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가 보고 싶어, 울었다
인썸 지음 / 엠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리움과 외로움이 어찌 같을까요.


그리움에는 당신이 있고
외로움에는 당신이 없는데,

슬픔으로 쓰면
눈물이 나고

눈물로 쓰면
전부 너다

그리움으로
그리움을
참았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대가 보고 싶어, 울었다
인썸 지음 / 엠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픔에는 이유가 있다.

비가 옵니다.
나도 옵니다.

가장 행복했던 때를 생각합니다.
 그곳에 당신이 있습니다.

 잊히지 않는 것이 아니라
 잊힌 기억을 느끼지 못할 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대가 보고 싶어, 울었다
인썸 지음 / 엠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침내, 외로움이 그리움을 넘어선다.

계속 생각해서 보고 싶은 건지
보고 싶어서 계속 생각나는 건지

네 목소리가 점점 작아진다.

지금은 네가 내 눈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대가 보고 싶어, 울었다
인썸 지음 / 엠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복해하는 너를 보고 있으면
얼마 안 되는 내 행복까지도
모두 너에게 주고 싶었다.

 심장에도 피부가 있어요.

눈물은 그저 독한 진통제일 뿐
아픔을 낫게 하지는 못해요

비가 내린다. 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대가 보고 싶어, 울었다
인썸 지음 / 엠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새벽은 이별의 도피처입니다.

잘 지내고 있으면 좋겠어.
잘 못 지낸다면 그것도 좋아.

슬픔은 부끄러운 것이 아닙니다.

˝슬퍼하되 우울해하지는 말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