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랏빛 소가 온다 - 광고는 죽었다
세스 고딘 지음, 이주형 외 옮김 / 재인 / 200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요약 。。。。。。。

     저자는 새로운 제품을 출시한 후, 막대한 자금을 들여 텔레비전 등의 전통적 매체 광고를 통해 수익을 늘려가던 시대가 끝났다고 반복해 말한다. 이제는 탈 TV시대다. 이제 필요한 것은 보랏빛 소(Purple Cow)’. 약간은 억지로 만든 조어인 보랏빛 소는 사람들의 눈길을 단번에 끌 수 있는 재미있고, 흥미로운 상품을 가리킨다.(그건 상품 자체의 기능이나 디자인이 될 수도 있고, 상품을 판매하거나 홍보하는 방식일 수도 있다.)

 

     ​언뜻 뭐가 그렇게 다른가 싶을 수도 있지만, 기존의 제품 광고는 일단 제품을 만들어 놓고 그것을 홍보하는 식이라면(여기서는 동원할 수 있는 자금이 중요해진다), 이 책에서 말하는 보랏빛 소는 제품 자체를 눈길을 끌 수 있도록 만드는 것부터 시작한다. 심지어 저자는 모든 이들을 위한 제품을 만들지 말라고 말하기까지 하는데, 그 이유는 그런 제품은 이미 누군가 만들었기 때문이다. 소수의 얼리 어답터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독특한 상품을 만들고, 그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라는 것.

 

     ​저자는 비판을 두려워하지 말고, 안정되고 검증된 방식을 고수하려는 관성에서 벗어나라고 강조한다. 그럴 때 비로소 리마커블한 물건을 만들어 낼 수 있을 테니까.

 

  

2. 감상평 。。。。。。。

     ‘광고는 죽었다는 도발적인 문구가 표지에 붙어 있는 책이다. 텔레비전-산업복합체가 기능하던 시대에는 적당하게 안전한 물건을 만들어서 CF에 물량공세를 쏟아 부음으로써 물건을 팔 수 있었지만, 이제 세상이 바뀌었다는 것. 너무 많은 정보에 사람들은 귀를 기울이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면 이 책이 새로운 마케팅 기법을 설명하고 있느냐 하면, 꼭 그런 것은 아니지만 한편으로는 그런 면도 있다. 저자는 물건을 팔기 위한 기술이 아니라, 물건 자체를 독특하게 만듦으로써 입소문이 나게 하라고 말한다. 특별히 재채기를 하면서 주변에 바이러스를 퍼뜨리듯, 새로운 제품에 관한 소문을 퍼뜨릴 수 있는 사람들(스니저)을 노리라는 것이다. 그러니까 이 책은 애초부터 상품을 특정한 계층에 먹힐 수 있도록 제대로 만들고 나서 할 수 있는 일이지, 적당한 물건을 많이 팔 수 있는 비결 같은 것을 담고 있는 건 아니라는 뜻.

     문제는 어떻게 보랏빛 소를 만들 수 있을까 인데, 사실 여기엔 정답이 없다. 애초에 그 보랏빛을 어디에 입힐지 부터가 다 다를 테니까. 대신 저자는 앞서서 보랏빛 소를 만들어 낸 다양한 기업들과 제품들을 소개하면서 독자가 스스로 찾아내도록 한다. 물론 그게 맞는지 틀린지는 해봐야 아는 부분이니, 위험하지 않은 정도까지만내용을 제시하고 있는 것.

     이 책을 보고 실제로 보랏빛 소를 만들어 낸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나름 책을 파는 데는 꽤나 성공한 듯하니, 책 자체가 보랏빛 소중 한 마리였던 것 같기는 하다. 최근에 새로운 일을 준비하고 있는데, 그 일을 어떻게 디자인해야 할지를 두고 생각할 꺼리를 던져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