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매일 직장상사의 도시락을 싼다 - 런치의 앗코짱 앗코짱 시리즈 1
유즈키 아사코 지음, 권남희 옮김 / 이봄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런치의 앗코짱이라는 일본 드라마를 본 적이 있다. 파견사원인 주인공이 우울한 얼굴로 도시락을 먹는 걸 보고 키 큰 상사가 다가와서 점심 바꿔먹기를 하자고 하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매일같이 달라지는 점심메뉴를 흥미롭게 보았던 기억이 있는데, 원작소설이 있었나보다. '나는 매일 직장상사의 도시락을 싼다'. 드라마보다는 꽤 직선적인 제목이다. 드라마의 내용인 미치코의 이야기 두 편 외에 다른 인물을 주인공으로 한 단편이 두 편 더 실려있다. 

 

출판사에서 파견근무를 하고 있는 사와다 미치코는 일상이 우울하다. 남자친구에게 차이고 특별한 친구도 없고.... 그녀의 우울함은 도시락 반찬에까지 묻어난다. 어느 날 상사인 구로카와 아쓰코가 미치코의 남은 도시락을 먹은 뒤 자신에게 일주일 간 도시락을 싸줄 것을 요구한다. 대신 자신의 점심을 바꾸어 주겠다는 제안과 함께. 거절을 못하는 미치코는 엉겁결에 제안을 받아들이고, 일주일 간의 점심 바꾸기가 시작된다. 단순히 상사의 심심풀이인가 싶었던 점심 바꾸기는 미치코의 일상에 변화를 가져온다. 아쓰코의 일상을 조금씩 엿보고, 그녀의 주변 사람들과 소통하며 스스로 변화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기 시작하는 미치코. 긍정적인 변화가 그녀에게 찾아온다. 

 

두 번째 단편에서는 출판사가 망하고 다른 곳으로 이동한 미치코 앞에 푸드트럭을 몰고 아쓰코가 다시 나타난다. 사람들에게 필요한 시간에 적절하게 찾아가 음식을 파는 아쓰코를 보면서 음식을 먹는다는 것에 대한 의미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된다. 단순히 포토푀를 파는 게 아니라 지친 사람들의 마음을 적절하게 달래주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일본 소설이나 드라마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음식을 통한 힐링'이 어느 정도 깔려 있다. 동시에 미치코에게는 아쓰코를 따라 음식장사를 해보는 시간이 사회생활을 배우는 시간이기도 하다. 발렌타인데이 에피소드가 인상적이다.

 

세 번째, 네 번째 단편에서는 미치코가 주인공이 아니다. 노유리와 레미라는 두 여성이 나오는데, 이 두 에피소드도 각각 나름의 매력이 있다.


다양한 여성 캐릭터들이 나와서 음식을 통해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제대로 중심을 잡아가는 모습이 잘 드러나 있어 읽으면서 마음이 따뜻해지는 소설이었다. 드라마도 재미있었지만 소설로 읽으니 더 재미있었다. 따뜻한 일본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한번쯤 읽어보면 좋을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