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에게 (양장, 저자 친필 서문 포함 특별판) - 기시미 이치로의 다시 살아갈 용기에 대하여
기시미 이치로 지음, 전경아 옮김 / 다산초당(다산북스)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흔, 그래 이제나도 몇년 지나면 마흔이 된다. 어렸을 때는 '언제 나이들지?', '어서 어른이 되고 싶다.' 이런 생각을 했다. 복잡하고 방황하는 시기인 20대가 되었을땐 '서른쯤 되면 안정적으로 살아가겠지?', '결혼하고 아이 키우며 걱정없이 살아갈 수 있겠지?' 라고 생각했지만 서른이 넘어도 마흔이 다 되어도 안정적으로 살기 힘들다는 걸 안다. 


왜 요즘 사람들이 결혼을 안 하는지 혹 결혼을 하더라도 왜 아이를 낳지 않는지 이해한다. 그래서 우리는 그들에게 '왜 혼자 살아?', '왜 아이를 낳지 않아?' 라고 말할 권리는 없다. 이해하기 때문에.. 나이든 부모와 함께 나이들어가며 살아가고 있는 자식도 이해하고 그렇게 밖에 할 수 없는 지금 시대탓을 할 수밖에 없다. 물론 지금 시대에 태어났기 때문에 그런 것도 맞다. 전부는 아니지만 그래도 그 안에서도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이 있고 성공하는 사람이 있고 하루를 보람차게 살아가는 사람도 있다.

<마흔에게>는 마흔이 다 되가는 사람을 겨냥한 책이라기보다 젊은 사람도 나이든 사람 모두가 읽을 수 있는 책이다. 마흔은 그 중심쯤 되는 것 같다. 누구나 살아있다면 나이를 먹는다. 그런데 이 나이 먹음을 겁내지 말고 미래 걱정하지 말고 지금, 여기에 충실하기를 바란다고 저자는 이야기한다.  노부모를 모시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지금 내가 노후를 보내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지금 이 순간 나이든 부모를 병간호 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병간호를 받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서로가 힘들다고 모진 말들을 하고 그로 인해 나중에 후회할 일들을 만들기도 한다. 우리는 미래 어떻게 될지 모르니깐 지금 그런 말과 행동을 하며 보낸다. 지나고 나면 후회하고 안타까워 할텐데.. 그래서 지금 여기를 강조한다.

또는 미래를 위한다는 이유로 지금 여기의 행복을 미래로 돌려놓고 사는 사람도 있다. 지금의 삶이 불안하다. 서른이라고 불안한 것이아니라 살고 있는 매 순간이 불안하다. 가족이 있다면 나뿐만 아니라 가족이 있기때문에 또 불안하다. '잘 살아갈 수 있을까?', '아이를 잘 키울 수 있을까?', 내가 받은 것 만큼 부모에게 해 드릴 수 있는게 없어 미안한 마음과 연락도 자주 하고 싶지만 지금 내현실의 고됨으로 나만 생각하는 마음도.. 지금을 충실히 살고 싶지만 지금을 충실히 살고 있지 못하는 것 같아 나 자신과 나를 둘러싼 모두에게 미안함을 느낀다.

읽으면서도 집중하긴 힘들었다. 미음이 좀 무거웠다. 걱정을 달고 살다보니 그 걱정이 이 책을 읽으면서 가벼워지리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가볍진 않았다. 마음을 편한히 먹고 지금 여기에 충실하며 하루하루를 살아가면 좋을텐데.. 현실은 늘 그렇게 되지 않는다. 저자의 말도 이해하는데 이해하는 것과 내가 받아들이는 것은 별개인 것 같다. 그래도 지금 여기. 내가 있는 위치에서 할 수 있는 만큼 해야하지 않을까? 

다가올 나의 마흔, 그리고 그 이후 나의 노후 우리 가족과 아이들 모두가 행복하게 살아가고 싶다. 그러러면 지금 있는 이 순간 충실하자. 나중에 후회하지 않도록 살아가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