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전에 물고구마님으로부터 열한 번째 책 상자가 도착했다. 작년 3월부터 정기적으로 책을 기증해주었다. 책 값만 해도 큰 돈인데 늘 택배비까지 부담해서 고맙고도 미안했다!

올해는 집 가까운 곳에 생긴 작은도서관에 기증하겠다는 손편지와 함께 마지막으로 16권을 보내온 거였다. ˝당연히 가까운 곳에 기증하면 좋지요, 부산에서 광주까지 택배비를 부담하며 1년간 기증해준 것로도 충분히 고맙습니다!˝ 카톡으로 받은 책사진과 답을 보냈다. 이로써 그동안 물고구마님이 기증한 책은 모두 200권이다.@@♥


11차로 보내준 책에는 23회 문학동네소설상을 수상한 황여정 장편소설 ‘알제리의 유령들‘이 있다. 광주 트라우마센터에서 진행하는 치유의 인문학 올해 첫 순서로, 21일 수욜밤 황여정 소설가를 초청하여 ‘소설은 무엇을 할 수 있고, 무엇을 할 수 없는가' 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데... ‘알제리의 유령들‘ 을 읽고 책을 가져가 사인을 받아야겠다.^^























2000년 시작한 학부모독서회 활동 12년, 2006년 시작한 마을 어머니독서회 활동까지 2011년에 모두 마무리하곤 독서모임을 하지 않았다. 그러다 작년부터 다시 독서모임이나 강독모임을 해볼까 동반자를 물색했는데, 4명의 멤버가 의기투합해 ‘책수저‘라 이름 짓고 이달말부터 시작하기로 했다. 최근엔 ‘숟가락‘이 금수저 은수저 흙수저라는 현대판 계급 나눔 의미로도 쓰이지만, 태어나 밥 한숟갈씩 떠 먹으며 키와 몸이 자라고 지혜가 자라듯, 책 한 숟갈씩 떠 먹으며 좀더 지혜롭고 세상에 이로움을 주는 삶이 되자는 의미를 더했다.

첫 책으로 신영복 선생님의 ‘담론‘을 읽고 울림을 주는 한 편을 골라 강독하고 느낌을 나누기로 했다. 신영복 선생님 글이야 우리가 익히 아는 ‘함께 맞는 비‘처럼 한편 한편 울림 없는 글이 없지만, 그래도 다시 읽으며 새롭게 다가온 한 편씩 골라 오기로 했다.

˝‘함께 맞는 비‘는 내가 붓글씨로 자주 쓰는 작품입니다. 이 글의 핵심은 작은 글씨로 쓴 부서에 있습니다. ˝돕는다는 것은 우산을 들어주는 것이 아니라 함께 비를 맞는 것이다.˝ 오늘 마침 비도 오고 있습니다. ˝돕는다는 것이 과연 무엇인가?˝ 이것이 이 글이 던지는 질문입니다. (담론, 287쪽)

...중략...

‘함께 맞는 비‘는 돕는다는 것이 물질적인 것이 아니고 또 물질적인 경우에도 그 정이 같아야 한다는 뜻입니다. 처음 이 글은 서예 작품으로 전시했을 때 반론도 없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우산을 들어주는 것이 돕는 것이지 있는 우산을 접고 함께 비를 맞는 것이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는 것이었습니다. 여러분도 아마 비를 맞으며 걸어간 경험이 없지 않을 것입니다. 혼자 비를 맞고 가면 참 처량합니다. 그렇지만 친구와 함께 비 맞으며 걸어가면 덜 처량합니다. 제법 장난기까지 동합니다.˝ -담론, 295~296쪽-



3월엔 다들 무언가를 새롭게 시작하며 분주할 듯하여, 읽고 싶은 소설 하나씩 골라 읽고 이야기를 나누어도 좋을 듯하다. 드디어 책수저모임 식구들과 물고구마님이 기증한 소설을 공유할 수 있어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4.16재단 설립을 위한 기억위원을 모십니다~

http://416foundation.org

클릭하면 4.16재단 설립취지와 1월까지 참여인원과 모금상황도 알 수 있고 후원위원으로 참여할 수도 있습니다~♥

광주시민상주모임에선 칼바람 추위에도 충장로 알라딘중고서점 앞에서 기억위원으로 참여하실 분들을 모셨고, 각 마을 촛불들도 이곳저곳에서 활동중입니다~ ♥♥

이 추운 날 밖에서 기억위원 모집 활동하는 분들이 많은데, 저는 방콕하는 게 미안해서 SNS로 안내하는 중입니다.ㅠ

기억위원은 1회 1만원 후원하면 되는 것으로, 설에 1만원 덜 쓰고 기억위원으로 동참하자고 지인들께 카톡했더니 많이들 호응해주네요.^^
세상은 이래서 또 살맛이 납니다~♥♥♥

※사진은 ‘광주시민상주모임‘ 단체톡에 올라온 것을 첨부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엊그제 송년모임에서 초성퀴즈를 하는데, ㄷㄲㅂ를 보는 순간 내 이름 ‘ㅇㅅㅇ‘ 을 외치며 손을 들었다. 모두가 짐작하듯이 정답은 ‘도깨비‘였다. 옆에서 누군가 ˝두꺼비도 있어요!˝ 했지만, 대세는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도깨비!^^

2016.12~17.1월 tvN에서 방영돼 900년 동안 구천을 떠도는 찬란하신 도깨비 ‘김신‘ 과 인간소녀 ‘은탁‘의 사랑으로 ‘공유‘ 신드롬과 명대사에 많은 이들이 열광했던 드라마다. 나는 뒤늦게 막내 설명을 들으며 재방 삼방 건너뛰면서 퍼즐을 꿰어 맞췄지만, 명대사와 명장면은 뒷북이라도 빠져들기에 충분했다.♥

곡성 도깨비마을은 동화작가 김성범촌장님과 더불어 전국구 유명 숲체험원이다. 마천목 장군 설화를 기반으로 한 거대한 도깨비 형상과 숲길과 숲속에 즐비한 도깨비들이 반겨준다. 각양각색의 익살맞은 표정과 사랑스런 도깨비 모습에 하나하나 핸폰에 담느라 걸음은 더뎌질 수밖에 없다.

어린 자녀를 동반하거나 연로한 부모님을 모시고 산책 삼아 가도 좋은데, 1인당 입장료 5천원만 내면 도깨비숲과 도깨비전시관을 둘러보고 운이 좋으면 문화공연이나 인형극도 관람할 수 있다. 올여름에 5세 꼬마부터 60 넘은 이야기할머니까지 함께했는데, 모두가 만족한 도깨비마을 탐방이었다.

김성범 촌장님은 그림책 ‘책이 꼼지락 꼼지락‘과 ‘도깨비가 꼼지락 꼼지락‘으로 이미 전국구 꼬마 친구들의 도깨비 선생님인데, 따끈따끈한 도깨비 책이 나와서 올해 마지막 주문으로 간택했다! ^♥^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12-30 16: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30 16: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30 18: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7-12-30 20:09   좋아요 0 | URL
ㅋㅋㅋ~ 그럼요, 잘알죠!^^
18년에도 소통과 공감으로!!♥

서니데이 2017-12-30 1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오기님, 연말을 맞아 새해인사 드리러 왔습니다.
올해도 바쁜 한 해 잘 보내셨는지요.
내일이 지나면 2018년 새해가 됩니다.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좋은 일들 가득한 시간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즐거운 주말, 희망 가득한 새해 맞으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순오기 2017-12-30 20:11   좋아요 1 | URL
고마워요, 한결같은 서니데이님!!
새해에도 건강하고 좋은 일 가득하길 응원할게요!!♥
 

이웃의 사랑스런 아기 첫돌이 다가오고 있어 크리스마스를 겸한 첫돌 선물을 보냈다. 책을 받고 카톡으로 보내온 사진에 아기가 좋아하는 표정이라 잠시 공개~^♥^

카렌카츠 시리즈 4권은 돌을 맞는 아기에게 딱 좋아요, 열두 달 나무 아이는 엄마아빠를 위한 선물이어요!!♥^^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12-28 16: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7-12-31 06:06   좋아요 1 | URL
네~ 사랑스럽죠!^^♥

hnine 2017-12-28 19: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기가 정말 예쁘고 사랑스러워보여요!

순오기 2017-12-30 16:17   좋아요 1 | URL
네~ 아기들은 바라만 봐도 행복미소가 저절로 지어져요!^^
hnine님도 행복한 나날 되시기를...♥

2017-12-29 01: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31 06: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30 16: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31 06: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라로 2017-12-29 17: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잊고 인사 못드릴 수도 있을까봐
미리 새해인사 드립니다. ㅎㅎㅎㅎ
새해에도 넘치는 에너지로 많은 사람에게 복 지으시고 언니도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

순오기 2017-12-30 16:14   좋아요 1 | URL
에구~ 요걸 확인하지 않아 답글이 늦어 미안해요~ㅠ
요새 겨울방학 프로그램 수강 접수중이라 전화.문자.카톡에 답하느라 깜박 넘어갔네요. 서운한 맘 풀고... 올해 마무리 잘하시고 2018년에도 하는 일마다 승승장구 하시기를...♥♥
 

12월 7일, 광주시 자원봉사자의 날 행사가 있었는데 참석하진 않았다. 자원봉사 시간에 따라 ‘자원봉사 영예인증서‘가 나오는데, 500시간 동장, 1000시간 은장, 2000시간 금장이 된다. 나는 현재 660시간이 누적되어 500시간 동장 대상자로, 19일 광산구 자원봉사센터에 가서 받아왔다.

봉사시간을 받기 위해 하는 건 아니지만, 그동안 봉사한 걸 다 올렸으면 1천 시간도 넘었겠다. 2008년인가 자원봉사포털 1365에 가입하고도 봉사시간을 챙기지 않았다. 그러다 2011년 광산구청 민원실에서 주1회 여권봉사를 하면서, 착실하게 봉사시간을 올려주어 신경쓰게 됐다.

우리집 작은도서관도 자원봉사 인증기관이라 봉사하면 시간을 다 올려준다. 하지만 관리자인 내가 봉사하는 건 올리지 않았다. 자봉센터에 봉사 일지와 사진을 보내면 올려주는데 그런 과정이 귀찮아서 안했다. 그러다 돈받는 일도 아닌데 봉사시간이라도 올려야지 싶어 관리자 보수교육 때 말했더니, 직접 올릴 수 있게 해주었다. 그래서 2015년과 16년에 봉사한 건 조금 올렸던 듯...^^

여름.겨울방학이면 주민센터 작은도서관에서 재능기부 프로그램을 많이 하기 때문에 자봉 시간이 금세 불어난다. 지금 18년 1월에 시작할 프로그램 3개를 기획중이고, 이번 주에 안내하여 수강 신청을 받는다. 13년부터 계속 해왔기에 동네 아이들(자매. 형제. 남매)이 기다리고 있어 게으름부릴 수 없다는 건 행복한 투덜거림이다.

요즘 학생들은 의무적으로 교내와 교외 자원봉사 시간을 채워야 한다. 대부분은 지역사회나 봉사동아리에서 성실하게 하지만, 일부는 엄마들이 하고 아이 앞으로 봉사시간을 올리는 경우도 있다. 나는 이런 일을 ‘자식에게 편법과 부정을 가르친다.‘ 고 엄청 비판하는 사람이라, 우리 삼남매는 자기들이 다 몸으로 해결했다. 과연 엄마가 대신해주는 봉사가 자식에게 어떻게 비춰질지 심각하게 생각해 볼 문제다. 아이들 취향과 적성에 맞는 분야에서 지속적인 봉사를 할 수 있도록 팁을 주는 게 좋을 듯...

며칠 전 동짓날인 줄도 모르고 점심에 팥죽 먹자는 연락받고 나갔더니, 몇 해 전부터 월곡지구대에서 월 1회씩 야간 방범활동을 같이 하던 용사들이 모였다. 올해부턴 다른 명칭의 활동팀이 생겨 3월부터 활동을 접었는데, 오랜만에 얼굴이나 보자는 취지였다고. 요건 봉사시간을 올려준다더니 안 올려주고 말았지만, 오래전 야간순찰 사진 올리니 구경하세요.^^
어쩌다 지구대 담당자랑 같이 다니기도 했지만, 대부분 우리끼리 순찰도는데 아짐들이 겁도 없이 야간 공원순찰도 했다는. ㅋㅋ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12-25 14: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7-12-25 15:05   좋아요 1 | URL
계속 시간 누적에 따라 은장, 금장을 받을 수 있어요~ 알아보시겠죠!^^

겨울호랑이 2017-12-25 19: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많은 시간을 다른 이들과 함께 나누셨네요^^! 축하드립니다.

순오기 2017-12-26 12:25   좋아요 1 | URL
시간을 나누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지만, 평생을 봉사로 사는 분도 있어요. 우리 라디오 모임에도 3년 전 2000시간 돼서 제주여행 다녀온 분도 있고...@@

라로 2017-12-26 16: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한국도 자원봉사가 잘 자리를 잡고 있는 것 같아요!!! 저도 간호대학 가기 위해서 자원봉사 200시간 이상을 해야 하는데 언니는 660 시간이라니!!! 언니, 알수록 참 멋진 분이세요!!!^^

2017-12-30 16: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7-12-30 16:33   좋아요 0 | URL
봉사 200시간 채우려면 것도 만만치 않겠어요~ 힘내시고 도전에 응원해요. 홧팅!!♥
내 기록 660시간도 실은 5~6년 활동이 쌓인 거에요.^^

꿈꾸는섬 2018-01-01 21: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멋지세요.
저는 아직도 멀었는데 제 주변에 1000시간 넘는 분들도 500시간 넘는 분들도 많아서 저도 열심히 해야겠다 생각하고 있었는데 올 해에는 더 분발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