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불의 여왕 백 번째 여왕 2
에밀리 킹 지음, 윤동준 옮김 / 에이치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밀리 킹의 <백번째 여왕>에 이어서 읽게 된 <불의 여왕>이다. 책 제목을 자세히 엿보자면 , <백번째 여왕>에서 <불의 여왕>으로 바뀌었는지 충분히 짐작할 수 있었다. 수천명이 모여 있는 수녀원에서 선택되었던 소녀 칼린다는 "엔릴의 백번째 라니의 화신, 물굴의 칼린다"라 불릴 정도로 자신의 존재 가치를 더해가고 잇으며, 소설 속에서 칼린다가 여전사로서 거듭나는 모습은 판타지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궁금함을 자아낼 수 있을 정도였다. 


서열 토너먼트에서 살아난 칼린다는 라자 타렉의 아내가 되었지만, 여전히 피비린내와 공포 속에서 살아가게 된다. 죽음의 공포가 드리우는 가운데, 라자 타렉은 칼린다를 하나의 소유물로 생각하였다. 하지만 그 소유할려는 욕망, 칼린다에게 혐오감 그 자체였고, 칼린다와 잠자리를 가지게 되고, 칼린다의 온몸을 자기 것으로 소유할려는 라자 타렉은 온몸에 독을 바른 칼린다로 인해 죽음을 맞이하게 되었다. 하지만 그것은 도다른 격동적인 변화를 가져 오게 되었고, 부타 군주 하스틴의 야욕이 점점 더 나타나, 칼린다의 목숨과 타라칸트 제국을 위태롭게 하였다.소설 속에서 타라킨트 제국은 부타군주 하스틴에게 넘어가게 된다.


이 소설은 판타지 소설이다. 소설을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읽으면서, 전체적인 흐름이 조금씩 깨지는 느낌도 들었다. 소설 속에 등장하는 신의 능력에 가까운 힘을 간직하고 있는 <잘레>를 가지려는 하스틴의 야욕은 또다른 복수를 불러 오게 되는데, 킨드레드가 된 칼린다는 또다른 대회를 치루는 과정에서 불을 다룰 줄 아는 힘을 가지고 있다는 걸 깨닫게 된다. 소설 속에서 칼린다는 친구 자야의 죽음 이후,라자 타렉의 죽음, 그의 아들 아스윈과 함깨 사랑을 속삭이게 되는데, 근위병 데븐 나익 장군과 라자 타렉의 아들이자 왕자인 아스윈과의 사이에서 흔들리게 되는 칼린다의 아이기는 제 3편으로 이어지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