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버릇처럼 상념이 일어... p.8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살아온 내력이 진실을 직관하는데, 드잡이면 어떻고 막무가 나면 어떠랴.
시골평론만 한 정치평론을 일찍이 들어본 역사가 없나니, p.7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 밝으니 만 가지 근심이 따라 밝아진다. 몸을 뉘였다 세웠다,신을 신었다 벗었다, 방에서 마당으로 마당에서 방으로 밤 새 정처가 없다. 봄은 짧아도 봄밤은 왜 이리 길고 긴지 밤새헤적여도 어둠이 그 두께, 그 길이 그대로다. p.2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무 지는 까닭을 다 알 수 없고, 다 안다 해도 끝내 기모르는 최후의 까닭 하나가 있을 것이며, 그 하나가 가장적인 까닭일 것이라고 나는 믿는다.
그것은 무엇을 서서히 알아가다 보면 끝내 진리에 도달하수 있다는 희망을 버리고 끝내 알 수 없을 것이라는 절망의락으로 떨어지는 일이다.
절망의 나락에 떨어지고 나서야 비로소 직관의 세계가 열릴것이고, 진리란 완전한 답이 아니라 완전한 질문임을 알게 될것이다.
나뭇잎 하나가 그러하거늘 인간의 삶이란 오죽하겠는가.
인생사 한 치 앞을 모르고 나서야 인간의 삶에 대한 가장 완전한 질문으로 이끄는 직관의 문이 열릴 것이다.
그러니 한 치 앞을 모르는 것은 분명히 절망이겠으나, 어찌그 절망의 황홀함을 한 치 앞을 내다보는 기쁨 따위에 비할 것인가.
나뭇잎 하나 지는 까닭을 모르고서도 가을이면 단풍이 황홀하듯 인생사 한 지 앞을 모르고서도 삶은 황홀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82년생 김지영 오늘의 젊은 작가 13
조남주 지음 / 민음사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업주부가 된 후, 김지영 씨는 살림에 대한 사람들의 태도가 이중적이라는 생각이 들 때가 많았다. 때로는 ‘집에서 논다고 난이도를 후려 깎고, 때로는 사람을 살리는 일‘이라고 떠받들면서 좀처럼 비용으로 환산하려 하지 않는다. 값이 매겨지는 순간, 누군가는 지불해야 하기 때문이겠지. p.14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