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널드 아저씨의 아파트 농장 미래그림책 13
론 바레트 그림, 쥬디 바레트 글, 정혜원 옮김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2년 3월
평점 :
품절


기발한 상상력과 함께 작은 토마토 한 그루가 세상을 바꾸다 [맥도널드 아저씨의 아파트 농장/미래아이]

 

 

 

 

맥도널드 아저씨의 아파트 농장

 

쥬디바레트 글, 론 바레트 그림/ 미래아이(미래아이그림책13)

 

 


Old MacDonald had a farm, Ee-i-ee-i-o,
맥도날드 노인에게는 농장이 있었죠. 이야이야오,
And on his farm he had a pig, Ee-i-ee-i-o,
그의 농장에는 돼지가 있었죠.이야이야오.
With an oink-oink here, And an oink-oink there,
여기서도 꿀꿀,저기서도 꿀꿀.
Here an oink, there an oink ,Everywhere an oink-oink,
여기서도 꿀꿀,저기서도 꿀꿀,모든 곳에서 꿀꿀.


마더구즈로 알려진 맥도널드 아저씨의 농장 이야기 동요를 알고 계시나요?

왠지 마더구즈로 알려진 동요라 아이들에겐 더욱 정감어린 노랫가사인지 모릅니다.

어릴적 되뇌이던 노래라, 어허~ 그 맥도널드 아저씨 이야기? 하면서

미래아이의 맥도널드 아저씨의 아파트 농장 그림책을 만나게 되었네요.

처음엔 단순하면서도 색채미는 떨어져서 그냥 그렇겠지...대체 어떤 내용이야?

어떤 내용이길래 문화관광부추천도서까지 일까? 하면서 넘겼는데요.

이야~ 그야말로 토마토 한 포기가 발상전환이 되어 세상을 아름다운 초록화원으로 뒤덮은 농장이야기 아닐수 없었습니다.

이야기는 그러해요.

맥도널드 아저씨가 아파트 한채를 관리하는 관리인이면서 아파트에 살아가는데,

아내가 토마토 한포기를 아파트 안에다 심으니 시들시들 맥도 못 추스립니다.

그래서 창가에 놓아두고, 창가에 비친 그늘이 나무한그루 란걸 알고 나무를 베어버리고,

그 뒤로 아파트 주변에서, 안까지 모두 농장을 만든답니다.

어디 그뿐일까요?

아파트 관리인이 하나둘 심어놓은 채소덕분에 아파트 사람들은 불편하다며 하나둘 떠나고,

급기야 아파트 주인이 찾아와 쫒겨날 처지에 놓이지만,

아파트 주인역시 화를 머금고, 발상의 전환을 하게 된답니다.

친환경 아파트 농장쯤 될까요?

아파트 안에 소부터, 닭, 야채과일까지

거대한 과일채소가게를 열어 신선하면서도 멋진 아파트 농장을 만들어 멋지게 살아가는 아파트 농장의 풍경을 엿볼수 있었답니다.

호미로 막을껄 가래로 막으려 하는 맥도널드 아저씨의 모습에서 놀라지 않을뿐더러,

큰일이겠거니 했는데, 오히려 주인 역시 세상을 다르게 바라보는 전환점이 된 이야기.

맥도널드화 되어가는 삭막한 도시환경속에 자본주의에 진정 필요로 한것이 무엇인지를 알려주는 그림책이었답니다.

회색빛 톤에 싱싱한 자연친환경에 맞춰 야채 과일들은 빛을 발하며 표정과 모습을 느껴볼 수 있는 멋진 그림책 아이와 함께 보면서 아이 역시 그러더라구요.

엄마, 꽃을 피울려면 햇빛이 필요해요? 창가에다 놓을까요?

저 형광등에선 꽃이 안자랄것 같은데요... 엄마.

우리 아이가 맥도널드 아저씨의 그림책을 제대로 본 걸까요?

왠지 진지한 아이의 눈동자와, 자연을 생각하는 맥도널드 아저씨,

자본주의 편리성에 살아가고 우리 현대인들에게 무엇이 진정한 가치인지를 생각해보게 되는 책 한권이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