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사람끼리 배추적을 먹었다 - 김서령이 남긴 조선 엄마의 레시피
김서령 지음 / 푸른역사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작가에게 필이 꽂히면 그 작가의 다른 책들을 두루 섭렵한다.

보통은 내가 필이 꽂히게 만든 그 요소를 가지고 있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응당 치러야 할 대가쯤으로 생각하고 무조건 들이는 편이다.

 

이렇게 서론이 긴 이유는,

내가 필이 꽂히게 만든 그 작품들을 제외하고는 좀 빠지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라고 해두자.

 

김서령 님은 '이야기가 있는 집'으로 처음 만났었다.

'김서령의 家', '참외는 참 외롭다' 따위를 읽었던 것 같고,

'여자전'은 좀 묵직한 주제여서 내가 코멘트할 수 있는 깜냥은 아니었다.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황홀했다.

입으로 먹는 것이 아니고,

눈으로 보고, 눈으로 먹는건데도 몹시 황홀했다.

내가 좋아하는 박찬일이나 권여선의 '오늘 뭐 먹지?'를 닮은 듯 하면서도 한결 웅숭깊다.

백석의 글들이 적재적소에 인용되는 것도 훌륭했다.

이렇게 야물딱지면서도 단아한 문장이라니.

더 이상 이런 글들을 볼 수 없다고 생각하니 못내 아쉽다.

그동안의 것이라도 곁에 두고 복기하는 수밖에.

 

그렇지만 엄마에겐 실감나지 않았고 다만 강과 물과 바람과 갓 모가 심긴 들판과 논물 위에 내려와 앉은 복사꽃 이파리가 좋아 신행길이 좋았다. 시조모와 시조부, 홀로 된 시어머니와 어린 시동생 둘, 그들의 음식 수발과 옷 수발과 한 해 열세 번이나 지낼 제사를 홀로 감당해야 할 운명을 목전에 두고서도 엄마는 공중에 휘날리는 복사꽃 이파리가 좋아 그 순간 생에 감사했다. 천지가 이토록 고우니 인간으로 태어난 것은 얼마나 고마운 일인가.(71쪽)

 

봄이 오는데,

천변에 꽃들이 흐드러질텐데,

바깥의 날씨가 화창하면 화창할수록 실은 내 마음은 지랄맞았다.

생지옥이 따로 없었다.

 

인간으로 태어난 것에 고마워 하는 마음이 생기기까지는 시간이 좀 걸릴 터,

이런 구절을 읽으면서 애써 다스려볼 밖에~!


댓글(9)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깨비 2019-02-27 17: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저도 대가를 치른적이 있습니다. 세설을 읽고 반해 다니자키 준이치로 작가의 작품을 여럿 샀다가 한 권만 읽고 나머지는 읽지도 않고 알라딘중고로 넘겨 비싼 렛슨비를 지불했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작가 파기를 끊을 수 없는 이유는 간혹 운이 좋은 경우가 있기 때문에. ^^ 예를 들면 제 경우엔 시리즈물을 제외하고 볼때 유시민 작가님과 윤성근 작가님 등등이 있습니다. ㅎㅎㅎㅎ

양철나무꾼 2019-02-28 15:31   좋아요 1 | URL
‘저는 일본소설은 버거워서, 정서가 저와는 이상하게겉돌아서, 잘 안 읽게 돼요.
그래서 기억에 남는 일본 작가는 몇 명 없는데 당장 생각나는 사람이 ‘신들의 봉우리‘를 쓴 ‘유메 마쿠라 바쿠‘예요.
‘신들의 봉우리‘를 읽고 ‘음양사‘ 시리즈를 들였는데.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정서였습니다~^^

유시민 님과 윤성근 님도 좋죠~^^
유시민 님은 요즘 ‘알릴레오‘가 유명한데 아직 찾아들어보진 못했네요~--;

2019-02-27 17: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28 15: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28 18: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북극곰 2019-02-27 17: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님 덕분에 산 <시가 안 써질 때...>를 아직 못 읽고 있어요. 황홀한 책이라니 또 읽고 싶어지네요. 나무꾼 님 취향하고 맞는 부분이 있어서리. ㅎㅎㅎ 제목도 참으로 좋구만요.

양철나무꾼 2019-02-28 16:04   좋아요 0 | URL
아~, 이정록 님 산문집도 완전 좋았는데, 황홀할 정도는 아니었어요.
이 책은 처음부터 끝까지 죄다 필사하고 싶을 정도로 좋아요.
맞아요, 북극곰 님 저랑 교집합이 좀 있으셨죠.
이 책도 충분히 좋아하실 수 있을 듯~^^

정향극렬주 얘기가 나오면 그것이, 수박 얘기가 나오면 또 그것이,
온통 황홀한 것 투성이예요~^^

hnine 2019-02-27 21: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많이 아쉽습니다. 더 좋은 글을 많이 쓰실 수 있었는데.
참외는 참 외롭다 읽고서 쓴 리뷰에 직접 댓글까지 남겨주셨었는데...
양철나무꾼님 덕분에 이 책 나온 것을 알았네요. 당연히 사서 읽어야죠.

양철나무꾼 2019-02-28 16:07   좋아요 0 | URL
아쉬움을 이루 말로 할 수 있을까요~--;
휘리릭 한번 읽고,
생각 날때 군데 군데 펼쳐서 또 한번 읽고 그래도 허기가 채워지지 않습니다.
기어이 ‘참외는 참 외롭다‘ 때의 님처럼 필사를 해봐야 하려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