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 - 물건을 버린 후 찾아온 12가지 놀라운 인생의 변화
사사키 후미오 지음, 김윤경 옮김 / 비즈니스북스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필요한 게 또 뭐가 있더라?' 곰곰이 생각하다 지식쇼핑 검색에 들어간다. 낮은 가격순으로 검색하며 파는 곳마다 들어가 상품평을 꼼꼼이 읽는다. 꼭 필요한 물건인지 따져보지 않고 금방 혹해서는, '나중에라도 쓸거니까 사자' 하며 '구매하기' 버튼을 누른다.

 

보통 사람들보다 가구를 몇 개쯤 적게 가지고 있는 걸 자랑스러워했다. 내가 가진 게 좀 적다고 으스대면서. TV와 소파를 가져본 적이 없다. 오랫동안 침대와 장롱 없이도 지냈는데 아랫녘으로 이사오면서 언니가 사줬다. "공간만 차지하는 침대가 싫어" 했으면서 이제는 "침대 없이는 잘 못 자" 게 됐다.

 

야구를 좋아하는 우리 부부는 야구하는 계절이면 날마다 컴퓨터로 야구중계를 본다. 그때마다 남편이, "소파에 누워 커다란 화면으로 야구를 본다고 생각해봐, 신나겠지?" 간절한(?) 눈빛으로 호소한다.  "고. 화. 질!" 이라며 한번 더 강조하는 남편에게 하마터면 넘어갈 뻔 한 적이 많았다. 책 말고는 더이상 소유물을 늘리는게 두렵고 싫어 버텨왔지만 야구 생각만 하면 흔들리는 이 마음을 어이할거나. 야구에 집착하는 것도 어쩌면 소유의 다른 모습일 수 있음을 안다. 그래도 아직은 사는 재미마저 내던질 자신이 없으니 이건 그대로 두자.  

 

이 책을 읽다 말고 집안 구석구석을 둘러보며 무얼 줄여볼까 궁리한다. 이 책을 워낙 여러 번 읽어서 읽을 때마다 버리거나 누군가에게 준 물건이 꽤 된다. 그만큼 새로 생겨난 물건들이 조금씩 늘어나기도 하지만 물건을 줄이려는 생각은 늘 하고 있다. 조금 전에도 엄마께 드리려고 안 쓰는 살림살이와 장식용 책을 모으는 친구에게 줄 책 몇 권을  주섬주섬 챙겨두었다. 이 책을 읽다 보면 자기도 모르는 새 정리정돈을 하거나 뭔가 버릴 것들을 찾고 있는 자신을 보게 된다. '그대, 이 책의 마력을 믿슙니까?'    

 

물건씨의 집세까지 내지 말라는 말에 머리를 한 대 얻어 맞은 듯 놀랍고 신선하다. 이건 생각도 못해 본 일인걸. 집안에 뭐가 어디에 있는지도 모른 채 그 '무엇'의 몫까지 비용을 지불하고 있었다니. 없어도 되는 물건을 줄이고 나면 지금 살고 있는 이 집이 휑하게 넓어지겠다. 작가가 더 좁은 집으로 이사했다는 것이 그제야 이해가 된다. 나도나도! 그래야지. 해보지만 이 놈(?)의 책. 좀처럼 사그라들 줄 모르는 책욕심을 어찌할거나. 책을 사서 쟁여두고도 또 새로운 책에 눈독들여 보관함에 담아두고 장바구니에 넣었다 꺼냈다를 반복하다 기어이 사고 만다.

 

언제부턴가 책 읽는 속도가 책 사는 속도를 따라가지 못 하게 되었다. 있는 책이나 다 읽고 사라는 남편의 잔소리를 뒤로 하고 어느새 새로운 책을 고르고 있다. 촌스러운(?) 구닥다리라 전자책은 눈에 안 들어와 종이책으로 읽어야 제 맛 이라며 책을 끌어안고 쓰다듬는다. 책장 가득 꽂힌 책들을 훑으며 흐뭇하게 씨익 웃는다. 이 애욕(?)덩어리를 언젠가 처분할 수 있는 날이 오려나. 작가가 인용한 스피노자의 말이 가슴을 후벼 판다. "사람은 할 수 없다고 말할 때, 사실은 하고 싶지 않다고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다." 그래도 마음만은 법정스님의 산골오두막으로, 소로우가 머물다간 월든호숫가로 달려가고 있다네. 

 

그러고보니 '보관'이라는 개념도 깨져버렸다. 냉장고를 비워야겠다. 곧 쓸거라며 쌓아두고 쟁여두기를 당연하게 여겼는데 '지금', '바로' 쓰지 않을거라면 '쓸데없는' 짐이 될 뿐이다. '나중에'가 아니라 '지금', '여기'에 살면 많은 것을 가지지 않아도 되는거잖아.

 

이 작가 솔찮하시(전라도 말로 굉장하다는 뜻)! 소유의 불필요를 딱 들어맞게 쉽고도 분명히 말한다. 미처 생각해보지 못해 무심코 행동한 일들을 되짚어보게 된다. 버리고 나서 행복을 찾은 작가가 구하는 단순한 삶이 수행과도 닿아 있어 가만히 눈을 감는다.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금행복하자 2017-01-06 08: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냉장고도 비어있고 옷장도 비어있고 그릇
장도 거의 비어있는데 집이 항상 꽉차 있어요. 책상. 책장. 책... 그리고 덩치 큰 애들... 텅 빈 집에서 살고 싶어요 ㅎㅎ

궁극적으로 비워야 할 건.. 제 머리 속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samadhi(眞我) 2017-01-06 08:07   좋아요 0 | URL
냉장고 옷장 그릇장 비어있는 것만으로도 존경스럽네요.

텅 빈 마음으로 자신을 비우고 또 비우려 용을 써야겠어요.

지금행복하자 2017-01-06 08:11   좋아요 0 | URL
ㅋ 냉장고가 비어있어 아이들이 먹을것이 없다고 투덜대요~ ㅎㅎ
냉장고속 음식 하루이틀 지나면 결국 안 먹게 되요~ 몇번 버리다보니 안 채우게 되더라고요~

samadhi(眞我) 2017-01-06 09:20   좋아요 0 | URL
‘이건 뭐 사람을 키우는지 소를 키우는지...‘ 하게 되는 식신들이겠네요. 한창 자랄 때라 ㅋㅋㅋ

울언니도 날마다 10대 짐승(?)들을 사육하며 자신도 마구 먹어댄다고 합디다.

버리다보니 자꾸 채우지 말아야 하는데도 음식물을 채워넣고 또 버리는 무한지옥에 빠져서 못 헤어나오네요.
버리기 귀찮아서 쌓아두는 것도 있고요. ㅋㅋ

yureka01 2017-01-06 08: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미니멀라이즘^^..

samadhi(眞我) 2017-01-06 08:59   좋아요 2 | URL
단순 명쾌하지요.

겨울호랑이 2017-01-06 09: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집에서 TV를 치웠더니 여러모로 얻는게 많네요.^^: 이것도 단순하게 사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요.. ㅋ

samadhi(眞我) 2017-01-06 10:02   좋아요 2 | URL
TV에 정신을 빼앗기게 되는 게 싫더라구요. 우리집에 티비 없는 거 알고 남편 선배가 자취할 때 쓰던 걸 줬는데 연결도 하지 않고 처박아 두다가 자취하는 남편 친구에게 줬답니다.
참, 수신료도 안 내구요.
한동안 자동으로 빠져나갔던 거 한전에 연락해서 받아냈습니다.

겨울호랑이 2017-01-06 10:07   좋아요 2 | URL
문장에서 주어의 중요성을 다시 느끼게 됩니다.. ㅋ제가 실수 했네요 저희 집도 TV 를 치웠답니다. 그래서 samadhi님 의견에 적극 공감합니다^^

samadhi(眞我) 2017-01-06 10:09   좋아요 2 | URL
연의 때문에 마음먹으신 것 같은데 연의가 처음엔 서운해하지 않았나요? ㅋㅋ 아님 아빠가 더 많이 놀아줄 수밖에 없으니 좋아했을지도 모르겠네요. ㅋㅋㅋ

겨울호랑이 2017-01-06 10:14   좋아요 2 | URL
^^: 아이들은 아직 습관이 되기 전이라 적응도 빠른 것 같아요. 밖에서 신나게 놀지요. 정작 타격은 저와 아내가 받았다는 ㅋㅋ

samadhi(眞我) 2017-01-06 10:16   좋아요 2 | URL
눈에 선하게 그려져요. 쩔쩔매는 두 분을 보며 천진하게 웃음터뜨릴 연의의 모습이 ㅋㅋㅋㅋㅋ
욕보시네요.

samadhi(眞我) 2017-01-06 10:22   좋아요 2 | URL
참, 호랑이님이 실수하셨다고 생각 안 했는데요. 잘 알아묵었^^거든요. 오히려 제 댓글 때문에 그렇게 느끼셨으려나 싶네요.

겨울호랑이 2017-01-06 10:22   좋아요 1 | URL
^^: 쓰고 난 후 읽어보니 오해의 소지가 있는듯해서요^^: samadhi님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samadhi(眞我) 2017-01-06 10:41   좋아요 2 | URL
네. 연의아버님도 불타는 금요일에 연의랑 뜨겁게 놀아주세요. 고생하실 게 뻔한데 제가 너무 심하게 놀려대는거죠? ^^
호랑이님이 그림을 그리신 이유를 알게 됐네요.

하나 2017-01-06 10: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읽는 속도와 책 사는 속도의 차이 저도 요즘 느끼고 있죠... ㅎㅎ 정말 못내려놓을 책... ㅎㅎ

samadhi(眞我) 2017-01-06 10:10   좋아요 0 | URL
멍하게 있다가 속수무책 당해버린 느낌이에요. ㅋ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