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보드리야르의 '역설적 신뢰'에 대하여 (공감7 댓글0 먼댓글0) 2014-05-29
북마크하기 '스타크래프트'적 북한 (공감3 댓글2 먼댓글0) 2010-11-26
북마크하기 절망의 상태 (공감6 댓글4 먼댓글0) 2010-09-01
북마크하기 고백의 계보학을 위한 예비적 고찰(1) (공감2 댓글0 먼댓글0) 2010-07-30
북마크하기 이달의당선작 윤리적 소비와 '인간미'를 판매하기 (공감10 댓글10 먼댓글0) 2010-07-23
북마크하기 심상정 (공감14 댓글10 먼댓글0) 2010-05-31
북마크하기 소외 취향과 기계적 중립 (공감10 댓글7 먼댓글0) 2010-05-15
북마크하기 종말론자와 순응론자 사이에서 (공감8 댓글3 먼댓글0) 2010-05-10
북마크하기 문화연구 내 생산자 연구에 대한 단상 (공감0 댓글1 먼댓글0) 2010-02-20
북마크하기 이건희 코드 (공감3 댓글0 먼댓글0) 2010-02-06
북마크하기 총학생회, 차라리 다 망해보는 건 어떨까 (공감7 댓글5 먼댓글0) 2010-01-29
북마크하기 도그지어(14) (공감0 댓글0 먼댓글0)
<목적 없는 수단>
2009-12-19
북마크하기 정치적 공간을 배회하던 죽음 (공감1 댓글0 먼댓글0) 2009-12-18
북마크하기 의혹의 소비 (공감1 댓글0 먼댓글0) 2009-12-15
북마크하기 파문에 반대한다 (공감15 댓글0 먼댓글0)
<목적 없는 수단>
2009-11-17
북마크하기 사유의 끝자락을 시험하는 것에 대하여 (공감8 댓글0 먼댓글0)
<말하는 입과 먹는 입>
2009-10-19
북마크하기 관객의 윤리, 광대의 윤리 (공감2 댓글0 먼댓글0) 2009-07-11















파커 파머의 『비통한 자들을 위한 정치학』은 알렉시스 드 토크빌의 『미국의 민주주의』에 나오는 '마음의 습속'과도 연관이 있지만, 사실 파머의 책을 접하고 나서 떠오른 책은 장 보드리야르의 『아메리카』였다. 주의: 이 거울 속에 비치는 사물들은 보이는 것보다 더 가까이 있을 수 있습니다로 출발점을 끊는 보드리야르의 그 무심한 문체, 사막을 통해 현대사회의 침잠된 정치적 상태와 미국 민주주의의 우울을 풍경과 엮는 인트로는 책을 읽는 당시 무척 인상적으로 다가왔다. 


무엇보다 이 책에서 가장 정치적인 입장을 선명하게 드러내는 파트인 「권력의 종언?」에는 '제4세계'라는 표현과 '역설적 신뢰'라는 용어가 울림을 준다. 해방과 팽창, 더 이상의 적대란 없는 시기에 외려 나타나는 미국 사회 내부의 배제는 '깨끗하고 완벽하게'란 구호 아래 더 견고해졌다. 정치적 무관심에 의해 잊힌 사람들,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레이건 시대가 밀어붙이는 강박적인 행복증 전파, 정말 사람들이 편해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편의를 협박조로 구성하는 권력에 대해 보드리야르는 우려의 시선을 보낸다. 보드리야르가 보기에 이런 권력의 망에 있는 이 사람들은 공민권을 박탈당한 채 지도에서도 잊힌 사람들로 전락해갔다. 이들은 보드리야르의 표현을 빌자면 "가난한 사람들은 나가야 한다"의 언어에 묶인 사람들이다. 보드리야르는 지워질 운명과 소멸의 통계 곡선에 있는 좀비들을 양산하는 이 사회를 안타까워하며, 그 좀비들을 '제4세계'라고 명명한다. 여기서의 제4세계란 제3세계의 추락점을 나타내기도 하지만, 현대 권력의 통치술이 낳은 비극으로 해석할 여지가 있다. 

보드리야르는 이 챕터에서 '신뢰'에 대한 이야기를 반복적으로 꺼낸다. 보드리야르는 미국인들이 정치의 실재에 대해선 그리 큰 관심이 없다고 말한다. 합의된 신뢰의 관계 속에서 자신들의 신뢰를 권력이 정부가 적절히 관리해주기만 한다면, 정치인들을 향해 믿음이 있는 것처럼 연기하길 좋아하는 게 미국인이라는 강도 높은 비판을 선보인다. 그러면서 그가 제시하는 신뢰에 대한 개념은 '역설적 신뢰'다. '이상하다. 저 정치인은 내가 보기에 갈수록 형편없어지는데 왜 이렇게 사람들이 물고 빨아주는거야?' 보드리야르의 역설적 신뢰는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한다. 역설적 신뢰는 점점 더 실패하고 점점 더 자질이 없는 이를 위해 부여되는 지지의 감정이다. '자 이제 천년왕국의 그날이 왔소'라는 예언이 실패되어도 그 예언의 실패에 아랑곳하지 않고 휴거를 믿는 종교인들의 비유를 들어 보드리야르는 레이건 정부를 향한 미국인들의 정서를 비판한다. 역설적 신뢰가 무서운 것은 보드리야르의 표현처럼 "실패의 부인에서 나오기 때문에 조금도 약해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보드리야르는 미국이라는 여행을 통해 무감각의 개입을 실천한다. 출판사에서 잘 만든 부제처럼 '희망도 매력도 클라이맥스도 없는' 이 미국 문명 여행기에서 보드리야르가 경계하는 것은 '어 저곳 나 예전에 텔레비전에서 봤던 건데, 직접 보니 신기하다' 같은 확인의 자세였으며, 이 "갱년기"와도 같은 미국 사회가 주는 모호한 유토피아적 분위기였다. 

"여행은 끝났다"라는 말이 책의 말미가 아니라 거의 책의 시작 부분에 나타나는 건 여러모로 시사하는 바가 크다. 파커 파머가 어떻게든 이 모난 자식들을 보듬으면서 착한 장남으로서 민주주의의 상태를 복원해보려 한다면, 보드리야르의 이 미국 기행은 늘 같은 표정으로 조용히 살아가는 둘째 특유의 차갑고 무심한 정서가 다분히 느껴진다. 시종일관 차갑고 건조하다. 그러나 둘 다 '지금 이 상태의 사회는 아니다'라는 공통의 정신은 공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