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세련된 영어가 좋다 나는 세련된 영어가 좋다 1
Daniel Lee 지음 / 지식과감성#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말이라는 건 상대방에게 정확하게 전달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단어와 문법을 구사해야 하는게 우선일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기본적인 단계를 넘어서면 생각하게 되는 부분이 바로 풍부한 구사력, 그리고 세련된 표현이 될 것이다. 전자만으로도 대화는 가능하고 전달하고자 하는 바도 충분히 이해시킬 수 있지만 후자가 더해질 때 훨씬 더 대화는 풍성해지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볼 때 영어를 구사함에 있어서도 세련된 표현은 눈여겨 볼만한 부분이다. 최근의 영어 회화의 트렌드(어느 외국어나 마찬가지 겠지만)는 바로 '현지인들이 구사하는'일 것이다. 물론 중요하다. 말이라는게 직접적으로 대화를 하기 위함이니 현재 그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어떤 표현을 쓰는지는 정말 중요하다. 그런데 여기에 만약 세련된 영어까지 가능하다면 상황에 따라 이런 표현을 쓰는 나를 좀더 어필할 수 있고 이또한 같은 영어 구사력이라면 후러씬 더 경쟁력있는 요소가 되지 않을까 싶다.

 

 

그런 의미에서 볼 때, 제목에서부터 눈길을 끄는 『나는 세련된 영어가 좋다』는 상당히 흥미로운 책이 아닐 수 없다. 다만,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회화에서 왕초보 수준인 경우에는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다. 그 단계를 넘어선 이들이 봐야 할 책이라고 말하고 있기도 하니 말이다.

 

책에서는 먼저 이 책의 핵심 내용이라고도 할 수 있는 D.E.T와 스.피.라에 대한 부분에 대해서 설명을 하고 이게 정확히 어떤 의미인지, 어떻게 하는 것인지를 알려주니 참고하자.

 

책 내용 역시 DET(말 바꾸기 훈련)와 스피라(스피킹을 위한 라이팅)로 나누어서 설명을 하고 있고 각각에는 많은 예문을 실어서 학습자가 직접 이 부분을 연습해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표현 역시도 우리가 일상에서 사용하는 말들을 위주로 실었다는 점에서 활용가치도 높아보인다는 점이 참 좋다.

 

학습하는 표현에 부가적으로 함께 공부해두면 좋을 표현, 여기에 그 표현의 핵심과 관련해서 가지치기를 하듯이 좀더 많은 대체 표현들에 이르기까지 많이 실어놓고 있으니 단 하나의 표현을 배우는 것이 아니라 훨씬 다양한 표현에 대한 공부가 가능한 책이기도 하다.

 

마치 첨삭지도를 해주듯이 우리말을 어떻게 표현하면 되는지, 어떻게 표현했을 때 좋은 표현인지 아니면 반대로 나쁜 표현인지 등의 다양한 상황들을 함께 실어놓고 있기 때문에 왠지 더욱 잘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책인것 같아 좋았던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