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인간이 인간답게 살 권리를 누리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가는 밑바탕에는 언제나 자유가 존재한다. 우리나라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이며 국민들은 신체의 자유, 종교의 자유, 언론, 출판, 결사의 자유를 갖는다. 하지만 자유라는 말이 그릇된 행동을 정당화 시키고 다수의 사람들을 불쾌하게 만드는 일에까지 사용되고 있어 요즘의 자유는 또 하나의 막강한 권력처럼 보인다.
존 스튜어트 밀의 자유론에 따르면 자유라는 단어 뒤에 숨어 한 말과 행동들도 법에 따라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다. 자유에는 언제나 책임이 따른다. 내 자유를 위해서 다른 사람의 자유를 침해한다면 사회는 혼란에 빠진다.
그런데 만약에 우리를 불쾌하게 만드는 행동들이 사실은 진리였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한때 종교의 탄압을 받았던 지동설처럼 말이다. 우리는 사실 논리없이 그저 내 기호에 맞지 않는다며 다른 사람의 의견을 배척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그렇다면 우리는 함부로 다른 사람의 의견을 밀어내기만 해서는 안 될 것이다. 대중에 반하는 새로운 의견과 시도들이 무시 당해오던 선례는 굉장히 많다. 우리가 소수의 의견을 계속 짓누르게 될 경우 사회는 진보하지 못하고 정체되기만 할 것이다.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도록 사회는 적극 장려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마음에 들지 않는 의견이라면 끊임없이 충돌해 보되, 존중이 결여되서는 안 될 것이고 그들이 소수라는 점을 스스로 계속 상기시켜야 한다. 다른 사람의 의견을 존중하는 것은 다른 사람의 개성을 존중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그러나 개개인의 개성은 개인과 개인의 관계를 벗어나 사회, 즉 집단과 개인과의 관계로 나아갈 수록 존중받기 힘들어 진다. 당장 학교만 해도 개인의 성격과 지성을 존중하는 수업이 이루어지고 있지 않으며 하나의 우상을 만들어 놓고 많은 사람들이 그 우상처럼 되기를 바란다. 마치 사회가 바라는 사람은 오로지 한 명이고 우리는 그 한 명이 되기 위해 애쓰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자기 자신도 되지 못하는 사람이 사회에서 대체 무슨 일을 잘 할 수 있을까? 정답을 정해 놓고 다양한 사람을 획일화 시키려는 계획은 우리 자신을 내면에서부터 서서히 썩게 만드는 것과도 같다. 자유라는 권력은 이렇게 부당한 사회에 맞서 나 자신을 지키기 위한 명분으로 사용되어야 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러니까, 내가 널 지켜줄게. 과거로부터, 너를, 지켜줄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험이 끝나고 맨 처음으로 도서관에서 빌려 본 책이다. 예전처럼 꾸준히 책을 읽는 생활을 시작하는 데에 이 책을 발판삼기로 한 것은 잘한 선택이었다. 이웃들과 오베의 사랑스러움에 페이지가 줄어드는 게 아까웠던 소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설렘도 기대도 없이 고등학교 1학년이 되었다. 시간은 더욱 촉박해질 거고 머리는 온갖 쓸모없는 지식들로 채워지는 반면 가슴은 황폐해질 거란 예감만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그런 예감은 현실이 되었고 무엇보다 책 읽을 시간을 빼앗긴게 가장 짜증이 났다. 시간을 뺏긴 사람에게 지루한 책은 사치가 돼버렸다. 내 눈은 조금이라도 더 재밌는 책을 찾으려 한다. 학교는 내 자유시간만 잡아 먹는게 아니라 독서 습관까지 망쳐놓았다.
˝풀꽃도 꽃이다˝를 읽으면서 화가 났다. 살인적인 교육 체제, 학생들간의 서열, 무한 경쟁시대에 고개를 끄덕거리며 책과 함께 분노 한 것이다. 그와 별개로 ˝꽃다워야 할 소녀˝라든지 ˝여자가 입을 딱 벌리고 하품하는 것은 가장 무교양한 짓이라고 질색을 하셨다.˝와 같은 문장들, 외국인을 좋아하는 여성들을 비판하는 내용에 화가 나기도 했다. 평소에도 존경하고 좋아하는 작가고 소재도 괜찮은 책인데 일순간 불편해지는 건 어쩔 수 없다. 우리나라 교육을 비판하고 새로운 길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책에서 여성을 바라보는 시각만 구시대에 머물러 있는 것은 꽤나 묘한 느낌이다. 바쁘고 바쁜 시간을 쪼개어 볼 만큼 가치있는 책이었냐고 묻는다면 차라리 다른 책을 읽으라고 권하고 싶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ransient-guest 2017-06-29 2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간이 흘러도 계속 젊은 생각을 갖고 사는게 꽤 어려운 것 같습니다
 

예전 같았으면 하루 만에 다 읽었을 분량을 5일에 걸쳐 완독했다. 책 읽을 시간이 없어서도 그렇지만 소설이 내 입맛에 맞지 않아서 더 오래 걸렸던 것 같다.


여러 가지 이상한 일들은 네 탓이 아니야. 내 탓도 아니고. 예언 탓도 아니고, 저주 탓도 아니지. DNA탓도 아니고, 부조리 탓도 아니고, 구조주의 탓도 아니고. 제 3차 산업혁명 탓도 아니야. 우리가 모두 멸망하고 상실되어 가는 것은, 세계의 구조 자체가 멸망과 상실의 터전 위에 성립되어 있기 때문이지.

요컨대 사랑을 한다는 건 그런거야, 다무라 카프카군. 숨이 멎을 만큼 황홀한 기분을 느끼는 것도 네 몫이고, 깊은 어둠 속에서 방황하는 것도 네 몫이지. 넌 자신의 몸과 마음으로 그것을 견뎌야만 해.

비중이 있는 시간이 많은 의미를 지녔던 옛날의 꿈처럼 너에게 덮쳐온다. 너는 그 시간에서 벗어나려고 계속 이동한다. 설사 세계의 맨 끝까지 간다고 해도, 너는 그 시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설사 그렇다 하더라도, 너는 역시 세계의 맨 끝까지 가지 않을 수 없다. 세계의 끝까지 가지 않고서는 할 수 없는 일도 있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