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이 스마트폰보다 좋을 수밖에 없는 12가지 이유 단비어린이 문화.교양
노은주 지음 / 단비어린이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들의 걱정거리 중 가장 큰 것은 아이들이 손에서 스마트폰을 놓지 않는 것이다. 눈을 뜨면서부터 자기 전까지 가장 가까이에 두고 있다. 친구들끼리 논다고 모여 있어도 각자의 손에는 스마트폰이 있다. 언제 스마트폰을 사주어야 하며 스마트폰을 사 주지않으면 어떻게 될지에 대해 서로 고민을 나눈다, 하지만 답을 찾지 못한다. 그냥 걱정을 서로 공유하는 일밖에 없다. 어른들의 모습도 별반 다르지 않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보면 어른들도 스마트폰에 빠져 있다. 스마트폰 때문에 서로 소통하는데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선다. 그렇기에 이 책을 아이보다 엄마가 더 눈여겨보게 된다. 아이들이 이 책을 보며 조금이나마 변화를 가져올 거라 바라는 것이 욕심일까.

 

 

<책이 스마트폰보다 좋을 수밖에 없는 12가지 이유>는 제목 그대로 책이 스마트폰보다 좋은 이유 12가지를 만날 수 있다. 물론 이보다 더 좋은 이유가 많겠지만 12가지를 소개하고 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공감할 수 있는 이유들이다. 어디서든 충전기를 가지고 다니고 충전이 되지 않으면 불안해하는 아이들. 하지만 책은 충전이 필요 없다. 데이터가 없거나 와이파이가 되지 않는 곳에는 가지 않으려 할 때가 많다. 책은 이런 불안감을 주지 않고 데이터가 필요 없다.

 

 

책은 읽고 보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놀이를 할 수 있다. 아이들이 어렸을 때 도미노 게임을 하고 책 속 등장인물의 수를 세어 내기를 하기도 했다. 이 책에서는 집도 만들고 성을 만들어 노는 장면이 나온다. 책보다 아늑한 집이 있을까. 실제로 책놀이를 해보며 즐거운 경험을 만들 수도 있다.

 

책을 읽으면서 자는 장면은 웃음이 나온다. 재미있는 책 읽기임에도 가끔은 잠을 오게 만든다. 아이들이 잠잘 때 책을 읽어주며 먼저 잠든 기억들이 있을 것이다. 우리들이 알면 좋을 정보들도 담고 있다. 스마프폰을 보며 잠을 늦게 자는 아이들. 스마트폰이 좋아서만은 아닐 것이다. 스마트폰의 파란빛인 블루라이트는 시력이 나빠지고 우리 몸의 호르몬에 영향을 주어 잠을 못 자게 만든다. 이렇게 스마트폰에 대한 정보들도 소개하고 있다. 어른들이 스마트폰이 무조건 나쁘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이 책을 보며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알아간다.

 

스마트폰으로 인해 몸의 건강뿐만 아니 마음의 간강까지 잃을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스마트폰보다 책읽기의 즐거움을 느끼며 책의 매력 속으로 빠져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