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공부 5일 완성 - 마흔 살에 시작하는
샌드 타이거 샤크(박민수) 지음 / 한국경제신문i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은행 이자가 연 2%가 되지 않는 저금리 시대가 시작된 지 괘 지났지만 여전히 안정성으로 인해 정기예금을 유지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주식투자을 권하는 은행 광고나 투자신탁 등의 광고를 보면 솔깃하긴 하지만 주식투자라는 것이 그렇게 만만해 보이만은 않은 것이 사실이다.

낮은 금리와 답답한 경제상황으로 인해 주식 투자는 잘만한다면 경제적으로 휠씬 윤택한 생활을 할 수 있을 거 같긴하지만 아무것도 모르면서 시작하기엔 두려운 일이다


보통은 주식투자를 거래은행에서 은행원의 권유로 또는 대박주식을 귀띔해준다는 지인의 꼬드김으로 시작하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게 시작한 주식투자로 이익을 봤다는 이야기는 거의 들어보지 못했다

아니 더 솔직히 말하면 주식투자를 해서 재미를 봤다는 이야기는 거의 없고 투자금의 반이상을 잃고 겨우 반만 건졌다거나 아니면 아예 전부 잃었다는 비관적인 이야기들이 전부였다

그래서 주식투자는 나와는 상관없는 다른 세상의 이야기로 치부하고 살았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은행에 다니는 친구가 어느 날 나를 보더니 아는 것도 많으니 주식투자를 한번 해보는 것도 괜찮을 거 같다고 한다

그냥 웃어넘기긴 했지만 기왕에 하는 공부니 하는 생각도 조금은 있었던 거 같다

주식투자를 하려면 적어도 재무제표를 읽을 수는 있어야 할 거 같아 기초적인 부분부터 재무제표에 관한 책을 읽으면서 공부를 조금씩 하다 보니 예전에 공부할 땐 그렇게 막막하기만 하던 것들이 이제야 조금씩 이해가 되었다.


그렇게 재무제표에 대한 책을 본 후 우연히 이 책을 읽게 되었다

5일 만에 무슨 주식공부가 완성되겠는가~  하지만 이 책에서 저자는 대박이 아닌 안전 즉 원금을 지키며 은행 이자보다 나은 수익을 얻는 것을 강조한다

흔히들 주식은 대박을 꿈꾸며 시작하다가 쪽박을 찬다 라고 하는데 이 부분에서 저자는 시작부터 안전한 길을 알려주는 셈이다


초보들이 알아야 하는 기초부터 꼼꼼한 스토리텔링으로 알기 쉽게 알려준다

보통주와 선형 우선주의 차이며,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의 개념과 그것이 왜 중요한지에 대한 이유며 자본금의 개념에 대하여 알려주며 그 시작을 연다

시장가와 지정가의 개념에 대해서도 알 수 있었다.

주식 관련 사채가 주식으로 교부할 수 있는 회사채라는 것도 처음 알았다.


주식을 매도할 때마다 손실 여부와 상관없이 세금을 낸다는 것도 펀드가입시에 그저 직원의 말만 믿지 말고 판매수수료, 판매보수, 운용보수, 중도 환매 수수료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한다

펀드명 뒤에 붙는 알파벳에 대해서도 알려주니 꼼꼼하게 읽어보는 것이 좋을 거 같다

주식은 결국 저평가 우량회사를 찾는 보물 찾기라는 것도 그 보물들을 찾기 위한 방법도 알려준다

이 부분에서 드디어 앞서 공부했던 재무제표 관련 책들에서 봤던 내용들이 등장한다


노트에 한가득 저자가 알려준 중요한 내용들을 옮기고 나니 괘나 빡빡하다

주식투자는 책으로 공부해서는 아무것도 아닌 것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아무것도 모른 채로 그저 주식투자라는 이름만 알고 시작했더라면 아마 괘나 낭패를 봤을 것이다

아마 내가 주위에서 보고 들었던 주식투자에 실패한 사람들 대부분이 이 책에 실린 중요한 정보들의 존재 자체를 아무것도 모르거나 알지만 무심하게 넘겼을 것이다.


그저 돈을 내고 주식을 사고 그 주식이 대박이 날 때까지 또는 쪽박이 날 때까지 막연하게 기다리는 것도, 순간순간 자신이 가진 주식이 오름과 내림에 일희일비하는 것도 어리석은 일이다

주식은 로또가 아니다

현재의 경제상황에 영향을 미칠만한 여러가지 정보들을 수집하고, 분석하여 그 결과로 선택하고 매수와 매도의 시기 또한 역시 정보의 수집과 분석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이 책을 읽으면서 잘 알 수 있었다

이 책은 주식을 처음 접하는 사람도, 주식으로 손해를 본 사람도 꼭 공부한다면 도움이 될 거 같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