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쥐 혁명 - 만화로 만나는 마르크스
민지영 지음, 장춘익 감수 / 곰출판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우리가 또는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부조리는 어디에서 기인하고 어떤 방식으로 벌어지는지 쉽게 접근하고 있다. 다만 당연히 아쉬울 거라 생각했지만 이리 아쉬울수가 있나라는 생각을 떨칠 수 없다. 마르크스를 쉽게 풀어내야한다는 강박은 내용의 전개를 느슨하게 만들어 읽는이로 하여금 집중력을 잃게 만들었다. 또 4컷 만화형식은 마르크스 사상을 담아내기에 적당하지 않은 그릇처럼 느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설령 실패를 겪었다 할지라도, 그것은 잊힐수 없는 기억이 되어 우리를 계속하여 앞으로 나아가게 하고 있다 - 임마누엘칸트의 말이다.

생쥐혁명, 민지영, 곰,2019, p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쥐띠해라 쥐 관련 책을 가볍게 한권 집어 들었다. 그런데 마르크스 이야기란다. 다행인 건 만화책이라는 사실. 책읽기 시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유럽 신화 - 오딘, 토르, 로키 이야기
케빈 크로슬리-홀랜드 지음, 제프리 앨런 러브 그림, 김영옥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큼직한 판형, 두꺼운 종이재질로 된 이 책을 읽다보면 아직도 여기까지 밖에 못 읽었나라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툭툭 튀어나오는 개연성 없는 상황과 인물의 등장은 책읽기를 포기라는 핍진성을 만드는 것 같다. 그 위기의 순간을 벗어나 한장 한장 읽다가 보면 책넘김이 쉬어져 끝부분에 다다르면 ‘북유럽신화’를 더 잘 알고 싶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유럽 신화 - 오딘, 토르, 로키 이야기
케빈 크로슬리-홀랜드 지음, 제프리 앨런 러브 그림, 김영옥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북유럽 신화, 읽으려 해도 잘 읽히지 않아 힘들었는데 이 책이 입문서인가보다 잘 읽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