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플 때는 배가 고프면 더 슬퍼져, 
괴로워지지. 그럴 때는 밥을 먹어. 혹시 죽어버리고 싶을 만큼 슬픈 일이 생기면 
일단밥을 먹으렴. 
한 끼를 먹었으면 그 한 끼만큼 살아.
또 배가 고파지면 또 한 끼를 먹고
그 한 끼만큼 사는 거야. 
그렇게 어떻게든 견디면서 
삶을 이어가는 거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초딩 2019-09-12 09: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추석 연휴 잘 보내세요~ 비니미마니 님~

비니미니마미 2019-09-14 1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죄송해요. 오늘 확인했네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남은 명절도 즐겁게 보내세요~~
 
밤의 공항에서
최갑수 지음 / 보다북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얘야, 여행은 우리가 원하는 것만 얻을 수는 
없다는 걸 가르쳐 주지. 
하지만 우리가 원하지 않는 것을 얻었을 때 
그 기쁨이 얼마나 큰지도 가르 쳐 준단다. 
그러니 계속 걸어가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밤의 공항에서
최갑수 지음 / 보다북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매일 보는 흔한 풍경이었지만 그는 이 순간을 조금도 놓치고 싶지 않다는 듯 그 빛들이 모조리 사라져 대기 중으로 흩어질 때까지 주의 깊게 지켜보았다. 
그는 수평선 위로 구름들이 솜뭉치처럼 솟아오르는
이 순간을 아주 좋아했다. 
왜냐하면 그 구름들은 해가 뜨면 금방 사라졌는데,
그건 그에게 인생의 쓸쓸함과 덧없음을 떠올리게 해주었기 때문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밤의 공항에서
최갑수 지음 / 보다북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적당히 떨어져 있을 때 우리는 
서로의 온전한 모습을 볼 수 있고 한결 너그러워질 수도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서로를 아프게 하지도 않고요.
우리는 각자 ‘고독하면서도 개별적인 선인장‘ 
이니까요.
가까워지려면 서로의 가시에 찔리는 
끔찍한 아픔을 감수해야겠죠. 
그러니까 댓글까지는 달지 말고 ‘좋아요‘만 
꾸욱 눌러줍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는 사람만 끼리끼리 먹는 - 이현수 음식산문
이현수 지음, 이정웅 그림 / 난다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 언어 중 25퍼센트가 곧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아이누토착 언어를 구사할 수 있는 
사람은 전 세계에 열 명밖에 없다. 
재밌는 것은 언어의 소멸 패턴이 
동물의 멸종 과정과도 유사하다는 사실이다. 
시시각각 사라지는 소수어처럼 우리는
그동안 눈앞의 산해진미에 홀려
향토 음식을 홀대하진 않았는지 
한번쯤 되돌아볼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