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좀 숫자에 약해서 - 편안한 회사 생활을 위해 알아야 할 숫자의 모든 것
윤정용 지음 / 앳워크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회사 생활의 가장 핵심 키워드는 숫자이다. 

특히 사무직 회사원들에게 숫자는 회사 근무 내내 함께 해야할 부담스러운 동반자이다. 

회사 업무의 대부분은 숫자로 보여지고, 숫자로 분석되고, 숫자로 판단되고, 숫자로 평가받는다. 


부제목 "편안한 회사 생활을 위해 알아야 할 숫자의 모든 것"은 매력적이다.

제목 "제가 좀 숫자에 약해서"는 인간적이다.

많은 회사원들이 공감할 주제를 다루고 있는 책이다. 


 

저자는 에스원 재무팀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고, '직장인이여 회계하라'라는 책을 쓰고 회계 강의를 하고 있다.

회계사도 아니고, 회계 전공자도 아니지만 직장인들에게 쉽고 재밌는 회계 강의로 인기가 높다고 한다. 

오히려 비전공자이기에 회계와 숫자의 명암을 모두 아는 것 같다.


이 책은 신입사원들에게 적합한 책이다. 

저자도 프롤로그에서 독서 대상을 신입사원들로 제안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책을 읽는 초중반에는 회사 생활 십수년차인 나에게 이 책이 주는 임팩트가 아주 크지는 않았다.

아마도 내가 신입사원 시절에 읽었다면 숫자 중심의 회사 업무에 적응하고 성과를 창출하는데 도움이 되었을 것 같다.

책을 읽으면서 신입사원들에게 추천하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책은 회사 생활 속에서 만날 수 있는 숫자의 여러 부분을 다루고 있다. 

긴 숫자 읽기부터 계산기 사용법, 엑셀 활용법, 월급명세서 해석법, 연말정산 방법, 비용처리, 회계, 재무제표를 다루고 있다. 

처음 회사생활을 시작했을 때 낯설었던 업무들이 떠올랐고, 신입사원 시절의 추억들이 떠올랐다.


공학을 전공하고 신입사원으로 회사에 출근했을 때 쌀집계산기를 손에 쥐어주는 모습에 조금 놀랐었다.

대학 다닐 때는 공학용 계산기를 사용했는데, 막상 대기업 공장에 오니 쌀집계산기를 사용한다. 

회사 생활 속 숫자와의 공생은 이때부터 시작된 것 같다. 


숫자를 잘 하면 회사 생활에 분명 강점을 가질 수 있다.

치밀하다 / 정확하다 / 설득력 있다


중요한 숫자를 잘 기억해서 좋은 평가를 받았던 저자의 일화들이 소개되어 있다.

숫자를 잘 기억하는 것은 어렵지만 분명 중요하다.


쌀집계산기 사용법을 책으로 읽는 것은 처음이다. 

기초부터 디테일 강하게 설명하려는 저자의 친절함과 세심함이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엑셀 단축키에 대한 요약도 들어있다.

물론 엑셀을 제대로 공부하려면 엑셀 전문 서적을 봐야한다.

이 책을 통해서 직장인이 엑셀에 강해지는 입문 정도는 할 수 있는 것 같다. 


퍼센트는 백분율이고, 퍼센트포인트는 백분율 사이의 차이를 말한다. 

사용하면서 실수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한 예리한 설명이다.


월급명세서와 연말정산에 대한 내용을 볼때는 세테크 서적으로 변신하는 느낌이다. 

나로서는 이제 어느정도 월급명세서와 연말정산에 익숙해져 있지만, 월급명세서와 연말정산이 생소한 신입사원들에게는 분명 유익한 내용이다. 


업무상 사용한 비용에 대해서 어떻게 비용처리를 할 것인지도 잘 설명해주고 있다. 

회사마다 처리하는 방식이 다르겠지만, 이 책을 통해서 이론을 접하고 회사의 각 방식을 따른다면 머리와 몸으로 비용처리를 제대로 학습하는 효과가 있을 것 같다. 


"명심하십시오. 회사는 비용처리를 어떻게 하는지만 보는 것이 아니라 어떤 비용을 쓰고 있는지, 남과 비교해서 당신이 많이 쓰는지 않는지 유심히 보고 있다는 사실을.(p.161)"


비전공자에게 매우 어려운 회계에 대해서도 설명이 되어 있다. 

그리고, 매년 어김없이 다가오는 원가절감에 대해서도 왜 해야하는지, 잘못 했을 때는 어떤 문제가 발생하는지에 대한 설명을 해주고 있다.

읽을수록 신입사원에게 참으로 유용한 책이다. 


"내부 고객인 직원들의 만족을 놓치지 않으면서 쓸데없는 비용을 줄이고, 직원들이 최선을 다해 일할 수 있는 근무환경과 복리후생을 만든 미라이공업의 이야기는 의미심장하다.(p.100)"


"비용절감은 고객만족에서 벗어나면 절망이 되지만, 고객도 만족하는 비용절감은 새로운 희망을 만든다.(p.181)"


책 후반부로 가니 이제 보고서와 기획서를 쓸 때 숫자를 활용하는 방법들을 제시해준다. 

책 목차 구성도 참 실용적인 것 같다.

회사 생활의 마지막 단계는 역시 보고서 작성이다.

보고서로 모든 것이 평가받기 때문에 보고서 작성이 가장 중요하다.

그리고, 보고서에 있는 숫자가 회사 생활 모두를 대변한다. 


신한카드 트렌드연구소 / 닐슨코리아 인사이트 / 갤럽리포트 / DMC리포트 / 코트라 / KDI포커스 / 삼성경제연구소 / LG경제연구소 / KT경제연구소


보고서 작성시 참고할 유용한 사이트 목록이다. 


보고서 작성에 대한 내용 다음에는 프레젠테이션에 대한 내용이다. 

프레젠테이션까지 다루다니 참 대단한 책이다. 


재무제표를 빠른 시간에 파악하는 내용도 다루고 있다.

여러 분야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내용의 깊이가 깊다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회사 생활 속에 접하는 숫자에 대한 모든 것을 살짝살짝은 다루고 있고 일부는 조금 더 깊게 다루고 있다.

한 권의 책이 모든 것을 제시할 수는 없고, 어차피 깊은 학습은 독자의 몫일 것이다. 


회사 생활 속 숫자가 인생의 전부는 아니다.

저자는 '생활투자근육'이라는 단어로 내 집 마련과 재테크에 필요한 숫자에 대해서도 설명해주고 있다. 

주식을 정기적으로 조금씩 매수해서 장기보유하고, 제2의 월급을 줄 수 있는 투잡을 하는 것도 제안하고 있다.

저자는 책을 쓰고 강의를 하면서 디저트 가게도 운영하고 있다. 


처음에 읽을 때는 신입사원을 위한 책이라 생각했는데, 내게도 많은 자극과 교훈을 준 책이다. 

숫자, 엑셀, 보고서, 프레젠테이션, 회계, 재테크, 투잡까지...

회사원에게 필요한 키워드에 대한 내용들이 잘 구성된 책이다. 


책을 읽고 나니 숫자에 강한 사람이 회사에서 살아남는다는 말이 떠오른다. 


※ 제가 좀 숫자에 약해서 독서후기 포스트는 책과콩나무카페 그리고 앳워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읽은 후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