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기술 - 출간 50주년 기념판
에리히 프롬 지음, 황문수 옮김 / 문예출판사 / 200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 유치하기도 하지만

한때

사랑의 기술  이 책으로 농담들이 오가기도 했다.

러브 테크닉을 다룬 외설스러운 책 아닌가...그렇게 말이다.

 

모든 기술엔 이론과 실기가 있다.

우리는 특정 기술습득에 실패한 후에 어떤 부분이 잘못되었는지 반성을 하고 보완하기도 하여

특정기술을 완성하려한다.

사랑도 그러하다. 누군가와 헤어지고 나면 왜 헤어졌는지..

과정을 되돌아보고 반성을 통해 한걸음 더 나아갈려고 애를 써야 한다. 즉, 교육이 필요하다.

남녀간의 사랑에만 내용이 국한된 것이 아니라 부모자식, 인류애,심지어 자기애에 대한 자기애에

대한 사랑도 언급해놓았다.

 

 

"사람들은 누구나 사랑을 하지만 사랑하는 방법을 누구나 아는 것은 아니다. 사랑은 ‘빠지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의 의지와 선택으로 ‘행하는’ 것이다.”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단순히 강렬한 감정은 아니다.

그것은 결단이요 판단이며 약속이다.

만일 사랑이 단지 감정에 불과한 것이라면

서로 영원토록 사랑하겠다는 약속의 근거는 사라져 버린다.

감정은 솟아났다가 다시 없어질 수 있다.

만일 나의 행위에 판단과 결단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면

이 사랑이 영원하리라고 판단할 수 있겠는가."

                      -본문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서관의 역사 - 지혜의 보물 창고
모린 사와 지음, 빌 슬래빈 그림, 서은미 옮김 / 아카넷주니어 / 2012년 9월
평점 :
품절


대학 문헌정보학과에서 배웠던 문헌정보학 개론 정도의 책이다.

도서관의 처음과 현재, 미래의 모습등과

도서관과 관련된 고대나 현대의 사람들을 소개하였다.

특히,알렉산더 대왕의 베갯머리에 두고 잤다던 호메로스의 일리아드에

관심이 생겨 읽었다.

현대의 이동도서관 격인 낙타도서관, 배 도서관 등이 인상적이었다.

 

트로이의 옛이름이 '일리온'인데 그 지명을 일리아드(일리온의 노래)라 한다.

트로이 전쟁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오는 병사들이 겪는 모험담을 노래한 책이다.

함께 읽었던 오디세이아(오디세우스의 노래)는 트로이 전쟁에 관련된 내용이다.

까마득한 고대에 스여진 책이지만 여전히 재밌고 박진감이 넘치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든 것으 ㄴ가고 모든 것은 되돌아 온다.

존재의 수레바퀴는 영원히 굴러간다.

모든 것은 죽고, 모든 것은 다시 꽃피어난다.

존재의 세월은 영원히 흘러간다.

모든 것은 꺾이고 모든 것은 새로이 이어간다.

존재의 동일한 집이 영원히 세워진다.

모든 것은 헤어지고 모든 것은 다시 인사를 나눈다.

모든 순간에 존재는 시작한다.

모든 여기를 중심으로 저기라는 공이 회전한다.

중심은 어디에나 있다.

영원의 오솔길은 굽어 있다-

                           ------니체의 영원회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살인자의 기억법
김영하 지음 / 문학동네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호흡이 굉장히 빠른 책이다.

궁금증이 일어 중간에 읽기를 그만두기 어려웠다.

내용 자체가 쉬운듯하나 작가의 만만치 않은 똘똘함이 느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숨결이 바람 될 때 - 서른여섯 젊은 의사의 마지막 순간
폴 칼라니티 지음, 이종인 옮김 / 흐름출판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암에 걸리면 사람들은 2종류의 반응을 보인다고 한다.

칭병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을려고 하는 자와 하던 일을 더 열심히 하는 자.

폴 칼라니티는 후자의 인물이다. 앞날을 기약할 수 없음에도 아이를 낳고

책을 저술하고 신경외과의 레지던트 과정을 마치고 그렇게 마지막 순간까지

치열하게 자기 삶에 열중한 사람이다.

암선고를 받았을때 소리내어 울던 그가 매순간 절망감에 빠지기도 하지만

끝내 성숙하고 의연한 자세로 삶을 완성하는 장면은 숙연해지기 까지 했다.

 

우선, 가족 중 누군가가 중병에 걸렸을 때 그것을 대하는 가족들의 태도가

참 인상적이었다. 우리는 병원에 입원해 있는 가족이나 지인들을 마지못해

한두어번 들여다보는 것이 전부이다. 병원 병실조차 한 병실에 여러명이 함께

쓰다보니 오붓하고 따뜻한 공간을 만들기 쉽지 않다.

죽음의 순간까지 외롭지 않게 혼자가 아님을 네가 있어 정말 행복했음을

누누이 일깨워주는 그들의 성숙한 자세가 참 부럽다.

저자 본인이 직접 겪은 암과 죽음에 이르는 과정들을 담담히 그려놓았다.

내내 눈물이 핑 돌았다.

더불어 '나 자신의 고통도 객관화'할수 있기를!

 

-오컴의 면도날: 어떤 사실 또는 현상에 대한 설명 가운데 논리적으로

                      가장 단순한 것이 진실일 가능성이 높다는 원칙.

 

-의사의 의무는 죽음을 늦추거나 환자에게 예전의 삶을 돌려주는 것이 아니라

삶이 무녀져 버린 환자와 그 가족을 가슴에 품고 그들이 다시 일어나 자신들이 처한

실존적 상황을 마주보고 이해할 수 있을때까지 돕는 것

 

-남편이 숨을 거두기 몇 주 전, 함께 침대에 누워서 내가 그에게 물었다.

" 내가 당신 가슴에 머리를  대고 있어도 숨쉴수 있어?

"내가 숨을 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야."

 

 

-죽음 속에서 삶이 무엇인지 찾으려 하는 자는

그것이 한때 숨결이었던 바람이란 걸 알게 된다.

새로운 이름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고,

오래된 이름은 이미 사라졌다.

세월은 육신을 쓰러뜨리지만, 영혼은 죽지 않는다.

                                                                                                 <본문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