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마들렌에게 거북해하는, 아니 거의 앙심마저 느껴지는 표정으로 감사를 표했다. 원래 사람이란 자기에게 잘 해주는 이에게 늘 그런 법이다.

- 본문에서 발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네는 독자들이 뭘 좋아하는지 아는가? 그건 보다 똑똑한 사람들이 자기들과 같은 생각을 한다고 상상하는 거야. 그렇게 상상하면 기분이 좋거든. 하지만 잘 읽히기 위해서는 단순함도 필요하지. 이 두 가지를 적절하게 섞어야 해.’

- 본문에서 발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기’라는 말의 뜻을 아느냐.

바꿀 수 없는 일을 받아들이는 냉정함.
바꿀 수 있는 일을 바꾸는 용기.

이 순간 인생의 모든 것을 걸고 마주본다

- 본문에서 발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그래도 나에게는 아는 이가 없는 카페에서 누구에게도 방해 받지 않고 350엔 정도의 커피를 천천히 마시면서 책을 읽는 시간이 하루에서 가장 사치스러운 시간이다. 이는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 본문에서 발췌

* 새로나온 만화책과 읽고 싶은 책을 한 두 권 더 들고 커피를 마시는 시간. 당장은 꼭 해야할 일이 없어 빈둥거릴 수 있는 시간.
** 전혀 알지도 못하고 다르게 살아온 사람과 비슷한 모습을 발견한다. 어쩌면 수많은 브랜드의 옷가게에서 다른 사람은 차이점을 발견하기 어려운 나만이 다름을 구별하는 옷을 골라내는 것과 같은 유형의 발견인가. 하는 생각이 갑자기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물의 감정에 관한 생각 - 동물에게서 인간 사회를 읽다
프란스 드 발 지음, 이충호 옮김 / 세종서적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40년 지기 지인? 친구? 의 만남!

https://youtu.be/INa-oOAexn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