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도 며칠 안 남았다.

올해는 유아숲 근무 장소가 바뀌어서 출근이 힘들었다.

공원 자체가 언덕으로 가파라서 오르내리기도 힘들었지만

숲이 우거진 산이 아니라서 산책로나 이동통로가 거의 땡볕이다.

 

6월말부터 더워져 7월은 숲에서 30분 놀고

공익활동지원센터의 작은도서관(북카페)에서 실내놀이로 진행했다.

8월은 쉬었지만, 도서관이 없었다면 7월은 견디기 힘들었을 듯...

 

3월14일부터 11월 30일까지 총 160회 3,118명과 함께했다.

광산구에서 운영하는 다른 유아숲 2곳과 비교하면 

같은 기간인데도 30회, 500명 이상을 더 했다.

 

12월은 숲체험은 하지 않고 자료집을 만든다.

참여기관에서 보내준 소감을 편집하는 일도 만만찮다.

더구나 사무실 컴퓨터가 고장나 수리를 맡기고

월욜부터 재택근무 중이다.

좋은 점은 출근하느라 준비하지 않아도 되지만

나쁜 점은 밤낮 없이 일을 하고 있다는 것.ㅠ

공식적으로 11일까지 근무라 그 안에 마무리하려고

필 받으면 날을 새는 것도 불사한다.

 

한 해 마무리를 깔끔하게 하려고

신세 진 이들과 송별할 사람들,

초보 엄마아빠가 된 이들에게 선물할 책을

기프티북으로 쏘거나 장바구니에 담는다.

 

알라딘 프레이야님의 두번째 책 '고마워 영화' 출간을 축하하며

주진우 기자의 이명박 추격기

마태우스 서민 교수의 서민 독서

82년생 김지영

최숙희 그림책과 사랑해 사랑해 시리즈

감기 걸린 물고기 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텔레비전 채널을 돌리다보면 종횡무진 활약하는 이분을 종종 만납니다.

언제 어디서 나오는지는 모르지만 발견하는 즉시 사진을 찍어 문자로 전송한다.

이렇게 바쁜 와중에 책도 엄청 썼다. 공저까지 담으니 무지 많다.@@

알라딘의 지존, 방송계의 중년꽃남 마태우스 서민교수!!♥

동의하는 분들은 ‘좋아요‘나 댓글 투척해주시기를...^^

단, 국정원의 알바댓글은 정중히 사양합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12-04 07: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7-12-07 03:37   좋아요 0 | URL
^^
 

11월 29일 늦가을 밤을 시와 음악과 문학 강연으로 수놓은, 광산하우스콘서트 신형철 포엠콘서트 ‘시, 재즈로 읽다‘는 진정한 힐링 시간이었다.

샌드 아티스트인 주홍의 진행으로 광주국악방송 ‘주홍의 무돌길산책‘ 녹음도 병행됐다.

무대에 오른 신형철교수는 국문학사에 가장 오랜 고조선의 ‘공무도하가‘로 학창시절 기억을 소환하며 시심을 열어주었고, 한충은의 대금과 포레스트 연주로 소리꾼 이**은 공무도하가와 쑥대머리를 노래했는데, 역시 우리 소리 참 좋다!

남도의 ‘서정‘과 ‘저항‘이라는 키워드로 시의 보편성과 남도라는 지역성을 고려해 김영랑과 박용철, 황지우와 한강의 시를 소개했다. 시민이 참여한 시 읽기로 김영랑의 ‘내 마음을 아실 이‘와 ‘북‘, 용아 박용철의 ‘밤 기차에 그대를 보내고‘를 들은 후 신영철교수가 영랑과 용아 관계 및 일제치하에서 우리말의 아름다움과 정서를 살린 시문학을 강의했다.

윤난실공익지원센터장이 읽은 황지우 시인의 ‘윤상원‘을 들으며 먹먹한 감동이 스며들었다. 5.18 마지막 수배자인 윤한봉선생 조카라는 윤난실센터장이 윤상원과 영혼결혼을 한 들불야학 박기순과의 인연을 얘기했다. 초등 5학년인가 고향가는 길을 함께 걸어갔다고...

신형철교수는 어린 학생들을 위해 5.18과 윤상원 열사를 소개했다. 윤상원은 ‘제대로 살고 있는가?‘ 자문하며 부끄럽지 않으려고 ‘죽기 위해 살자!‘는 혈서를 썼다고...역사란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것이 실감되었다.

색동회 고미란이 읽은 황지우 시인의 ‘너를 기다리는 동안‘은 시낭송 전문가처럼 잘했다는 칭찬과 더불어 시해설을 곁들였다. 시 강독과 해설 사이에 퓨전재즈밴드 ‘더블루이어즈‘의 노래와 연주로 시심과 분위기를 업시키는 기획도 좋았다.

운명을 의인화한 한강의 ‘서시‘를 직접 읽고, 운명을 긍정하는 삶의 태도를 언급했다. 인생은 예습복습과 연습도 할 수 없지만, 문학작품을 읽으면 타인의 삶을 통해 인생을 연습하고 다른 경험을 할 수 있으니 두 번째 삶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76년 대구에서 태어난 젊은 비평가 신형철은 4년 전 조선대 교수로 오면서 짐싸서 내려와 광주시민이 되었다. 몇 해 전 송정역에서 우연히 황지우 시인을 만났을 때 ˝고맙다˝고 하셨단다. 앞뒷말 없이 ‘고맙다‘고 하셨지만 ‘내가 고맙다는 말을 들을만 한가?‘자문하며 부끄럽지 않기 위해 남도의 문학과 정신을 배우고 소개하며 열심히 산다고 말했다.

황지우 시인이 어떤 마음으로 ‘고맙다‘고 말했는지 온전히 알것 같았다. 오늘 내가 받은 가장 큰 감동은 광주시민이 된 신형철교수 자체였다. 남도의 서정과 저항은 ‘징하다‘는 말에 담긴다 했고, 진행자 주홍은 ‘징허게 귄있다‘는 말로 답했다. 신형철교수는 광주시민 4년차답게 ‘귄있다‘는 말도 알아듣는다고 화답~^^

시를 잘 읽고 싶다는 주홍의 마무리 질문에 소중한 것은 공짜로 얻을 수 없으니 시간을 쏟으라고 말했다. 89년 광주시민이 된 내가 앞으로 문학평론가 신형철과 그의 책을 더 많이 사랑할 듯하다.♥^^

2시간을 꽉 채워 9시 30분에 끝났는데도 사인회를 가졌다. 동행한 지인은 하현우의 팬으로 그의 노래로 ‘몰락의 에티카‘와 신형철의 팬이 되었다 고백했고, 나는 ˝알라딘에 선생님 팬 많은거 아시죠?˝ 했더니 ˝요즘엔 많지 않던데요.˝하셨다. 알라딘에 신형철 팬이 많다는 걸 어떻게 증명할꺼나...^^♥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7-12-02 06: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신형철씨가 조선대 교수가 되셨군요. 조선대가 광주에 있는 줄도 모르는 무식한 일인~~~ㅠㅠ
언니의 글을 읽으니 충만한 모임이 느껴집니다.

순오기 2017-12-03 02:20   좋아요 1 | URL
조선대는 민족조대라고도 불리는 민립대학으로 자리매김했죠.^^ 나희덕시인도 교수로 있고...

2017-12-02 07: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7-12-03 02:22   좋아요 1 | URL
현장감이 느껴졌다니 다행이어요. 차분하고 짧은 핵심강의가 나는 좋았는데, 지인은 힘이 넘치는 강의를 대했다고...^^

순오기 2017-12-07 02: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000님의 요청으로 일부 사진 삭제하고 실명도 00으로 처리함!!

2018-01-10 14: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오늘 광산구에서 신형철님을 만납니다~♥

문예회관에 도착해서 한 컷!!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11-29 20: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헐 강의제목 끝내주네요. 즐거운 시간 되셔요^^

순오기 2017-11-30 02:16   좋아요 2 | URL
챕터별로 짧은 강연과 음악과 시가 어우러진...참신한 기획이 좋았어요!♥

라로 2017-11-30 01:5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언니 나이를 거꾸로 드시나요???? 노랑모자 넘 이뻐욥!!!!!!>.<

순오기 2017-11-30 02:18   좋아요 2 | URL
이렇게 댓글을 달면 사진을 24시까지만 두겠다 했는데 지울수가 없잖아요.ㅋㅋ
동행한 지인의 핸폰이 좋아서 잘 나왔어요!!^^

라로 2017-11-30 02:41   좋아요 2 | URL
이뻐요 이뻐!! 😍
모자도 목도리도 뭣보다 언니가!!!

라로 2017-11-30 02:55   좋아요 2 | URL
저는 프야님 책 읽고 있었어요. 이제 수업 들어가려고요~~~ 좋은 꿈 꾸세요~~~❤️
근데 언니 설마 24시간 후에 삭제하시려고 안 주무시는 건 아니죵???ㅎㅎㅎ
 

 

 

 

 

 

 

 

 

 

최규석.하종강 강연 시작하기 전...

자칭 큰누나 자격으로
어제 도착한 6권을 가져와 싸인을 받았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