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희망 버리기 기술 - 엉망진창인 세상에서 흔들리지 않고 나아가는 힘
마크 맨슨 지음, 한재호 옮김 / 갤리온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경끄기의 기술> 마크 맨슨의 최신작이다. 원제는 <Everything Is F*cked>이며, 마크 맨슨은 파워블로거라는데 인터넷 시대의 혜택을 입은 인풀루언서로 보인다.

전작은 안 읽었지만 그 자신이 다양한 기존 지식들을 소화하여 질박한 문투로 반론을 하고 참신한 제안을 하는 작가로 생각된다.

처음에 이 책은 어떤 허무주의자의 글이 아닌가 했다. 우리가 가지는 희망이라는 것을 여러 방면에서 깨부수려고 노력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생각 뇌와 감정 뇌로 나뉘어 있으며 감정 뇌의 지배를 받으므로 사실은 생각만큼 우리가 이성적이로 합리적으로 행동하지 않는다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이어서 우리에게 진보한다는 희망을 주었던 믿음들, 즉 영적 종교, 이념 종교, 대인 관계 종교, 과학 기술에 대한 불편한 진실을 역설한다. 이런 현상을 집약적으로 상징화하기 위해 니체에 대해 상당부분 할애하면서 그의 "신은 죽었다"라는 말을 내세우고 있다. 따라서 읽다보면 존 그레이의 <하찮은 인간, 호모 라피엔스>를 다시 읽는 듯한 기시감마저 든다. 

저자는 희망을 이야기하는 기존의 가치관에서 벗어나 현상의 진실을 온전히 받아들이는 자유로 나아가자고 한다. 그 일환으로 현실에서 일어나는 고통에서 벗어나려는 회피를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며 '내가 이렇게 하면 이런 보상이 주어지겠지' 하는 그런 조건적인 희망이 아니라 무조건적인 가치를 추구하도록 이야기한다. 그런 면에서 고통 속에서 평화롭고 의연하게 소신공양한 틱꽝득과, 인간을 수단화하지 말고 그 자체로 목적으로 하자는 철학자 칸트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 특이하게도 그는 사람들이 걱정하는 AI가 오히려 인간보다 나은 가치 판단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하는데, 이 부분은 반어적인 기술인지도 모르겠다.

이 책에서 새로 알게 된 흥미로운 사실은 저자가 '파란 점 효과'라고 부른, 즉 현상이 어떻든간에 인간은 자신이 정한 일정 비율로 현상을 인식하려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 어떤 처지에서든 인간은 꾸준하게 7점 정도의 행복감을 느낀다는 지속성, 프로이트의 조카로 감정 뇌를 자극하는 현대 마케팅의 아버지 버네이스의 존재였다.

전체적으로는 기존의 테제를 깨는 역설과 함께 삶에서 일어나는 고통을 자연스로운 것으로 수용하고 평상심으로 행동하여 더 나은 인간 존재가 되자고 하는 내용이다. 다만 논리 전개 과정에서 비약이 좀 있어 보여 크게 와 닿진 않았다. 여러 가지 사항을 망라하고 새로운 제안을 하고 싶은 작가의 의욕이 내용보다 더 앞서 있는 책으로 느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뢰 이동 - 관계·제도·플랫폼을 넘어, 누구를 믿을 것인가
레이첼 보츠먼 지음, 문희경 옮김 / 흐름출판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어 원제는 <Who can you trust>이다.

디지털 시대에 속속 출현하는 신문물로 인해 야기되는 구성원들의 저항을 넘어 어떻게 신뢰가 옮겨가는지, 그리고 문제가 생길 경우 책임 소재는 어떻게 되는지에 대해 제시한 책이다.

약 440페이지에 이르는 책의 두께 답게 상당히 방대한 양의 사회 변화 양상을 구체적으로 열거하고 분석하였다. 우리가 현대 사회에 살면서 익히 들어 온 IT 기업이나 금융계 이면의 이야기들도 많이 나와서 내용이 꽤 흥미로웠다.

새로운 문물이 나타나 새로운 기술문명이 있는 사회로 도약하는 와중에 이런 저런 과도기적인 일이 생긴다고 어렴풋이 느끼고 있던 것들의 기저에 과연 어떤 문제점이 있는지에 대해 콕 집어 발제를 하고 있다. 따라서 상당히 트렌디한 이슈들에 대해 저자의 통찰을 엿볼 수 있다. 특히 파나파 페이퍼스, 자율주행차량, 다크넷, 인공지능 로봇, 비트코인, 블록체인에 대한 이슈 분석이 재미있게 전개되었다. 필리핀의 작은 섬 얍에서 통용되던 원시적 형태의 비트코인인 페이의 이야기도 매우 흥미로웠다.

책을 관통하여 중요한 점은 사회 변화에 따라 지금은 중앙집권적인 통제 시스템에서 탈피하려는 노력들이 있고, 여기에서 분산적 신뢰로 가는 신뢰 혁명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사람들이 이에 어떻게 대처해 나갈 것인지, 결국 그 본바탕은 인간의 선택과 결정의 문제라는 것이다. 저자는 분산적 신뢰의 긍정적 모델로 대출업체인 탈라를 예로 들었다. 제도권 은행에서 대출이 막혔으나 실제로는 성실한 상환을 할 수 있는 개인에게 나름의 신뢰 분석 도구로 접근하여 기존의 신용 보증 없이도 대출을 해주는 기업이다. 기술과 신뢰, 휴머니즘을 바탕으로 하여 틈새 시장에서 크게 성장한 회사다. 

전체적으로 흥미롭게 읽혔고 새로운 시대에 대해 생각할 거리를 주는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배우들도 배우는 특별한 스피치 수업 - 국내 1호 표현력 전문가의 자존감을 올리는 스피치
오창균 지음 / 북스고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 스피치에 관심이 있어 읽게 된 책이다.

저자는 연극 배우로 잠시 활동하다가 스피치 강사로 전향했다는 특색한 이력이 있다. 책을 관통하는 주제는 자존감을 가지면서 '소통형 휴머니즘 스피치'를 하도록 용기를 북돋워주는 것이다. 언뜻 보면 연기를 전공했기에 발성이나 발음 테크닉에 치중하지 않았을까 싶지만 의외로 컨텐츠 위주, 즉 자아성장이 깃든 스토리를 본인만의 스타일로 풀어내도록 이끌고 있다. 

테크닉적으로는 구성 대본을 중심으로 하는 스피치 리허설이 실용적으로 생각되었다. 또한 따로 스피치 연습을 하지 않더라도 명강사인 사람들은 평소 자신의 생각을 정리해 둔다고 하는데 이 역시 블로그 등을 통해 실천해 보면 좋겠다.

전체적으로 내용은 술술 읽혔고, 다시 한번 스피치라는 것이 자기를 돌아보고 성장할 수 있는 유용한 표현도구라는 생각을 되새기게 해주었다. 스피치 책도 이렇게 따스하게 감성적으로 내용을 전달하고 쓸 수 있구나 싶다. 내가 본 몇 안 되는 스피치 책 중에 꽤 유용하면서도 울림을 주는 책이었다. 저자의 다음 책도 기대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만화로 배우는 통계학 만화 비즈니스 클래스 3
토모 그림, 신은주 옮김, 고바야시 가쓰히코.홍종선 감수 / 비전비엔피(비전코리아,애플북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통계가 어려워 좀더 쉽게 접근할 수 있을까 해서 읽게 된 책이다. 대체로 만화로 구성돼 있으면서 중간 중간 통계 개념에 대해 텍스트로 풀이가 있는 하이브리드 컨텐츠라고 할 수 있다.

통계의 기본인 대표값과 산포도, 기술 통계학, 추론 통계학에 대해 알기 쉽게 풀이하려 애쓴 흔적이 보인다. 아무래도 통계학 자체가 개념을 잡거나 실전에서 다루기가 어렵다 보니 통계 초보자라면 책의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 좀 곱씹으면서 읽어보아야 할 듯하다. 하지만 그동안 막연하던 p-value나 0가설 기각 같은 통계의 기초 개념을 세우는 계기는 되었다. 그리고, 통계학의 실용적 의미에 대해 좀더 친근하게 다가오는 느낌도 주었다.

책에서 특히나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나이팅게일이 통계학을 사용해 현장을 분석하고 보고하여 당시 병원의 위생상태가 나빠 사망자가 나오는 문제를 개선하도록 이끌어 냈다는 점이었다. 또 핼리혜성을 발견한 핼리가 통계학을 이용해 생명표를 작성했는데 생명보험의 요율 계산이 제안되기도 했다는 것도 흥미로웠다. 그러니까 이 책을 통해 통계라는 것이 현실과 동떨어진 건조한 숫자 놀음이 아니라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어떤 현상을 분석하고 의미를 도출해 낼 수 있는 수학적 도구라는 인식을 얻었다. 

다만 책에서 든 여러 예시 중에 키나 성적의 분포같은 것은 이해가 쉽고 현실감이 있었으나, 주사위를 던질 때의 확률같은 것은 많이 들어봐서 상투적이면서도 확 와닿지 않는 느낌은 있었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통계를 갓 접하게 되는 직장인이나 학생들에게 유용할 만한 기초 통계학 만화책으로 생각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러브 코드 - 스트레스와 두려움에서 벗어나는 40일 내면 강화 프로그램
알렉산더 로이드 지음, 신예경 옮김, 이정목 감수 / 알키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인생의 지금 시점에서 나를 돌아보고 행복해지고 싶어 읽게 된 책이다.

저자인 알렉센더 로이드는 심리학 박사이자 자연의학 박사라고 한다. 본인도 인생에서 어렵고 힘든 시기를 겪었는데, 그 과정에서 발견해 낸 '러브 코드', 즉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고 마음의 행복을 이룰 수 있는 이 방법을 전파하고 있다. 러브코드를 실천하면 물질적인 성공은 자연히 부수적으로 딸려온다고 역설한다.

이 책은 부와 지위, 명예 등등 우리가 성공의 목표로 삼고 있는 것을 상상하고 의지로 노력하여 이루라는 기존의 자기 계발서들에 대해 반론으로부터 시작한다. 그렇게 해서 실제로 성공을 얻는 사람은 거의 없고, 진정 추구해야 할 것은 지금 바로 행복해지는 것, 사랑, 기쁨, 평화로 집약되는 마음의 상태에 도달만 하면 된다고 한다. 

구체적으로는 에너지 의학, 리프로그래밍, 마음 스크린의 세 가지 테크닉을 이용하여 근원적 문제를 치유하고 행복해질 수 있다고 한다. 실제로 본인의 홈페이지에서 '성공문제 탐지법'으로 각자 자신의 문제를 진단하고 이를 토대로 40일 과정으로 위 세 가지 기법을 이용하여 지금까지 100%에 가까운 사람들이 행복해졌다고 한다. 

아주 솔깃한 방법들이다. 정말로 40일만에 행복도 찾고 차후에 성공도 이룰 수 있을지 실험해 보고 싶다.

책이 400페이지 정도로 꽤 두꺼운데 중간 중간 중복되는 내용이 많아 실제로는 반 정도로 줄일 수도 있었을 거 같다.

전체적으로 독자들에게 본인이 발견하고 개발한 행복의 테크닉을 열정적으로 전수하고자 하는 저자의 의욕이 엿보이면서 독자의 실천 동기도 유발해 주는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