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호실로 가다 - 도리스 레싱 단편선
도리스 레싱 지음, 김승욱 옮김 / 문예출판사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리스 레싱의 단편 소설집 <19호실로 가다>가 출간되었다. 작년 말 방영했던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비중있게 언급된 책이었다. 드라마의 여운이 남아서 책을 검색했다. 오래 전에 절판돼 정가의 몇 배나 되는 호가로 팔리고 있었다. 안타깝게도 구매할 엄두가 나지 않았는데 다행히 따끈한 신간으로 나와주어 반갑기 그지 없다.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본방에 복습 정주행까지 총 2번 돌려봤다. 거기서 작가지망생 여주인공 윤지호는 <19호실로 가다>를 여러 번 되새김질한다. 윤지호는 살 집이 마땅치 않아서 졸지에 여기저기 숙식하는 신세가 된다. 그녀는 달팽이를 부러워한다. 달팽이는 자기가 살 집을 이고 다니기 때문이란다. 그러던 중 남자 주인공 집에 하우스 메이트로 들어가게 되고, 그와 계약 결혼을 하는 게 주된 줄거리였다.

 

<19호실로 가다>는 마땅히 거주할 곳 없는 지호의 심정을 대변하는 소설이기도 했지만, 한편으론 그녀에게 의아스러운 작품으로 나온다. 왜 소설 속 여주인공이 '19호실'이라는 자신만의 공간에 천착하며, 외도를 의심받기에 이르는데도 억울한 누명을 쓸지언정 19호실의 존재를 밝히지 않는 전개가 이해가 가지 않았기 때문이다.

 

드라마가 진행될수록 지호는 점차 소설 속 여주인공을 이해하기 시작한다. 오롯이 자기 존재로 숨쉬고 생활하는 공간이 세간의 오해와 삿대질을 감내하는 것보다 더욱 소중했기 때문이었다. 버지니아 울프의 <자기만의 방>을 떠올리면서 말이다. 그래서 여성 소설 카테고리로 분류되었는지도. 여하튼 내 기억이 드라마 속 책 설명이나 진짜 소설 내용과 맞는지 모르겠다. 이번 참에 직접 읽으며 확인해 보고 싶다.

 

도리스 레싱은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유명하지만, 나에겐 기이한 소설 설정으로 뇌리에 박힌 작가다. <다섯째 아이>나 <그랜드 마더스> 같은 작품 때문이다. 특히 <그랜드 마더스>는 영화 <투 마더스>의 원작으로, 친구인 두 여성이 서로 상대의 아들과 사랑에 빠지는 내용이었다. 이거 막장이네 하고 호기심에 읽는데, 점점 인물들의 갈등과 고뇌에 빠져들게 된달까. 도리스 레싱의 소설엔 묘한 매력이 있다.

 

작년에 빠졌던 드라마의 여운도 느낄 겸, 그것보다 도리스 레싱의 작품 세계를 더 알고 싶다. 기이한 설정, 그 속에서 드러나는 인간 삶의 진실 한 조각을 발견하고 싶다. 출간이 반가운 나머지 읽지도 않은 책을 소개하는 꼴이 되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쟝쟝 2018-07-04 00: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호오 저도 이번생은 처음이라 보면서 이 소설 보고 싶었는데 ^^~ 보관함 저장!

캐모마일 2018-07-04 00:38   좋아요 1 | URL
저도 작년 말에 검색했었는데요. 절판된지 꽤 돼서 중고가가 만만치 않아서 아쉽게도 못 샀던 책이었습니다. 이번에 정식 출간되니 기분이 좋네요. 이번 생은 처음이라 기억도 나구요. ㅎㅎㅎ

쟝쟝 2018-07-04 00:44   좋아요 1 | URL
드라마 정주행 일년에 한두편 정도 하는데 오랜만에 정주행 했던 드라마였어요. 참 좋았던 기억 ..저도 거기서 나왔던 생각나서 세계의 끝 여자친구를 구매했습니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