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한국의 서정시 84
유자효 지음 / 시학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다




바다는 너그럽다
무수한 생명들을 품에 안고 먹이고 키운다
생명이 비롯된 것도 바다가 있음으로서였다



바다는 무섭다
한번 노하면 지상의 모든 것을 쓸어버린다
자신이 만들었던 생명들도 거두어 간다



한없이 너그럽던 공자님도 예수님도 때로는 무섭게
화를 내셨다

춘분




음과 양이 지상에 균형을 이루었도다
음은 양을 그리워하고
양은 음을 그리워하며
헤어지고 만나며
만나고 헤어지며
생명을 만들고
거두어 가며
세상을 충만하게 이루는구나
오 비로소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졌으니
음과 양이 지상에 균형을 이루었도다




3월의 마지막 날
옷을 버린다
50년 동안
아까워 버리지 못한
옷이 수십 벌
옷장 안에 자리만 차지하고 있다가
무더기로 실려 나간다
빌려 입은 외삼촌 양복 같은
옷들이 모두 실려 나간다
아 내가 이렇게 살이 쪘었구나
참 보기 싫게 비대했구나
그 욕심은 다 어디로 가고
다시는 입지 못할 세월의 크기
욕심을 비워 내듯
옷을 버린다

감기



더 갈까
그만둘까
늘 망설인 내 인생



목에 걸려 괴로운
기침처럼
가래처럼



언제나 미열의 상태
뱉지 못한 아우성

부끄러움




뭇 풀 속에 함초롬히 몸 감춘 네 잎 클로버
손대면 소스라치듯 오므라드는 함수초
세상에 나서지 않고 숨어 버린 들풀들



 
 
2014-12-08 17: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8 17: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8 18: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12 11: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8 19: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12 11: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8 23: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12 11: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옥비의 달 문예중앙시선 35
박태일 지음 / 문예중앙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해인사




비는 숲으로 온다 어디를 딛고 오는지
보이지 않다가 붉솔 숲에서 천천히 걷는다



골짜기 두 옆으로 부챗살처럼 담을 친 빗소리
고개 돌리니 풀썩 무너진다



잠자리 앉아 날개 꺾듯 비가 그친다 승가대학
용마루 너머 키다리 상왕봉이 섰다 가고



낮 한시 수업을 시작했는지
디딤돌 아래 열네 켤레 학인 하얀 고무신



콧등마다 연비 자국이 곱다
나비가 법당으로 알았나 보다 앉았다 날았다.



 
 
2014-12-04 17: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8 15: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4 18: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8 15: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옥비의 달 문예중앙시선 35
박태일 지음 / 문예중앙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을 보내놓고




사랑을 보내놓고
보낸 나를 내려다본다
동리 간이 우편취급소는 새로 바뀌었고
바뀐 사무원은 손이 작다 몸집이 작다
아아 이별도 작게 하리라
사랑은 특급으로 떠났다 특급이 못 된 사랑은
행낭에 물끄러미 포개져 존다
특급 사랑을 못 해본 내가 특급 우편을 부친다
사랑이 떠난 뒤에도 사랑 가게를 볼 수 있을까
사과를 깎고 비 내리고 차들 오가고
나는 사랑과 이별을 나눈다
침대 위에서 침대 아래서 나눈다
이별은 멍든 구석이 어디쯤일까
사랑을 보내고 한 달 사랑에게 전화를 건다
출타 중, 기별해야 할 다른 이별이 남았나 보다
저녁 술밥집처럼 축축한 목소리로
다른 사랑을 만나나 보다
사랑은 멀고 나는 사랑을 잊는다
길에서 잊고 지하철에서 잊는다
사랑이 떠난 뒤에도 사랑 가게를 볼 수 있을까
사랑 많이 버세요 다른 사랑이 웃는다
나도 사랑을 별만큼 많이 벌고 싶다
사랑을 보내놓고
사랑 가게 문을 닫는다
어느 금요일까지 기다리리라
토요일 일요일에는 전화를 걸 수 있으리라
은행나무가 수화기를 내려놓는다
수루루 사랑이 떨어진다



 
 
2014-12-04 17: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8 15: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너덜겅 편지 푸른사상 시선 48
김완 지음 / 푸른사상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겨울이 오니 포근한 봄이 그립고

따뜻한 가을 햇살이 그립다.^^

꼭이라는 말



간절히 빌어본 사람은 안다
꼭, 이라는 말이 얼마나 절절한지를



둥지를 떠났던 새들이 창공에서
날아와 아침 숲에 안긴다



온갖 새들이 지저귀는
울긋불긋한 가을 숲을 보면 떠오른다


이번 가을엔 꼭 함께 여행 가자는
꿈같이 달콤하기도 하고


안타깝고 간절하기도 한
꼭, 이라는 말, 참 아심찬하다



 
 
2014-12-01 18: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1 19: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1 19: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1 19: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1 20: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2 16: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묵 값은 내가 낼게 서정시학 서정시(시인선) 131
이종문 지음 / 서정시학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마운 땅!!!!!!

낙엽




뛰어내리는 것도 물론 엄청 무섭지만 더 이상 버티기에
는 팔이 너무나도 아파


두 눈을 질끈 감고서 잡은 손을 놓았어요




죽었다, 싶었는데 누가 받아 주더군요
이게 누구야 하고 살며시 눈을 뜨니
세상에, 땅이더군요, 땅이 받아주더군요



땅의 모가지를 힘껏 껴안고서 엄마아 외치고선 긴긴 잠
을 잤는데요,


아 나도 땅이더군요, 땅이 되어 있더군요



 
 
함께살기 2014-11-28 13:02   댓글달기 | URL
나무에서 잎이 져서 땅으로 떨어져
새로운 흙이 되는 가을이
깊어
이제 겨울 문턱이네요

후애(厚愛) 2014-12-01 17:35   URL
오늘 대구는 첫눈이 왔어요
도시보다 고흥이 더 춥겠지요
가족모두 늘 건강하시길 빕니다.^^

2014-11-28 13: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01 17: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happybook7 2014-11-28 16:23   댓글달기 | URL
겨울이 성큼느껴지네요ㅎ

후애(厚愛) 2014-12-01 17:37   URL
겨울이 왔어요 ㅎ
반갑습니다, 감기조심하세요.^^

서니데이 2014-12-01 18:03   댓글달기 | URL
프로필 사진이 바뀌셨군요, 국화꽃차 같은데, 맞을까요
추운날 감기조심하시고 기분 좋은 월요일 보내세요

후애(厚愛) 2014-12-01 18:08   URL
국화꽃차 맞아요~
찻집에 가서 주문했는데 너무 예뻐서 찍었어요.
연꽃을 무척 좋아하는데 한번 바꿔 봤어요.^^
네~ 서니데이님도 감기조심하세요.
그리고 행복한 오후되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