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부터 생각이 많아졌다.

하지 말자 하면서도 잘 안 된다.

서운하고 화가 나기도 하고.

아니 화가 난다기보다는 많이 서운하다.

이웃분 서재에 갔다가 보게 되었다.

1년이 넘도록 나에게 사과한마디 없었는데 다른분들 서재에 가고,

선물도 하고 있구나...

내가 서운한건...

내가 무엇을 그리 잘못했을까..

가만히 생각해 보면 내가 잘못한 게 없다는거다.

이야기 다 들어주고

책 사달라는 거 사 주고

부탁들어주고

....

나를 무시하는 기분이 들었다.

안 그래도 서재를 접었을까 하는 생각도 했다.

올해만 하고 접자..

그러다 내가 왜...

하지만...

아직 깊이 생각중

 

나를 싫어할까

정말

힘들고

지친다

그리고 좀 외롭네...

 

 

노력을 많이 했는데 부족했나보다..

 

 

힘내고 기운 차리자.

나에게 화이팅을 외쳐본다.

잊고 내려 놓도록 노력하자.

 

 

예전의 내 성격이면 이렇게 서재에 글 올리지도 않는데...

그래서 속에 담아두기만 해서 병이 되기도 했다.

이제는 그러지 않으려고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7-08 08: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7-08 22:2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