 아닐 것인가)

˝비행기 타고 가지 마라. 비행기 타고 간 사람은 비행기 타고 돌아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디지털 노마드 - 직장 없이 자유롭게 돈 버는 사람들
권광현 외 지음 / 라온북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디지털 노마드란 정보 기술의 발달로
장소에 제약 받지 않고 세계 어느 곳이든
원하는 곳에서 일하며 사는 사람들을 말한다.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사실은 디지털 노마드를 흔히 풍경 좋은 바닷가 해변에서
한가로이 앉아서 노트북을 하는 사람들로
착각한다는 점이다...

정보 통신 기술의 발전으로 급변하는 직업군의 다양화에 발 맞추어야 하지 않을
까? 싶다....

디지털노마드의
갈라파고스,
대한민국

소유가
아닌
공유,
협업공간

당신이
태어난곳이
당신을
규정한다는
불편한진실

디지털 노마드는 단순히
끝없이 여행하며 일하는사람들을 
가리키는 것이아니라, 어디에서 일하고
살아갈지 선택할 수 있는자유‘를 의미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동 창비시선 414
이시영 지음 / 창비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청개구리


청개구리야 아직도 네가 이 지구에 살고 있구나

벼꽃


개구리 한마리가 번쩍 눈을 뜨니
무논의 벼꽃들이 활짝 피어난다.

바람


칭짱고원에서 불어온 거센 바람이
내 집 앞뜰의 작은 민들레를 다소곳이 눕히다.

노고


대추나무에 대추들이 알알이 달려 있다.
스치면서 바람만이 그 노고를 알 것이다.

하늘을 보다




오늘 하늘이 저처럼 깊은 것은
내 영혼도 한때는 저렇듯 푸르고 깊었다는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