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들여다보는 사람 - 한국화 그리는 전수민의 베니스 일기
전수민 지음 / 새움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달간 물의 도시 베니스에서 살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특히나 그 한 달이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할 수 있는 시간이라면 보통의 사람들은 이것이 마치 꿈처럼 느껴지지 않을까? 죽을지도 모른다는 다소 비장한 각오를 남기며 그 시간을 위해 떠난 이의 일기와도 같은 베니스에서의 한달 체류기를 담은 이야기가 바로 『오래 들여다보는 사람』이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하면서 사는 사람은 분명 복 받은 사람이다. 모두가 그런 삶을 살지 않기에. 후자의 경우에 해당하는 사람들 중에서도 용기있는 이는 현재의 삶을 과감히 정리하고 더늦기 전에 자신이 원하는 꿈을 찾아 제2의 인생을 살기도 하지만 그것이 결코 쉽지 않다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알 것이다.

 

그런데 이 책의 저자인 전수민 작가는 그 어려운 일을 해낸 사람이다. 어려웠던 어린 시절을 보낸 저자는 꿈을 접어야만 했고 여러 직장을 거쳐야 했고 아이러니하게도 마지막 직장을 다니던 중 포기해버린 그림에 대한 꿈을 다시 꾸며 직장을 그만두어야 겠다고 생각하던 때에 주임으로 승진하고 한편으로는 무모해보이는 결단력으로 승진한 그날 직장을 그만둔다.

 

그리고 미대에 편입하고 지금은 전통 한지와 우리 재료로 그림을 그리는 화가로서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여러 번의 전시회도 한 그녀가 이 책에서는 후원을 받아 베니스 스튜디오에 입중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고 한 달 동안 머물면서 작품 창작의 기회까지 얻게 된 것이다.

 

 

책의 시작은 이렇게 베니스로 떠나게 된 배경과 함께 비행기의 연착으로 온갖 상상을 하며 예상보다 늦은 시간 힘들게 베니스의 스튜디오에 도착해서 그곳에서 원래의 목적대로 그림 그리는 작업을 하고 심각한 길치에 지도치임에도 불구하고 베니스 이곳저곳을 여행하면서 자신의 눈에 담아낸 베니스의 멋진 풍경, 그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

 

마치 일기를 쓰듯이, 한편으로는 자신이 기억하고픈 소중한 사람들에게 편지를 쓰듯, 또는 그 누구보다 생에 대한 강렬한 열망을 담아내고 있는 유서를 매일매일 쓰는 심정으로 이 책에서 한 달 간의 이야기를 매일매일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함께 스튜디오를 쓰게 된 사람들, 룸메이트들, 그림 작업 이야기, 베니스를 헤매다 길치치고는 상당히 계획적(?)으로 그속에서 탈출해 무사히 스튜디오로 돌아왔던 이야기, 그 사이사이에 전수민이라는 한 인간이 겪은 인생의 파노라마 같은 솔직담백한 이야기까지 참으로 많은 것들이 이 책 속에 담겨 있는것 같다.

 

멋진 베니스의 풍경을 볼 수 있다는 점은 훌륭한 덤이며 그녀의 그림이 수록되어 있다는 점은 이 책에 대한 감성을 더욱 배가시키는것 같다.

 

서둘러 둘러보고 다른 곳을 이동하는 여행자가 아니라 준거주자의 입장에서 바라 본 베니스의 풍경은 분명 여행지로서의 매력과는 또다른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바로 이러한 점이 화가라는 직업을 가진 저자의 이야기와 잘 어울어져 멋진 콜라보로 돌아오는 그런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