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울 때마다 엄마 얼굴이 된다
이슬아 지음 / 문학동네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슬아 화이팅! 그리고. 복희씨의 독립을 응원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너무 시끄러운 고독
보후밀 흐라발 지음, 이창실 옮김 / 문학동네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독하다. 작가는 뼈와 심장을 갈아넣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알벨루치 2019-02-01 22: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 임팩트넘치는 멘트 아닙니까!!! 보후밀 흐라발 좋아하겠는데요 ㅎㅎ무식쟁이님 명절 안전하게 건강하게 보내십시오 ^^

무식쟁이 2019-02-01 22:27   좋아요 1 | URL
100자평에 제 뼈를 갈아넣었습니다. ㅋ 즐거운 명절되세요!
 
동화독법 - 유쾌하고도 섬세하게 삶을 통찰하는 법
김민웅 지음 / 이봄 / 2012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솔로몬의 재판

역사 이래 최초의 친자확인 소송. 왕의 판결을 요청하는 두 여인의 신분이 창녀라는 사실을 비롯하여 이 두 여인이 한 아기를 서로 자기 아이라고 주장하게 된 사건의 전말도 흥미롭다. 그 다음부터는 아는 대로, 아이가 누구의 아이인지 판결 해달라는 두 여인의 호소가 이어진다. 여기에서 솔로몬은 이 아이가 누구의 아이인가가 아니라, 누가 이 아이의 어머니인가를 본다. 솔로몬의 초점은 소유권 차원이 아니라 아이의 행복에 있었다. 즉 생명의 가치를 우선으로 생각하니 이 아이가 저 여인의 아이라기 보다는 저 여인이 이 아이의 어머니인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탕 2 - 열두 명이 사라진 밤, 김영탁 장편소설
김영탁 지음 / arte(아르테)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타지역 도서관에 간다는 친구에게 부탁해서 1권 이후 며칠 만에 겨우 입수. 그날 밤부터 새벽5시까지 또 후루룩 원샷원킬. 역시나 특급재미다. 개인적으론 1권이 훨씬 재밌었다. 1권 때는 아니.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거야. 예측불가 상황에 가슴이 통키통키. 코믹요소까지 아주 옹골차서 하트뿅뿅한 채로 읽었다면, 2권에서는 스토리가 아주 급박하게 굴러가나 예상한 그대로 공식처럼 앞뒤가 아주 딱딱맞아 떨어져서 대리를 부르고싶어진다.(아무말.) 그리고 이제 이쯤에서 이 책에 내포되어 있는 진지한 삶의 의미를 보여주겠어 하며 마무리하려는 의도가 곳곳에 겉돌아 보여 내게는 1권에 비해 2권이 다소 매력이 떨어졌다. 그래봤자 기본 국물맛이 워낙에 끝내주는데 더이상 뭘 바래 뭘.

p. 227
무리 속에는 순희도 있다. 순희는 그 속에서 자연스럽다. 우환은 다른 무리에 속해 있는 순희를 보고만 있다. 우환은 저들을 `다른 무리’라 생각하는 스스로를 발견한다. 우환은 방 밖을 나와서야 고립되었다고 느꼈다. 저들에게 건넬 언어가 없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탕 1 - 미래에서 온 살인자, 김영탁 장편소설
김영탁 지음 / arte(아르테)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피치 못할 사정으로 2주째 곰탕을 먹고 있는 인간으로서, 책제목만 보고 토나올 뻔. 점심후 잠깐 들른 알라딘서점에서 발견하곤 바로 읽기 시작했는데.. 와. 중간에 끊을수가 없다. 뚝배기째 완샷하고 입맛쩝쩝 다시며 둘러보니 2권이 없다. 근처 도서관 7군데 모두 대출중에 예약대기 쪼로록. 아..이런. 곰탕파워!!

p. 111
교복 차림이었다. 짧은 치마 아래로는 체육복을 입고 있었다. 맨다리를 드러내놓지는 않았으니, 다소곳하다 해야 하나, 눈빛은 그냥, 낯선 남자가 오니 당연히 경계하는 거겠지? 어떻게든 좋게 생각해보려고 했지만, 우환은 저 여학생이 딱 싫었다. 그냥, 싫었다. 알기도 전에 알아갈 마음을 잃게 하는 희한한 여학생이었다. 얼굴은, 온통 짙게 그늘진 아우라 때문에 제대로 보이지도 않았다. 좋은 거라고는 하나도 없지만, 그래도 이름표는 있겠지 하는 마음에 우환은 좀더 가까이 갔다. 이름, 이름만 확인하면 된다. 아마도, ‘이시발‘ 같은 이름일거라 생각하며, 한데도 우환은 이시발과 가까워질수록 괜히 가슴이 뛰었다. 왜 그랬을까.
˝얘냐? 너네 집 머슴 들어왔다는 게?˝
그때, 그 여학생이 먼저 입을 열었다. 이 씨발.

이름 석자가 정확히 보였다. ‘유강희‘였다. 이이이런 씨발. 우환은 속으로 다시 한번 욕을 뱉었다.
‘니들이었구나. 나를 고아원에 버린 쌍년놈들이!?‘
우환은 자꾸 욕이 튀어나왔다. 다행히 속으로, 하지만 삼킬 수 있는 감정이 아니었던 모양이다. 우환의 양손이 이미 이순희와 유강희의 머리 위에 있었다. 두 학생, 게다가 커플의 머리채를 양손에 하나씩 잡고 마구 흔들고 있었다. 화를내고 있었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우환은 화가 났다. (…)
어쩌면 우환도 한 번쯤은 부모를 만나고 싶었는지 모른다.

˝너는 근데 왜 어른 보고 인사를 안 해? 간다면 간다. 인사 정도 할 수 있는 거 아냐?˝
그러자, 강희가 재수없게 문지방을 밟고 서서 입을 떼기 시작했다.
˝인사하다가 목 베이면 어쩌려고?˝
˝......?˝
˝왜요? 딱 좋잖아요. 목을 쭉 빼주는 건데, 칼로 그냥 싹하면.˝
˝......!˝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모르는 사람한테 인사를 해.˝
그러곤, 유강희는 문지방을 넘어 유유히 사라졌다. 인사에 대한 실로 독창적인 해석이었다. 우환은 어째서 저런 생각을 하는 여고생이 이 지구상에 존재할 수 있는지 의아했다. 다시금 미래를 걱정하게 되었다. 그냥 두면 안 될 사람들이다. 세상에 뭐가 무서운가? 인사를 저런 식으로 곡해하고 있는 여고생이 우환은 무서웠다.

p. 115
깨달음이 그렇다. 깨닫기 전에는 인생이 편하다. 하지만 깨닫고 나면 걸리는 게 많아진다. 깨달았으니까 똑같이 살면 안 되는 것 같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9-01-26 18: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처음에 소개 보고 독특하다고 생각했었어요. 곰탕 때문에? 하면서요.
무식쟁이님, 따뜻한 주말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