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옆지기를 못 만났다면 지금 난 독신으로 살고 있을 것이다.

옆지기를 만나기 전부터 난 독신으로 살려고 했었다.
사람들이 무섭고 두럽고 무엇보다 믿음이 없었다.
또 상처 받을까봐 겁이 났었다.

옆지기를 만나서 모든 게 변했다.
나의 차가운 내 심장을 옆지기가 녹여 주었다.
항상 고맙고 감사하고...

교수나 학생들이 고맙고 감사하다고 옆지기한테 선물을 보내 준다.
쵸콜릿, 컵케익, 케익, 빵 등을 사서 선물을 주는데...
이게 그냥 마트에서 판매하는 게 아니라 인터넷에서 주문을 한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독일 제품들이다.
가격도 만만치 않은데...
옆지기는 선물을 받고 먹는게 아니라 나를 갖다 준다.
내가 좋아하는 거라서 내 생각부터 먼저 하는거다.
나 다 먹으라고 집에 와서도 안 먹는다.
내가 먹는 걸 구경하면서 미소만 짓는 옆지기.
"맛 있어?"
"응, 맛 있어!"
"다 먹어!"
"같이 먹어?"
"괜찮으니까 혼자 다 먹어!"

울 할머니가 그랬다.
다른집에 김 매주고 받은 빵과 우유를 안 먹고 가지고 와서 나를 준다.
하루종일 굶으면서 밭일을 하는 할머니는 손녀가 먼저 생각이 났나부다.
굶지 말고 드시라고 해도 손녀 말은 하나도 안 듣는 할머니와 옆지기는 어찌 그리 닮았는지...




 
 
스누피 2012-05-07 16:25   댓글달기 | URL
아잉 닭살커플.!!ㅋㅋ 저두 퇴근하면서 너 먹으라고 사왔다며
음료수 한 병 내밀면 너무너무 기분 좋아져요.

후애(厚愛) 2012-05-08 06:10   URL
ㅎㅎㅎ 그쵸^^

blanca 2012-05-07 22:59   댓글달기 | URL
후애님과 옆지기님 항상 건강하시고 이렇게 예쁜 모습으로 평생 해로하시기를 기원합니다. 후애님 할머니 기억이 참 따뜻해요. 후애님 할머니 얘기 하시면 저도 저희 할머니가 떠올라요. 꼭 껴안고 정말 사랑한다고 고맙다고 얘기해 드리고 싶어요. 그립고 또 그리워요.

후애(厚愛) 2012-05-08 06:11   URL
감사합니다.
할머니는 제 엄마이기도 합니다.
할머니 손에서 자랐는데 좋은 기억이 많습니다.
아직도 할머니가 그립고 많이 보고싶어요.
가끔씩 꿈에 나타나시면 어찌나 반가운지...
할머니한테 사랑한다는 말 조차 못했네요...ㅠㅠ

보슬비 2012-05-08 20:43   댓글달기 | URL
좋은 반려자를 만나는것도 후애님의 복인것 같아요.
두분 알콩달콩 아름답게 살아가세요.^^

후애(厚愛) 2012-05-09 10:00   URL
제 언니가 항상 그래요.
너라도 남편복이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구요.
네 고맙습니다.^^

하늘바람 2012-05-09 10:30   댓글달기 | URL
그런 옆지기를 만나는 건 정말 복이에요 전 살면서 그건 불가능한 일이구나 하거든요
그런데 님처럼 만난 사람도 있잖아요
정말 드믄 일같아요
그러니 정말 복이지요
태은이도 그런 옆지기를 만났으면 하고 바라고 또 바래요
아프고 외롭고 힘드시더라도 그런 옆지기님 보면서 힘내셔요

후애(厚愛) 2012-05-10 10:04   URL
제 조카들도 아빠같은 사람 말고 이모부같은 사람과 결혼한다고 늘 말해요.^^
옆지기한테 고맙고 감사한 마음을 늘 가지고 살아 간답니다.
제 옆지기라서 하는 말은 아닌데 정말 좋은 사람이에요.
태은이도 좋은 사람 만날거에요.
정말로요!!^^

향기나라 2012-06-22 20:35   댓글달기 | URL
정말 옆지기님의 사랑이 물씬 느껴지네요. 사랑받고 있다는걸 제가 보기에도 넘치게 보이네요.. 은근 부럽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