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로 시작하는 술술 글쓰기
이향안 지음 / 다락원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아이들 글쓰기 많이 힘들어하지요...

매주 일기쓰기 숙제를 하려면 어떻게 쓰지? 고민이 많아요.

그런데 이런 똑같은 고민을 하는 아이가 있네요...

.

[글쓰기가 부담스러운 아이에게 '술술샘'이 일기란 무엇인지 알려줘요^^]

[일기로 시작하는 술술 글쓰기]는 이 호야가 일기를 쓰면서

글쓰기 비법 8가지를 배울 때 함께 배워볼 수 있는 책이에요.

.

[차례를 보면 8가지 비법이 무엇인지 알 수 있어요]

(교과서에서 봤을 법한 내용들이라 아이들이 낯설어하지 않더라고요.)

초등 아이들이 좋아할 만 하게, 만화로도 내용이 나오는데

제가 보기에 일기 형식으로 이런 중요한 글쓰기 방법들을 익힌다는 게 좋아보여요.

초등 저학년까지는 대개 일기를 써보는데 이 때 아이들은

일기라는 것을 사실을 계속 나열하는 것으로 생각하더라고요.

한 장을 꽉 채운 것이 너무 정형적인 구성이라...

'오늘 나는 뭘 하고 뭘 하고...' 아시지요?^^

이런 하루 보고서가 아니라 다른 식으로도

글을, 일기를 쓸 수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는데

마침 [일기로 시작하는 술술 글쓰기]가 바로 그런 점을 다루고 있네요^^

.

[만화로 상황을 정리해줘요]

 

.

[술술샘의 지도]

 

 

.

[일기로 쓴 내용]

 

.

[술술샘의 조언]

 

.

[보완된 일기]

.

 

아이가 쓴 글을 보고 선생님이 평을 해주는 과정에서

글쓰기란 어찌 해야 하는 건지, 핵심 비법들을 하나씩 배우게 됩니다.

제 아이는 만화로 나온 부분이 보이니 바로 집어다 읽어보더라고요^^

굳이 같이 읽지 않더라도 아이 혼자서 볼 수 있으니

아이가 흥미갖도록 잘 만들었나 봐요^^

책 앞표지에,

<설명하는 글부터 편지, 시까지 일기 하나로 배우는 8가지 글쓰기 비법>이라고

되어있는데 이런 '비법'들은 사실 초등학교 국어 교과에 나오는 주제들이라

아이도 편히 볼 수 있나 봐요.

.

[책 속 아이가 쓴 일기를 평하는 부분마다 이런 '비법'을 알려줘요^^]

.

위의 글에서도 보이듯이 일일이 첨삭하는 건 아니고,

해당되는 주제에 대한 부분을 크게 지적하고

아이가 수정하는 식으로 (빨간 색 글씨 부분) 내용이 나와요.

제가 보기엔 책 속 아이가 글을 너무 잘 쓰는 것 같은데요 ㅋ

아이의 글에서 어떤 부분을 보완하면 좋을지, 술술샘이 일려주는 부분이

아이들도 잘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았어요.

.

저의 아이도 [일기로 시작하는 술술 글쓰기]를 읽고서 학교 숙제를 했어요 ㅎㅎ

우주 비행사에 대해 어떤 일을 하는지 알아오는 것이었는데

기본적인 내용들이 일단 설명하는 글이니 이런 지식적인 내용들을 찾아서

잘 취합하는 것도 좋은 연습이 되겠다 싶더라고요.

우주 비행사란 어떤 일을 하는 사람인지 정의를 내리고

어떤 임무를 수행하며 평상시에 어떤 작업을 하는지 찾아보다가

[일기로 시작하는 술술 글쓰기]에 나오는,

'설명하는 글' 단원이 새삼스럽게 보이더라고요.

.

책 속 아이가 '' 글을 보면서 숙제를 해야 할 때 참고할 수 있어서 좋고요.

글쓰기란 어른에게도 쉽지 않은 거라 저도 읽어보면서

술술샘이 알려주는 부분은 잘 봐야겠다 생각했답니다^^

일기가 아니라 다른 글에서도 적용할 수 있는 좋은 방법들,

저도 잘 활용해봐야겠어요 ㅎㅎ

.

 

 

네이버 우리아이책카페에서 서평 이벤트로 책을 받아서 읽어봤습니다^^

아이가 재미있게 생각해서 좋아요.

국어 시간에 시를 배우는데 책에도 시가 나온다며 학교에서 외운 시와 비교해봤습니다.

교과서와 비슷하다고 생각하니 편하게 읽게 되나 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욜라 OYLA Youth Science Vol.7 - 1%를 만드는 생각놀이터, 욜라
욜라 편집부 지음 / 매직사이언스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OYLA Youth Science 라는 이름은 들어본 지 좀 되었는데

수준이 있어보여서 아직은 인지만 하고 있었어요.

저의 아이가 과학 잡지를 오랜 동안 구독 중이라 호기심 가질 것 같아서

이번 기회에 한 번 살펴보자 하고 보게 되었네요^^

과학 잡지의 장점이

다양한 시사적인 과학 소재들을 생생한 사진과 함께 볼 수 있다는 거라 생각하는데

OYLA는 어떨까... 기대가 많이 되었어요^^

잡지를 넘겨보면서 계속 드는 생각이... 너무 빨리 봤나 보다 ㅋ

볼 만한 구독자로 어린이부터 나오기에

초등 고학년 정도면 그래도 볼 수 있겠지 했는데

이제는 기억에서 사라진 사인, 코사인 얘기가 나오는 걸 보니

초등 지식으로는 어림도 없네요 ㅋ (앞 단원부터 중2/3의 과학이 나오네요 ㅋ)

.

그래도 뒷부분 생물이라든가 임사 체험 같은 기사는 흥미롭기도 하고 이해도 되서

너무 다행이에요 ㅎㅎ

.

또 이번 달에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호수라며 분홍색 나는 호수가 사진으로 나오기에

어떻게 이럴 수가 있지? 너무 궁금해서,

내가 본 대로 정말로 분홍색이 맞는 건지 확인해봤는데

, 세상에 이런 곳이 정말 있나 봐요 ㅎㅎ

.

앞부분 물질에 대해 나오는 기사 내용들이 어찌나 어렵게 느껴지던지,

또 이번 달 주제는 표지에서 구현해볼 수 있는

호기심 자극하는 기능만으로 만족해야겠구나 하고

내 지식이 너무 부족하구나, 한탄이 나올 뻔 했는데 ㅋ

이런 생물학 쪽이라 해야 하나, 자연 그대로 보여주는 듯한 기사들은

깊은 지식이 없어도 기사 내용을 보기만 하면 되니

계속 너무 다행이다 소리가 절로 나오네요 ㅋ

(실제로는 '지질학' 분야로 호수가 소개됩니다.)

.

[그림까지 곁들여 예로 들어줘도 이해를 못 해요...^^;;;]

 

 

 

.

[요즘 대세 같은 신기한 표지 기능. 아이들은 이런 거 좋아하지요 ㅎㅎ]

 

.

[실제로는 아래처럼 멋진 표정이 나온다는데 저는 자꾸 눈 감은 장면만 캡처되네요 ㅋ]

 

 

.

반면 노화에 대한 연구, 이런 기사는 눈이 번해서 보게 되네요^^

과학을 위해서라면 내 한 몸, 아니 두 몸 바쳐도 좋다! 하는

과학자 아버지와 아들의 이야기는 학문 연구에 대한 열정을 넘어 무섭기도 하던데요

이런 분들의 온 몸을 던진 분투가 있었기에 후손이라 할 우리가 덕 보는구나 싶어서

특히 잠수부들, 엄청 고마움을 느껴야 할 것 같더라고요^^

 

['카나리아 측정기' 얘기를 들어봤는데 그게 바로 이 분들 덕분에 가능했군요]

 

 

 

[잠수부들의 은인이 된 연구도 너무 놀라워요.]

 

 

그야말로 연구에 '미쳤기에' 이런 열정이 나오는 것이겠지요?

.

그나마 신문지상에서 본 게 있다고,

드디어 쿼크의 존재가 확인되었다! 하던 게 요 몇 년새 일인 기억이 나는데

이런 쿼크의 종류가 여섯 가지나 된다니,

또 아주 오래 전에 지금의 과학으로 검증된

원자, 입자에 대한 개념을 주장한 철학자가 있었다니

역시 과학 잡지란 흥미거리가 가득해서 자꾸 보게 되네요^^

.

저희가 보고 있는 '어린이'용 과학 잡지와는 비교를 불허할 정도로

높은 수준의 내용이라

전반적으로 어려워... 소리가 절로 나지만

개중 쉽게 이해할 만한 내용도 있어서 이런 부분은 너무 재미있게 봤어요.

.

 

 

.

[다양한 과학 분야를 다루는 기사들을 모두 이해할 수 있으면

저처럼 어려움 느낄 것도 없이 처음부터 흥미롭게 볼 것 같아요.]

.

원래는 아이와 함께 보려 한 건데 아이는 대체로 생생한 사진으로 보여줬고요^^

사인 코사인 개념 다 모르더라도 두루뭉실하게 읽으려면

막연히 중학생 이상? 독자라야 할까?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우리 나라 잡지들은 대강 봤던 참이라

외국에서 출판한 잡지는 어떤 다른 특징이 있을까

궁금했는데 일단 난이도 면에서 비교가 안 되니

정말 영재들을 위한 잡지인가 보다 하게 됩니다^^

생생한 사진과 흥미 유발하는 내용들은 과학 잡지의 장점인 것 같아요.

아직은 아이에게도 저에게도^^ 쉽지 않지만

좀더 지식이 들어간 중등 이상이 되면 다시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네이버 책세상맘수다 카페에서 OYLA를 받아보고 살펴봤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와 함께 유럽여행
홍수연.홍연주 지음 / 길벗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유럽도 범위가 넓은데 책에서는 대체로 위 지역 한정이라 동선짜기 좋을 것 같아요)

.

유럽으로 가는 여행은 거리도 그렇고 체험하는 문화도 완전 다르고 하니

아시아 근교로 가는 것과는 차원이 다를 것 같아요.

그 중에서도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이라니 한 번쯤 로망이라 할 법한 말입니다^^

. 

그런데 막상 여행하다 보면 아이가 지루해해서, 힘들어해서

유명 관광지라고 왔는데 그 돌이 다 그 돌이야...^^;;;

서로 힘들어지기만 할 수 있잖아요?

그래서 저는 [아이와 함께 유럽 여행]에서도

앞에 나오는 널리 알려진 장소보다는 뒤에 나오는 장소들이 더 시선이 가게 되네요.

루브르나 오르세 같은 곳은 꼭 가보고 싶은 곳이긴 한데

좋아하는 그림 한 곳에 꼭 붙어서 바라보는 감상을 아이도 좋아해준 적이 없거든요 ㅋ

.

 

[아이가 푹 빠질 것 같은 정보네요^^] 

 

.

[아이와 함께 유럽 여행]은 책의 부제가

'꼭 한 번 가봐야 할 교과서 유럽 여행지 100'이고

당연히 교과서에 등장하는 장소와 유물들은 유명한 것들만 선별한 것일 테니

책을 읽는 내내 잘 알고 있는 곳들을 추천해주는 글을 보며

맞아, 여기도 가고 싶고 저기도 넣고 싶고...ㅎㅎ

벌써 어느 거리에서 한가롭게 서성이는 기분으로 마음이 설레더라고요.

.

[제가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여기도 가우디, 저기도 가우디에 푹 빠져보고 싶어요^^]

 

그런데 이건 어른의 생각이고

제 아이는 무조건 해리포터! 보자마자 여기부터랍니다^^

물론 저도 해리포터 전 권을 다 읽고 영화도 좋아하는 매니아라 ㅎㅎ

완전 동감이긴 합니다.

아마 실제 일정을 짤 때는 아이와 서로 타협을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며

앞부분 박물관 설명은 제가 열심히 보고

뒷부분, '교과서엔 없는 유렵 박물관 여행'이라든가

'아이가 앞장서는 유럽 체험 여행' (단원 이름만 들어도 재미있지 않나요?^^)

단원을 보며 서로 원하는 일정을 넣어봐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해리포터처럼 교집합되면 너무 좋고요 ㅎㅎ

[박물관의 도슨트 설명 같은데, 아이도 함께 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ㅎㅎ]

 

(실제로는 우리말 오디오북이 있으면 다행이겠지요? )

.

가볼 만한 곳들을 소개하는 설명글에는

교과서 어느 부분에 어떤 내용으로 나오는지 소개해줘서 참고가 될 만 한데요.

 

.

이제 한국사 배울까 하는 초등 때는 아무래도 교과서보다는 다른 책으로

세계사를 접하게 되는데

[아이와 함께 유럽 여행]에 실린 사진들이 그런 책에서 접한 익숙한 것들이라

아이도 낯설지 않게 보더라고요^^

 

.

해당 장소에 대한 역사적 이야기도 읽어볼 수 있어서

가벼운 세계사 책 느낌으로 봐도 좋을 것 같아요^^

물론 이 책의 목적은 유럽 여행을 계획해서 직접 가보자! 일 테니^^

저자들이 선별하신 장소를 보고

이 중에서 가보고 싶은 곳을 모아서 일정을 만들면 될 텐데요.

해당 장소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홈페이지 같은 정보가 있어서 참고하면 되겠네요.

.

책에서 일러주는 여행지들이 어떤 곳인지 볼 수 있고

왜 이 곳이 가볼 만한 곳인지 조언을 해주는 것 같아서 읽는 재미도 있었는데요.

아이도 저희도 다같이 가고 싶은 곳들 너무 많지만 ㅋ 잘 생각해보고 싶어졌습니다^^

 

 

네이버 책세상맘수다 카페에서 서평 이벤트로 책을 읽어보고 쓴 제 생각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세기 최고의 자동차 150 - 어린이를 위한 자동차 대백과
크레이그 치탐 지음, 김맑아.김경덕 옮김 / 라이카미(부즈펌어린이)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생생한 사진으로 보는 멋진 차들... 이건 그저 차가 아니라 완전 예술이구나 하면서

보는 내내 '우와!' 소리가 절로 납니다^^

(범블비다! 하고 봤어요^^)

.

어느 지면을 열어봐도 자동차 전시장에서, 아니면 스포츠카 경주대회에서 만날 법한

명차들이 책 속 가득하니 이건 절로 눈호강입니다^^

멋진 차들에 입힌 색감부터 눈길이 가고

날렵한 차체 디자인이랄까, 겉모습부터 푹 빠져서 보다 보면

[20세기 최고의 자동차 150] 제목 그대로

150종의 차가 가득 담긴 이 책의 무게를 잊게 되네요 ㅎㅎ

.

차를 잘 모르는 제가 보기에도 너무 멋진 외양인데

여기에 차 생산연도 순으로 배치한 구성이 절로 차의 역사를 짐작하게 합니다.

뭔가 뒷이야기를 듣는 기분도 들고,

책 속에 나오는 엔진에 대한 설명이라든가

디자인과 성능을 서로 맞추느라 고심한 흔적들은 읽는 재미도 주네요^^

.

(같은 빨강 계열이라 해도 차마다 다른 색감이 멋지고

차에 대한 설명을 보면서 모델의 특징을 알 수 있어요.)

.

[이런 차, 어디 가서 구경하겠어요...ㅎㅎ]

.

[세컨드카]

(우리도 이런 용도로 차를 쓰는 경우가 많은데 공감 많이 할 것 같아요.)

[차 트렁크에 대한 재미있는 사실]

(차 트렁크가 진짜 트렁크였다니 ㅋ

지금처럼 '' 사이즈가 되기 위한 기술이 쉽지 않았나 봐요)

.

 

.

[왠지 약할 것 같은 소재인 나무로 차체를 만들다니 대담한 발상 같아요.]

 

첫 장부터 (그러니까 책에 나오는 차 중에서 가장 먼저 생산된 차네요),

외형으로는 너무나 고전적인 스타일인데

극한의 환경을 이겨내는 대회에서 우승한 차도 있어서

이건 대단하다...를 넘어 경이롭게 느껴지기도 했네요^^

(이 당시에 벌써 '조용하고 부드럽게'가 구현되다니 대단한 기술력입니다!^^)

.

당시에는 첨단 기계였을 자동차가 일부의 전유물에 머무르지 않고

더 많은 이들에게 기회를 주고자 했던 경영자들도 있더라고요.

저는 헨리 포드 이야기만 아는데 책에서 다른 사례를 봐서 새로 알았네요.

.

 

(그래도 히틀러에 대한 사연은 뜻밖이었네요...)

.

저는 차를 잘 모르지만 아이들은 관심 있는 것에 꽂히면 집중력이 대단해지더라고요.

제조회사의 차를 비교해가며 특히 경주용 차 부류에 큰 흥미를 보이더라고요.

제가 보기에도 날렵한 스타일들, 하나같이 어찌나 멋진지요^^

.

 

.

한 번 쭉 읽어보고 나니

차에 대해 잘 모르는 저도 사진과 함께 곁들인 설명들이 궁금해져서

마력이니 해치백이니, 들어보기만 한 것 같은 자동차 용어들을 찾아보게 되더라고요^^

자동차라면 언제든 관심 갖는 아이들이 열광할 만 하고요.

아이뿐 아니라 어른들 눈까지도 즐겁게 해주는 자동차 대백과 사전 맞네요^^

생생한 사진으로 소개된 차들이 각 회사마다 야심작이었을 텐데

그 과정에서 얼마나 많은 협업이 있었을까 생각하게 됩니다.

디자인부터 실제 기계 설계와 적용까지, 이런 지식이 총동원된 차에 대해

저는 결과물만 본 것이지만, 처음에 생생한 사진부터 느낀 것처럼 깊은 인상을 줍니다.

앞으로는 거리에서 만나는 차도 왠지 달라보일 것 같아요^^

현재 기술의 총합체일 테니까요^^

 

네이버 책세상맘수다 카페에서 책을 받아보고 아이와 함께 읽어봤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개념연결 초등수학사전 - 134개 질문과 개념으로 초등수학 6년 완전 정복!, 완전개정판 수학사전 시리즈
전국수학교사모임 초등수학사전팀 지음 / 비아에듀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1학년부터 6학년까지, 초등 전 학년에 나오는 개념을 모았으니

책 두께가 만만치 않아서 처음 볼 때는 이걸 언제 다! 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ㅋ

그런데 사전이라 생각하면 아무 곳이나 보고 싶은 곳 보면 되고

또 보다 보면 앞뒤로 이어보게 되고... 이렇게 읽어가다 보면

수학 시간에 배우는 개념들을 차근차근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네요^^

 

[개념 연결 초등 수학 사전] 내용 중에서 저는

아이들이 선행을 하고 학교 진도를 나갈 때 생기는 문제에 대해 보고

그럴 수 있겠다 공감했어요.

선행했을 때 아이들이 가르기/모으기 개념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부분이 있더라고요.

 

[모양에 대한 부분도 공감했어요]

저는 이런 부분들이 저와도 통하는 얘기라고 생각했어요.

저는 이미 중, 고등 수학을 다 거쳤기 때문에

연산 문제를 보면 방정식부터 떠오르거든요.

그러다 보니 초등 아이에게 이런 건 어떻게 설명해야 하지? 하는

의문이 들 때가 종종 있어요.

책을 읽다 보니 이런 부분에 대한 설명이 보이고

또 이렇게 알려주면 되는구나 하고 알게 되서

[개념 연결 초등 수학 사전]이 제게도 꽤 쓸만하겠구나^^ 하고 생각했어요.

 

서두글 보다 보면 이 책을 누가 읽으면 좋은가... 하고 권장 독자 목록이 나오는데

저처럼 아이와 함께 초등 수학 개념을 고민할 학부모도 들어있어서

맞아맞아... 했어요^^

개념을 이해하는 것이 기본이라는 건 공감하겠는데 그렇다면

개념을 이해할 만한 구체적인 방법은 무엇인가... 라는 의문에

이런 책들을 읽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 같아요.

 

각 학년마다 <자기 주도 학습>이라고 계명을 일러주는데

저의 아이가 5학년이다 보니 아무래도 4~5학년 부분에 관심이 가던데요. 

수학 관련 책들을 활용하라든지 왜 배우는가 고민해보라는 구절들이 공감갔어요^^

.

책 속 설명을 보다 보면 직접 해보고 싶은 생각도 들 것 같고,

특히 저는 베다수학 설명한 부분이 신기해서 직접 해봤는데 정말로 되네요^^

 

아이에게 권하기엔 지금 배우고 있는 연산과 헷갈릴 것 같아서

권장까지 하고 싶지는 않지만

이런 식으로 책 속 내용에 나오는 설명을 잘 이해하고 직접 따라해보다 보면

다른, 꼭 필요한 개념들을 머리 속에 잘 넣어둘 수 있겠지요?^^

.

그림과 함께 나온 설명들이 제 아이에게 재미있게 느껴지는 점도 좋아요^^

아이가 5학년이라 작년에 배운 4학년 부분과 5학년 부분을 같이 봤는데

이런 데 나오는 아이들은 왜 이리 바보같냐며...^^

만화로 나오는 아이들이 한심하게 느껴지나 봐요.

만화 속 상황에서 잘못된 점을 깨달을 수 있다는 건

개념을 잘 알고 있다는 뜻이겠지요?^^

 

수학 개념을 문제를 풀어보면서 이해할 수도 있지만

이렇게 간단히 책을 읽으면서 이해하게 되는 방법도 너무 좋아보여요.

굳이 공부라고 생각하지 않게 되는 착시 효과 같은 것도 있더라고요 ㅋ

 

초등 수학이 중, 고등 수학의 완전 기초가 되는 만큼

[개념 연결 초등 수학 사전]이 아이에게 좋은 학습서가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개념 설명 곳곳에 나오는 다른 학년과의 연관도라든가

뒤쪽에 계통도를 넣어서 어떤 다른 개념과 연계되는지 알아볼 수 있도록 한 건

이 책의 진정한 장점 같아요^^

아이에게는 이런 부분이 크게 와닿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윗학년으로 올라가는 가장 기초에 지금 아이가 배우는 초등 수학이 있다는 걸

깨닫는 것만도 큰 수확이 될 것 같아요.

막연히 초등 수학이 네가 배우는 공부의 기초야... 하고 말해주는 것보다

이렇게 한 눈에 바로 볼 수 있으니까요^^

.

아이가 5학년이라 앞 학년 개념들은 복습 차원으로 보게 되는데요.

이 부분 보다 보니 예전 생각도 나고 재미있네요^^

아무래도 저학년 때에는 그림 그려서 보여주면 그렇구나, 하고 알아들을 문제가 많은데

점점 윗학년으로 올라갈수록 그림이 수식으로 대체되는 것 같더라고요.

이러다 중, 고등 학년으로 올라가면 (그때까지 제가 봐줄 수 있을까요 ㅋ)

문자가 가득한 오리무중이 될 텐데 ㅋㅋ

그럴 때 가장 기본으로 초등수학부터 쌓아온 개념의 힘이

큰 도움이 되어주길 바랍니다^^

그런 면에서 [개념 연결 초등 수학 사전],

저도 아이도 옆에 두고 잘 활용하면 좋겠네요^^

 

 

 

 

네이버 책세상맘수다 카페에서

[개념 연결 초등 수학 사전]을 받아서 읽어보고 쓴 개인적인 후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