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산책 이벤트, 8월 15일까지

저녁은 드셨나요? 

어제 오늘 연이어 찌는 듯한 더위, 정말 대단합니다.ㅜㅜ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데 음식을 하는 주부를 생각한다면 
한여름에 이런 음식을 해달라고 하는 건 너무 뻔뻔(?)하겠죠? ^^  

주로 돼지고기는 수육으로 먹었는데, 장봐오는 남편이 목살구이가 먹고 싶었는지
삶아 먹을 돼지고기를 사오라고 주문했는데, 목살과 돈가스 감을 잔뜩 사왔더라고요.
첫날 목살구이 해주면서 얼마나 땀을 많이 흘렸는지, 그제는 남편이 굽게 했어요.ㅋㅋ

그리고 어제와 오늘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돈가스~~~

>> 접힌 부분 펼치기 >>

밑작업을 해서 냉동실에 넣어두고 먹을만큼만 튀기면 그리 힘든 일은 아니지만.
밑작업을 하는 일이 은근 시간이 많이 걸리죠. 더위에 땀 흘리며 한다는 것 자체가 힘들고요.ㅜㅜ  

그래도 아이들 어릴 땐 참 잘 해줬는데,
훌쩍 커서 고딩되면 집에서 밥 먹을 일도 많지 않아 주말 저녁이나 해 먹일 수 있지요.
우리 애들은 레스토랑에서 먹는 돈가스보다 엄마가 해주는 돈가스가 제일 맛있대요.^^
계절에 따라 데코는 달라지지만, 그때 그때 냉장고에 있는 과일이나 야채가 총 출동합니다.ㅋㅋ

  

묵은지와 돌산 갓김치, 양배추에 초고추장 소스를 얹으면 튀김음식을 먹어도 느끼하지 않아서 좋아요. 깻잎 위엔 마요네즈 소스에요.

 

어제는 양배추와 깻잎, 오이와 토마토로 장식하고, 오늘은 상추 위에 양배추와 포도로 장식했어요.
꼭 여고때 요리 실습하고 데코레이션 하는 기분으로 합니다.ㅋㅋㅋ

 

요건 2008년 4월이라, 귤과 딸기가 올랐군요. 아이들 야채 먹이려고 시금치와 호박나물도...^^

 

어제 오늘 주방에서 흘린 땀이 한 바가지는 될 거 같아요. 

그래도 식구들이 이틀 저녁을 맛나게, 양껏 먹었으니 됐지요.^^


댓글(33)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꿈꾸는섬 2010-08-05 19: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순오기님 도대체 못하는게 없으시군요. 데코레이션까지 너무 맛나보여요.^^
울 아들도 무척 좋아하는데 먹고나면 간지럽다고해서 자제시키는 중이에요. 집에서 만드는 돈까스가 최고죠!!!

순오기 2010-08-05 20:23   좋아요 0 | URL
음식은 눈으로 먼저 먹는다고 하잖아요.
순전히 알라딘 덕분에 맵시에도 신경을 써요.ㅋㅋ
그래도 사먹이는 것보단 엄마손표가 좋을 거 같으니까~ 가물에 콩나듯 해줘요.

pjy 2010-08-05 20: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더위에 곰국 고아주신 우리 엄마, 어제는 이모가 보내준 강원도 햇감자가 더위에 망가지고 있다며~ 갈아서 부침개를 해주셨습니다^^
수령님보다 더 위대한 우리 오마니! 자랑입니다 ㅋㅋ
급 돈까스와 잘 튀긴 깻잎덴뿌라도 먹고싶어지네요~

순오기 2010-08-05 20:24   좋아요 0 | URL
곰국에 감자부침개~~ 땀 많이 흘리셨겠네요.
곰국이야 지 알아서 고아지겠지만~ 수령님보다 위대한 오마니 안마라도 해주시죠.^^

카스피 2010-08-05 2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이 야심한 밤에 식욕을 팍팍 떙기게하는 사진이었네요^^ 저걸 다 먹으면 살찌는 소리가 팍팍 들리겠지요^^

순오기 2010-08-06 18:43   좋아요 0 | URL
하하~ 심야에 보면 고문이죠.ㅋㅋ

이매지 2010-08-05 21: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저도 순오기님표 돈까스 맛보고 싶어요.
요새 식욕이 없었는데 저걸 보니까 막 군침이 돌아요 ㅠ_ㅠ

순오기 2010-08-06 18:43   좋아요 0 | URL
엄마표 돈가스가 최고에요.ㅋㅋ
여름엔 땀을 많이 흘리니 식욕도 떨어지죠~ 맛난 걸 먹어줘야 원기 회복하죠.

W 2010-08-06 00: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돈가스보다 돌산 갓김치가 더 땡기는 저는 정녕 30대인거죠 ㅋㅋ (초등학생 입맛에서 좀 벗어난 것 같은 스스로에게 으쓱~)

순오기 2010-08-06 18:45   좋아요 0 | URL
오~ 살림꾼이라 갓김치도 눈에 보이는군요.ㅋㅋ
돌산 갓김치는 주문한 건데, 이제 쬐끔 남았어요.ㅜㅜ

울보 2010-08-06 00: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참 멋진 엄마세요,
전 오늘 너무 덥고 지쳐서 류에게 대충먹였는데 또 반성했네요,,

순오기 2010-08-06 18:46   좋아요 0 | URL
아무래도 여름엔 대충 때우기 쉽죠. 저도 대충 때울 때 많아요.ㅜㅜ

하늘바람 2010-08-06 08: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상에 요리 솜씨도 짱이시네요

순오기 2010-08-06 18:46   좋아요 0 | URL
요리 솜씨는 별로지만 애들 메뉴는 몇 개 할 줄 알죠.ㅋㅋ

비로그인 2010-08-06 08: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악~~대단하셔 울 오기님!!!

순오기 2010-08-06 18:47   좋아요 0 | URL
뭘요~ 마기님 메뉴 보니까 난 쨉도 안 되더만...

따라쟁이 2010-08-06 09: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엄마라는 이름은 정말 대단한것 같아요. 이 더위에, 돈가스를 만드시고 불앞에서 튀겨내신겁니까? 저는 차려주는 밥상도 덥다고 투덜투덜;;;;;;

순오기 2010-08-06 18:49   좋아요 0 | URL
엄마라는 이름은, 모든 걸 가능케 하는 전지전능의~ ㅋㅋㅋ
요거 보고, 고시텔에 있는 우리딸 만날 뭘 해 먹을까 고민한다고 문자를...

BRINY 2010-08-06 11: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학생때는 집에서 한 돈가스 참 많이 먹었던 거 같아요. 심지어 야간자율학습 하고 와서도 밤중에 한조각 먹고, 또 EBS를 보다가 그대로 잠들곤 했어요! 그때 먹었던 돈가스가 먹고 싶어집니다.

순오기 2010-08-06 18:50   좋아요 0 | URL
우리 애들도 저녁에 포식하고도 아침에 또 먹어요~
고딩때 잘 먹어줘야 하죠.^^

마노아 2010-08-06 12: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돈까스가 영양식으로 둔갑하는 순간이에요. 이 여름에 먹기엔 엄마의 고생이 너무 크지만 가족들의 행복이 두배가 되는 식사예요.^^

순오기 2010-08-06 18:50   좋아요 0 | URL
돈가스~ 이름만으로도 흡족하죠.ㅋㅋ
여름 메뉴는 아니지만 그래도 입맛없는 여름에 필요한 메뉴이기도 하죠.

blanca 2010-08-06 14: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엄마가 튀겨준 돈까스...아아, 먹고 싶어요. 이제는 제가 아이에게 튀겨 줘야 하는데 귀차니즘 때문에..이 더위에 엄두가 안나요.

순오기 2010-08-06 18:51   좋아요 0 | URL
엄마가 튀겨준 돈까스~ 님도 아이가 조금 더 크면 해주게 될거에요.
2년 6개월이면 아직 많이 먹지는 않으니까요.^^

穀雨(곡우) 2010-08-06 22: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야심한 밤에 여기 오는 게 아니였어...ㅠ.ㅠ
돈까스가 어찌 이리도 맛나 보이는지요....ㅋㅋㅋ
순오기님은 못하시는 게 없으시네요. 존경합니다.^^

순오기 2010-08-07 08:40   좋아요 0 | URL
심야에 보긴 좀 그렇죠.^^
못하는 건 대따 많아요~~~ㅋㅋ
운전면허도 없고, 피아노도 못 치고...기타 등등.ㅠㅠ

중전 2010-08-07 07: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더운 날, 극성 엄마. 극성 아내...허하노라!
맛있겠어요.
이 여름날엔 손은 가만 두고 입만 가지고 살고 싶어요.
근데 순오기님~~~
돈가스 접시 좀 큰 걸로 해주세요.

순오기 2010-08-07 10:42   좋아요 0 | URL
허락없이 재료를 잔뜩 사왔으니 어쩌겠어요.
땀 줄줄 흘러도 해먹여야죠~ ^^
큰 접시 꺼내기 싫어서 작은 거에 담았는데 들켰군요.
그래도 포도송이 올라간 아들 접시와 2008년 접시는 대따 큰거였는데.. 너무 꽉 차게 담았나 봐요.ㅋㅋ

노이에자이트 2010-08-08 14: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야...맛있겠다...밑반찬을 잘하는 사람이 정말 요리 잘하는 사람이지요.게다가 돈가스까지...

순오기 2010-08-08 20:19   좋아요 0 | URL
엄마가 만들어주시던 밑반찬은 잘 안해봤어요.
딸내미가 혼자 뭔가 해 먹으니 재래식 밑반찬도 만들어 보내야 될 거 같아요.

lo초우ve 2010-08-08 21: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리 잘 하시는분 정말 부러워요 ^^

순오기 2010-08-10 00:26   좋아요 0 | URL
저는 요리를 잘하지는 않아요.
아이들 먹을거리를 집에서 해주는 정도죠.

희망찬샘 2010-08-14 07: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돈가스 제대론데요. 저는 튀기지 않고 구워서 주는데 정말 먹음직스러워 보이네요. 다음부터는 튀겨줘야겠어요. 뷔페 다녀 와서 스테이크 노래를 하길래 집에서 큰 맘 먹고 한 번 해 줬는데 또 해 달라 해서 살짜기 눈 흘겨 주었어요. 이건 고기를 밥 먹듯이 하려 하니, 원~ 함께 만들어 준 햄버거 스테이크는 별로라며 스테이크 노래를 부르네요. 잘 먹으니 귀엽다 해야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