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eBook] 설득은 마술사처럼 - 청중을 사로잡는 마술사의 7가지 비밀
데이비드 퀑 지음, 김문주 옮김 / 21세기북스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마술에심취해서 하버드에서 마술사의 역사로 역사학을 전공하고 현직 마술사로 활동을 하고 있는 이의 작품이다. 영어 원제는 《spellbound》이고 아마존의 책 소개에 저자의 의도가 잘 요약돼 있다; "how to bridge the gap between perception and reality to increase your powers of persuasion and influence.... In his years of research and practice, David has discovered seven fundamental principles of illusion. " 즉, 저자가 과거 마술사에 대해 공부하고 실전에서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7가지 마술의 트릭을 현실생활에서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는 설득과 영향력 제고 방면에서 다루고 있다. 번안 제목이 꼭 맞지는 않지만 저자의 의도가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책에는 여러 흥미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역사를 전공한 저자답게 과거 있었던 마술사들의 트릭에 있어서 성공과 실패, 그리고 국제 정세상 역사적 사건에서 주된 역할을 했던 인물까지 마술사의 특성을 추출하여 그들의 조종술과 설득 테크닉에 대해 풀어내고 있다. 아마도 저자가 마술사로서의 자긍심이 높고 본인의 직업적인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보다 보니 정치나 비지니스 현장에서 트릭을 활용하는 인물들까지 마술의 영역으로 포섭한 듯하다. 꼭 마술이라고까지 불리지 않아도 내용도 많지만 관점 자체가 흥미롭기는 하였다.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마술적 테크닉을 시전함에 있어서 필요한 자신감과 실력, 철저한 사전연습 등이었다. 관중 앞에서 천재인듯 감탄을 자아내고 능숙능란한 마술이 되도록 하는 배경에는 갖은 노력과 치열한 두뇌싸움이 있었던 것이다.

전체적으로 마술사의 시각에서 현실세계에서 적용할 테크닉을 전수해 준다는 저자의 참신한 견해와 흥미진진한 사건이 많이 담긴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적의 아로마 수업 - 내 몸을 깨우고 삶을 변화시키는
Kobayashi Kei 지음, 홍지유 옮김 / 대경북스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에 꽂에센스나 아로마요법에 관심이 생겨 읽게 된 책으로, 일본의 아로마테라피스트가 썼다. 아마 원제는 <Awakening aromatherapy>로 식물의 향으로 심신에 미치는 효능, 그 중에서도 심리적인 효능에 초점을 두어 이야기하고 있다. 번안 제목을 저렇게 뽑은 것은 좀 센세이셔널하게 와닿게 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데 기적이라기 보다는 식물로써 이렇게 심신에 좋은 작용을 줄 수도 있구나 하는 정도로 받아들이면 되겠다.

책은 전체적으로 흥미로운 정보를 풍부하게 제공한다. 아로마 하면 듣기는 많이 들었으나 막연한 개념인데, 향기요법에 대해 전체적으로 간략히 개괄하는 책으로 각 식물의 향과 사용법에 대해 풀이해 놓았다. 특히 식물의 뿌리, 나무기둥, 잎, 꽃, 열매, 과일 껍질이 사람의 하반신, 몸통, 가슴, 머리, DNA 정보, 어린이와 연관지어 도해한 것이 새롭고 재밌었다. 또한 각 식물을 8개의 차크라와 연관시켜 심리적, 정신적인 면에 어떻게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도 간단히 풀이해 놓았다.

내용상 당장 응용해 볼 수 있는 팁들과 설명들이 많이 수록돼 있었다. 무엇보다도 내가 맡았을 때 좋아하는 향이 실제로 나에게 필요한 향이라는 점이 인상적이었다.

아로마 테라피가 만병통치가 될 수는 없겠지만 생활에 소소한 활력을 주는 데 일조할 수는 있을 거 같다. 전체적으로 아로마테라피에 대해 정보성과 흥미가 충만한 실용적인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자인문학 - 속박된 삶을 사는 현대인들에게 건네는 조언
안희진 지음 / 시그마북스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논어 다음에 언젠가 도가에 대해 읽을 것이라 생각해 오다 이번 기회에 접하게 된 책이다.

장자의 인문학이라고 되어 있는데, 내용의 골자는 장자의 저서에서 발췌한 주요 문장에서 도가의 중심사상을 추출하여 선양하는 것이지만 유교나 불교, 다른 사상들과 비교하여 드러내는 방식을 주로 쓰고 있다. 따라서 본문에는 장자의 글 뿐 아니라 노자, 열자, 공자, 불가의 조사, 장자 이후의 중국에서의 많은 일화와 고사가 나오며 심지어는 현대 사회에서 볼 수 있는 직장생활과 스포츠 관련 이야기들도 나온다. 이는 독자들에게 보다 이해하기 쉽게 다가가려는 일환이겠고 어느 정도 목적을 달성한 듯 하지만 한편으로는 여러 가지 나열로 산만한 느낌도 든다. 아마도 장자의 중심사상에서 각 테마마다 해설하려는 저자의 의욕이 많다보니 제목이 장자인문학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저자의 목소리가 많이 들어가지 않았나 한다.

책은 많은 부분을 공자의 이야기와 대별하거나 비슷한 맥락임을 보여주는 데에 할애하고 있다. 초반에는 공자 하면 떠오르는 가치라고 할 만한 청렴함과 충절이 도가적 입장에서는 깨끗함과 더러움에 대한 양단간의 인위적이고 의식적인 구분에 불과하여 현실 정치에 도움 안 되고 그런 구분도 없는 순수한 본연의 마음이어야 한다고 역설한다. 뒤에 가서는 오히려 공자가 말한 도의 경지(극기복례)나 도가의 도의 경지(맑은 영혼의 회복), 여기에 더불의 불가의 경지(불성)이 다 같은 맥락으로 수렴되는 논리를 펼치고 있다.

전체적으로 쉽게 읽히는 책은 아니지만, 다양한 예시와 전거를 통해 장자의 사상에 대해 입체적으로 읽는 맛은 있었다. 다만 책 한 권에 여러 가지를 망라하고픈 저자의 의욕이 다소 있지 않았나 한다. 공자의 '극기복례'가 장자의 '순수한 영혼의 회복'과 같은 경지라는 점에서 신선했는데 차라리 유가와 도가가 사실은 같은 경지를 추구한다는 점에 집중하여 책의 내용을 응축했으면 더 좋았을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극야행 - 불안과 두려움의 끝까지
가쿠하타 유스케 지음, 박승희 옮김 / 마티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 재밌게 읽었다. 논픽션이 이토록 재밌다니 놀라웠다.

이 책은 일본의 한 탐험가가 어둠에 대한 호기심에 이끌려 장장 4년간의 시간을 들여 준비한 끝에 감행한 북극 지역 장정을 기록한 수기다. 탐험이 원만하게 이루어지도록 수차례에 걸쳐 근처 오두막에 생필품을 비축해 놨는데 후원 없이 사비 5천만원을 쏟아부었다니 극지방에 대한 탐험 열정이 정말 대단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저자가 열정적으로 겪어내고 싶었던 어둠은, 우리가 일상적으로 겪는 낮과 밤에서의 어둠이 아니라 문명의 시스템에서 벗어나 북극에 인접한 원시 자연 그대로의 어둠, 마치 검은 망망대해 같고 우주 공간에서 홀로 유영하는 듯한 어둠이다. 태양이 한겨울 동안 자취를 감춘 곳, 오직 변덕스럽고 희미한 달빛에 의지하여 생존을 해나가야 하는 공간. 또한 암흑의 공간은 작가가 책 도입부에 서술한, 우리가 탄생하기 이전에 몸담궜 어머니의 자궁 속과 같다.

어두움은 삶과 죽음을 아우르면서 새로운 빛과 생명을 기다리는 원시적 환경이다. 빛이 있을 때 시공간은 삼차원적으로 구체성을 띠며 현실성을 띠는데, 그 빛이 있기 전의 어둠, 태초에 빛이 있으라 하기 전의 어둠 속의 전율이 책 속에 펼쳐진다.

저자는 용감무쌍하게 인간의 삶 저편에 있는 어둠에 대해 탐험했고 생생한 필치로 수기를 써내려갔다. 영하 40도 이하의 혹한과 암흑 속 모호한 지형, 식량부족으로 생과 사가 갈리는 절체절명의 모험 가운데 특유의 유머와 인간 심리의 모순에 대한 관조도 드러나 있어 읽는 동안 즐거웠다.

탐험이라는 것이 지구상에서 새로운 지역을 발굴하여 지도에 넣는 일은 예전에 다 끝난 작업이라 의미가 없고, 질적으로 누구도 경험해 보지 못했던 극야 체험을 탐험 테마로 잡은 것으로 보았을 때 저자는 남다른 것에 대한 도전정신이 충만함을 알 수 있다. 또한 내용 중에 본인은 인간 시스템 바깥에서의 탐험이 진짜라고 생각해 GPS를 사용 안 했지만, 목숨이 경각에 달렸을 때엔 어쩔 수 없이 전화로 이누이트 마을의 사람에게 일기 예보를 부탁하거나 가족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위성전화하는 솔직한 모습, 결국 인간 시스템에 편입했다는 고백도 보인다. 

다만, 개인적 수기이기는 하지만, 식량확보를 위해서 사냥을 하는 장면이 많이 나오는데 일단 잡은 후에 어떻게 처리했는지 안 나와 있어서 아쉬웠다. 연료가 많았다고 하니 인간으로서 생고기 상태로는 섭취 안 했을 텐데 어떻게 조리하였는지 궁금증이 일었다.

또한 단독 탐험으로 암흑 지방을 부유하면서 어둠 속에 홀로 있는 고독감에 대한 묘사는 거의 없었다. 아마도 한계 상황에서 생존이 급선무라 고독이고 뭐고 생각할 정신적 여유가 없어서일 거라고 추정한다. 중간에 한 번 썰매를 끄는 이누이트의 개 '우야미릭크'와의 공존관계 -마치 과거 크로마뇽인과 늑대에서 가축으로 진화한 개의 관계처럼-로 인해 고독감이 줄었다고 나와 있으나 그래도 인간적인 고독이 절절하게 없었을지 궁금하였다.

전체적으로 내용과 문장력 면에서 충분히 재미와 사색할 거리를 주는 탐험 수기였다. 저자의 다른 탐험기도 만나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웃풋 트레이닝 - 적게 일하고 더 많이 인생을 즐기는 방법
가바사와 시온 지음, 전경아 옮김 / 토마토출판사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의 정신과 의사이자 작가인 가바사와 시온의 자기계발서이다. 미국의 자기계발서가 뉴에이지의 영향을 받아 긍정적인 마음가짐과 상상력에 치중했다면 이 책은 당장 실행해볼 수 있을만한 테크닉적이고 실용적인 조언을 많이 한다.
최근에 나도 인풋보다는 아웃풋으로 성과를 내는 실제적인 견인차를 얻고 싶어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일단 저자는 휴식을 충분히 취하면서도 아웃풋에 집중한 삶을 살기에 많은 강연과 저술을 무리없이 해내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책을 많이 읽는 것보다는 책에서 얻은 지혜를 글쓰기로 정리하고 실제 행동으로 이루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였다.
이 책에서는 인풋과 아웃풋의 적정 비율을 3:7로 하라고 조언한다. 전반적으로 어떻게 아웃풋을 할지, 말하기, 글쓰기, 행동력 등 우리가 일상에서 마주치는 여러 상황에서 적절한 예시를 들면서 보여준다. 또한 풍부한 도해와 함께 쉽게 풀어 놓아 가독력을 높였다. 내용 중 to do list 작성과 아이디어를 떠올리는 4가지 프로세스, 블로그 활용법이 특이 와 닿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