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레시피 마음이 자라는 나무 40
선자은 지음 / 푸른숲주니어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읽다보니 영화 《리틀 포레스트》가 떠오릅니다. 이 영화와 푸른숲주니어 《엄마의 레시피》는 '엄마, 음식'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어요. 어쩌면 이는 우리 모두의 공통점일지 모르겠네요. 엄마가 해준 집밥이 그리운 건 모든 이들의 이야기가 될 수 있을테니까요. 두 가지 모두 엄마의 부재와 엄마가 해 준 음식을 소재로하여 상처 치유, 성장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영화와 공통점이 많은 책이지만 또 다른 이야기를 담아낸 부분도 있기에 읽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듯 하네요.

 

이 책의 주인공은 '아름다운 밤'이라는 뜻을 가진 아율이라는 소녀입니다. 아율이가 아홉 살 때 아빠와 엄마가 이혼 후 아율이는 새엄마와 새동생 형진이 그리고 아빠와 살고 있어요. 새엄마는 아주 좋은 사람이지만 요리를 잘 하지는 못했지요. 사실 아율이는 맛의 달인이라는 뜻의 맛달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을 만큼 절대 미각의 소유자에요. 엄마가 요리를 잘했던 탓에 입맛만 까다로운 공주가 되어 왠만한 식당 음식에도 그리 만족하지 못합니다. 그래서인지 요즘 아율이는 엄마가 만들어 준 오므라이스가 미치도록 그립습니다. 프랑스에 가서 공부하고 멋진 레스토랑을 열겠다는 엄마가 자신을 버렸다는 사실을 깨달은 후에도.

 

차라리 엄마가 죽은 거라면 내 기분이 나을까?

꾹꾹 눌러 담고 있다가 뒤늦게 상처 받고 있었다. 겉은 멀쩡한데 속은 긁혀 피가 나고 있었다. 얼음물 때문인지 상처가 잠시 쓰라리다가 마비되듯 통증이 나아지는 것도 같았다. 나는 한 번도 내 상처를 들여다본 적이 없었다. 그런데 요즘 보고 싶어졌다. 얼마나 곪고 썩어 문드러졌는지. (본문 115p)

 

다율이네 반에 다진마늘을 연상케하는 구다진이라는 친구가 프랑스에서 전학을 오게 됩니다. 다진이네가 프랑스 식당을 오픈한다는 것이 다율이에게는 엄마를 연상케했지요. 다진이는 미맹이었고, 요리 대회에 나가기 위해서는 절대 미각을 가진 다율이가 필요했어요. 다진이의 설득으로 요리 대회에 나가기로 결심한 다율이는 엄마가 심사위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요리 대회를 준비하면서 다율이는 점차 엄마, 아빠의 이혼에 대한 오래전 기억들은 조금씩 기억하게 되었지요. 그동안 왜곡되었던 기억들이 점점 진실을 찾아가면서 아율이가 지닌 마음의 상처도 치유되기 시작합니다.

 

왜 늘 엄마가 다시 와서 만들어 주기만을 바라고 있었을까? 나도 만들 수 있었다. 맛을 아니까 할 수 있었다. (본문 213p)

 

요리라는 소재로 부모님의 이혼, 엄마의 삶, 그리고 더 나아가 독립적인 자아로 성장하는 내용을 재미와 감동으로 잘 담아낸 이야기네요.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이야기지만 무겁지 않게 읽을 수 있었던 것은 각 캐릭터의 성격, 특징 때문이었던 거 같아요. 아율이는 구진이 엄마의 이야기를 통해 엄마의 삶을 생각해볼 수 있었던 것 같네요. 아이들이 가진 아픈 상처가 서로를 통해 치유해나갈 수 있어서 참 다행이라는 생각에 저 또한 마음이 놓입니다. 더불어 아율이와 구진이를 통해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이 엄마의 인생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을 거 같아요. 그렇게 엄마를 이해할 수 있게 된다면 더없이 좋을 거 같네요. 엄마로서의 제가 스스로의 삶을 돌이켜보고, 아이들은 엄마들의 삶을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짐으로써 서로의 간극이 조금은 좁혀지지 않을까요. 청소년 문학이지만, 엄마인 저도 스스로를 생각할 수 있어서 의미있는 책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영화 《리틀 포레스트》와 책 《엄마의 레시피》를 같이 보길 추천해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