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수야, 어디 가니? - 보행편 6.7.8 안전그림책 1
오시은 지음, 김효은 그림 / 문학동네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수야 어디가니? 
제목만 봐도 정겹고 사랑스런 우리 그림책이다! 

우리와 닮은꼴 주인공을 만나는 것도 즐겁고, 우리 눈에 익숙한 풍경을 만나는 것도 행복하다.
동수는 혼자서 시장으로 아빠 생일 선물을 사러 간다.
혼자 가는 건 처음이라 겁나지만, 엄마랑 늘 다니던 길이라 자신있게 나선다. 

동수는 비행기처럼 달리고
내리막길은 바람처럼 빠르다.
눈 깜짝할 사이에 시장까지 갈 수 있지만,
교통안전, 늘 차조심하고 오토바이나 자전거도 조심해야 한다. 
교통문제 뿐 아니라, 요즘은 세상이 너무 험해서 아이 혼자 밖에 내보는 게 두렵다.

 

유치원에서 배웅대로
노란 안전선 밖에서 기다렸다가
초록 불이 켜지면 손을 들고 뛰지 말고 건너야 한다. 

골목길 바닥에 뚫린 구멍에도 시선을 뺏기지 않고,
새로 짓는 건물에도 눈을 돌리지 않는다. 
차들이 씽씽 달리는 거리에서도 길 안쪽으로 안전하게 걷는다.  

  

고민이라면, 아빠 선물을 뭐로 할지~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했다. 
동수 맘에는 로봇이 좋은데~~ ^^ 
삐용삐용~~~~~~~두두두두두
오락기 앞에 아이들이 모여 있는 걸 보고, 동수도 그만 정신놓고 구경했다. 

하지만, 정신을 차리고 일어났지만 어디인지 모르는 골목에 와 있었다.
여기가 어디지?
저 멀리 교회의 십자가 보여서 반갑게 찾아갔지만 늘 보던 십자가는 어나더.
여기저기 교회의 십자가는 수없이 많이 있었다. 

"엄마!"
동수는 소리쳐 부르며 울고 싶었지만 꾹 참았다.
유치원에서 가르쳐 준대로 사람들에게 어디로 가야 시장이 나오는지 묻기로 했다.  

  
 
자~ 동수는 시장을 제대로 찾아, 아빠의 생일선물을 잘 샀을까?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책을 찾아 보시라~~~  

책 뒤에는 교통안전 교육을 위한 자료가 나와 있다.
아무리 세상이 험해서 아이 혼자 내보내기 어려워도, 부모가 항상 따라 다니지는 못한다.
그래서 철저한 교통안전 교육이 필요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