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미술관에 간 수학자 - 캔버스에 숨겨진 수학의 묘수를 풀다 미술관에 간 지식인
이광연 지음 / 어바웃어북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술관에 간 지식인 시리즈의 네번째 주제는 수학이다. 고등학교때 문과와 이과를 가를때 수학이라는 과목이 차지하는 비중이 상당하다. 나도 수학을 좋아하지 않았고 성적도 그닥이었기에 문과로 갔고, 지금도 수학의 식이나 과학의 공식을 보면 머리가 지끈거린다. 누구나 타고나는 성향이 분명히 존재하는것 같다.


세번째 시리즈인 의학자는 인문학에 가까웠기 때문에 부담없이 읽을 수 있었지만, 수학은 그렇지 않았다. 수학을 설명하기 위해 미술이 사용된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수학에 큰 관심이 없는 사람들에게는 읽기 조금 힘들지 않을까 생각된다. 상당히 정독을 해야되고 완독하는데 시간이 제법 많이 걸렸다.


미술에서 구도와 비율이 상당히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건 인지하고 있다. 따라서 그림에도 많은 공식이 적용되고 있음을 알려준다.

책에서는 미술과 수학의 관계를 다음과 같이 말한다.


˝화가들은 오랜 세월 수학자들이 밝혀낸 수학 원리를 점과 선, 면과 색, 원근과 대칭 등 미술의 언어로 응용해 예술을 진화시키고 미(美)를 완성했다. 마사초는 원근법으로 회화의 2차원성을 극복하는 길을 열었고, 뒤러는 황금비를 통해 인간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찾았다. 쇠라와 몬드리안은 점과 선만으로 색과 형태의 본질을 포착했고, 에셔는 푸앵카레의 우주 모델에 착안해 무한의 원리를 그렸다. 그리고 마그리트는, 평행선은 서로 만나지 않는다는 유클리드 기하학이 옳지 않을 수도 있음을 지적했다.˝


첫 문장은 쉽게 해독이 되지만 중간이 지나면 살짝 어지러워지기 시작한다. 시리즈도 명화에 대한 소개글은 쉽게 접근이 가능하지만 이후 수학적으로 풀어주는 부분은 문외한의 입장으로 읽기 조금 어려웠다. 하지만 해독이 불가능할 정도는 아니고 신화와 역사를 곁들여가며 시대적인 배경을 설명해주고 있어서 그쪽 방면으로 지식이 확장되는 소득이 있었다.


중고등학교때 배웠던 공식들을 오랜만에 만날 수 있었는데, 다음과 같은 소개글이 제시된다.


˝무엇보다 이 책이 특별한 이유는, 중·고등학교 수학시간에 배웠던 어려운 수학 원리와 공식들을 미술작품들을 통해 쉽고 재밌게 다룬다는 점이다. 저자는, 피타고라스 정리에서부터 공리(公理)와 방정식, 등식과 비례, 거듭제곱, 함수, 연속과 불연속, 이진법과 십진법 등 다양한 수학 원리를 복잡한 수식 없이도 수학과 전혀 무관할 것 같은 명화들과 엮어서 풀어낸다.˝


하여튼 어찌어찌해서 오랜만에 수학을 접해봤고 이제 시리즈의 마지막은 화학이다. 수학자만큼 어렵겠지는 않겠지? 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