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아렌트는 아이히만에 속았다'의 한계 (공감9 댓글2 먼댓글0) 2015-01-28
북마크하기 문화연구자들의 실패한 '성찰 게임'을 넘어서 (공감1 댓글0 먼댓글0) 2012-04-04
북마크하기 이달의당선작 문화연구는 '문화비평'을 받아들이고 있는가 (공감20 댓글4 먼댓글0) 2011-07-25
북마크하기 유명인을 어떻게 볼 것인가 (공감16 댓글0 먼댓글0) 2011-05-17
북마크하기 2011.5.7.토 (공감1 댓글0 먼댓글0) 2011-05-07
북마크하기 이달의당선작 윤리적 소비와 '인간미'를 판매하기 (공감10 댓글10 먼댓글0) 2010-07-23
북마크하기 능동적 수용자론에 대한 재고 (공감3 댓글2 먼댓글0) 2010-05-11
북마크하기 이론과 선언 (공감0 댓글4 먼댓글0) 2010-04-17
북마크하기 문화연구 내 생산자 연구에 대한 단상 (공감0 댓글1 먼댓글0) 2010-02-20
북마크하기 문화연구의 문제적 이데올로기 (공감3 댓글0 먼댓글0) 2010-02-17
북마크하기 미디어문화연구의 성찰게임이 갖는 한계 (공감4 댓글0 먼댓글0) 2010-02-16
북마크하기 한국 문화연구의 종언을 준비하며 (공감6 댓글2 먼댓글0) 2009-12-28
북마크하기 애도되어야 할 문화연구 (공감3 댓글0 먼댓글0) 2009-12-28
북마크하기 도그지어(17) (공감0 댓글0 먼댓글0)
<전체주의가 어쨌다구?>
2009-12-27
북마크하기 시각 경제 (공감2 댓글0 먼댓글0) 2009-12-04
북마크하기 빨간펜 선생님들의 시대를 거부하며 (공감7 댓글0 먼댓글0) 2009-10-19
북마크하기 염증 (공감2 댓글1 먼댓글0) 2009-07-08
















1. 한겨레21에 실린 이동기 교수의 「아렌트는 아이히만에 속았다」라는 글을 읽고 여러 생각이 들어 적어보고자 한다. 나는 일단 개인적으로 저널리즘이 무슨 사건만 일어나면, 기자든, 칼럼을 쓰는 학자든 '악의 평범성'을 들이미는 것에 진절머리가 나 있는 사람이다. 나는 이 글의 의도를 직관적으로 파악하려고 하진 않기 때문에, 이 글의 한계와 별개로 '악의 평범성'을 다르게 보려는 지점엔 동의한다. 


2. 근데 나는 이동기 교수가 역사학자로서 '다른 사료'를 들어 아렌트가 아이히만의 연기에 속았다는 식으로 이것 아니면 저것으로 보는 걸까에는 아쉬웠다. 솔직히 말해 자신이 제시하려는 그 사료라는 근거로 이 정도 의견밖에 내지 못하는 게 아쉬웠다. 악의 평범성이란 개념의 한계를 돌파해보려는 데 있어, 이동기 교수는 흔히 문화연구자들이 능동적 수용자론이 흥했을 때, 그 이후 정치적 연성화를 의심받은 이 학문이 돌연 정치적 강성화를 주장하며, 자신들의 수용자론에 담긴 '문화적/문학적 의미' 동원을 거부하자는 그 제스처와 동일한 논법을 쓰고 있다. 소비의 쾌락과 자본주의에 복무하는 놈들을 뭐라고 연하고 부들부들하게 이야기할 필요가 있냐, 그딴 거 다 필요 없이 있는 그대로 거칠게 말하자! 이게 능동적 수용자론에 대한 정치적 연성화, 그 회의감에서 온 주장이었다. 근데 이러한 정치적 연성화/강성화라는 이분적 구도에 매몰되어 문화연구는 이후 더 퇴보되었다. 



3. 이 논지로 악의 평범성을 보았을 때, 이동기 교수는 자신의 '대안-사료'로 아이히만이 '판단력이 마비된 인간'이 아닌, 능동적 가해자라는 구도로 바로 넘어가버리는 누를 범하고 있다. '악의 평범성'을 다르게 보려는 지점에서 우리가 왜 굳이 '주체적 가해자'라는 입장을 바로 선택해야 할 이유가 있는가. 악의 평범성을 다르게 보려는 입장은 단순히 자신의 정치적 자아가 탈색된 채, 상부의 지시를 고스란히 따를 수밖에 없는 인간 vs 실제로 유대인을 증오하면서 운동으로서 자신의 나치즘을 실현할 마음이 있었던 주체적 가해자로서의 인간이라는 구도로 환원될 필요가 있는가. 


4. 외려 이런 구도는 고작해봐야 한 인간이 정치적 사건 앞에서 어떤 윤리/윤리학을 결정한 것인가를 놓고 벌이는 진정성 게임으로 가는 한계에 봉착한다. 악의 평범성이라는 개념에 타격을 주는 방식은 고작 '아이히만의 연기에 속았다'에서 비롯된 수동적/능동적 주체의 행위와 그 맥락에 대한 고찰이 아니다. '악의 평범성'이라는 개념이 인기를 끌면서 범람하게 된 '심리적 이력 파악하기'라는 그 '역사적 접근 자체'에 대한 비판이 필요하다. 그런 면에서 이동기 교수의 논지 또한 '심리적 이력 파악하기'와 결을 같이 하는 견해일 뿐이다. 


5. 이러한 심리적 이력 파악으로서의 역사적 접근은 지젝이 언급했던 홀로코스트 연구에 대한 '신비화'로 빠지는 귀결과 같다. 살아남은 자들의 증언 앞에서는 연구자 네가 애써 찾은 그 모든 이야기 닥쳐!라는 경건한 태도. 이른바 지젝이 말한 그 "형언할 수 없는 악"이란 지점 자체가 문제적이다. 그러했을 때 '악의 평범성'이란 개념이 문제적인 것은 한 정치적 사건에 휘말린 개인의 심리 드라마가 왜 이렇게 '신비스럽게' 대중화되었나 하는 메타적인 접근이 필요한 것 같다. 나는 이동기 교수가 '악의 평범성'에 대해 문제제기를 한 것은 동의하지만, 한겨레21에 소개된 견해는 그렇게 썩 유효하다고 보지 않는다. 이동기 교수의 이런 이분법적 견해는 자칫 교양으로서의 역사에 함몰될 위험이 크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galma 2015-01-29 15:00   댓글달기 | URL
속은 건 속은 거지만 아렌트가 문제가 단순하지 않다고 보는 지점에 아이히만을 둔 것인데, 이동기 교수 주장은 공격의 단순성이 되버렸네요. 기사 제목부터 그런 무모함을 여실히... `예루살렘 이전의 아이히만` 역시 그 당시 전체주의에 물들었고, 뇌과학과 심리학에 가까운ㅡ전체주의에 빠진 개인의 내부까지 파헤쳐가면 `악의 평범성`이란 城조차 과연 굳건할까도 의문입니다.
강성화/연성화, 수동성/능동성보다는 복잡성과 공격성이 모이는 집단성으로서의 욕망자 그들로 더 논의를 펼쳐보았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새벽숲길 2015-01-29 17:51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얼그레이효과님..~~
제 개인적으로는 `환원될 필요가 있는가?` 라기 보다는 `환원될 수 있는가? `의 문제가 아닐까? 라는 생각이 잠시 들었습니다.....
아렌트가 말하는 수동성은
`악의 행위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다/ 그저 생각없이 (수동적) 으로 동참했다` 의 이분법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이때의 생각없음은 타인에 대한 입장의 고려, 상대에 대한 인간적 이해의 부족을 의미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요컨데 능동과 수동..... 당시 나치에 대한 대중의 반응은 저항과 순응, 지지 등을 오가며 회색지대에 머무르기도 하는 모순적인 것이었지요.

`아렌트는 아이히만에 속은 것이라는` 가정에서 출발하니 결론이 아렌트의 논점과는 전혀 다른 것으로 흘렀지 않나 ?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아렌트는 (아이히만 같은 그러한 사람들은..아예 그 어떤 생각도하지 않거나 못하는, 바로 이 의미에서의 수동성.. )광인들이거나 괴물들 일거라 생각했으나 그렇지 않았다. 라는 문제제기를 밀어부쳐서, 아이히만의 개인의 경우를 통해, 어쩌면 * 역지사지 할 수 있는 생각의 능력이 없이* , 오로지 자신의 이익, 혹은 집단, 우리 의 이익에 적극적 소극적, 혹은 그어느 방식으로든 목적을 달성해내는 우리내 인간의 사악함을 본 것이고, 그것으로 악의 평범성을 논했던 것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아이히만의 이기심, 역지사지할 수 있는 능력의 부재 (그것이 자신의 이익추구를 위해 철저히 무시될만큼의 무지) 를 확인한것이지, 속은 것이 아닐테니까요. 단지 광인일 것이라는 자신의 가정에 배신당했을 뿐

《그녀가 가정한 악과 아이히만을 보고 도출한 악 의 사이 .. 그 간극이 악의 평범성이라는 용어의 정의를 이끌어 낸 과정인데, 교수님은 후자의 악의 개념을 잠시 혼동하신것이 아닐까》
아마도 기고하신 교수님 께서는 작금의 현실, 수동적으로 일을 처리하는데 어쩔 수 없이 저질러지는 악(?)이 아닌 너무나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푸른집 아래의 개인들에 대해, 한말씀 하시고자 했던 의도이셨는데 글의 내용이 미끄러져버린것이지 않을카 싶습니다.
˝너희는 적극적 동참가들이다. 직업, 밥줄 운운하지마라. 어리석은 척도 하지마라. ˝

판을 펼쳐보면 프랑스 사건도, 전세계 많은 문제들도 결국 아렌트의 `악의 평범성 `의 문제를 벗어날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지나치게 단촐한, 거친 ? 틀이라도 요즘 같아서는 `그 악의 평범성을 왜 《 나》에게는 묻지 않는가?` 가 두려워집니다.
오히려 가장 많이 자문 자답할 시기가 아닐까? 우리가 상대라 칭하는 저들에 대한 / 이편과 저편에 대한 group 을 정의하는 원소들에 대한 물음까지. 《물론......저 역시 그 누구보다도 .. 생각하지 못하는 무능입니다. 악이 맞다는 생각이 들어 두서없이 조금 긴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