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를 위한 헷갈리는 우리말 100 어린이 미래 교양 시리즈 4
배상복 지음, 김현철 그림 / 이케이북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말이지만 문법에서는 어른이 되어도 헷갈리고 혼동스러운 말이 제법 있다.

이케아북에서 출판된 어린이 미래교양시리즈 4 [어린이를 위한 헷갈리는 우리말 100 ]을 만나 보았다. 기대이상의 여운이 함께 하는 책이다. 구체적인 그림과 글이 제시되어 있고, 정말 일상에서 헷갈리기 쉬운 말들고 구성되어 있어서 매우 요긴한 책이다.

비슷한 말 구분하여 쓰기, 헷갈리는 띄어 쓰기의 정복, 틀리기 쉬운 말 바로 쓰기를 통해서 우리말 공부를 실속적으로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한 예로 ~데/~ 대 의 차이점은 잘 알지 못한다.

~데는 다른 사람에게 말한 것을 전해 듣고 전달할 때 쓰는 말이고 ~대는 직접 들은 이야기를 전달할 때 쓰는 말이라고 한다 헷갈리는 말의 의미를 이해시키고 실제적인 문장을 제시해 주어서 제대로 된 표현을 일상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그리고 의미의 사전적인 뜻을 적어 주어서 의미를 심층적으로 공부할 수 있도록 해 준다는 것이 이 책의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제시된 삽화의 군더더기 없는 그림이 의미 전달을 한층 더 쉽고 유의미하게 만들어 주어 기억에도 오래 저장 될 수 있을 것 같다. sns 사용으로 한글규칙이 파괴되고 심하게 줄여진 말을 통해서 오히려 의미전달에 방해가 되는 것도 많이 보아 왔는데 한글날이 있는 이달에 아이들에게 유익하고 재미있게 다갈 수 있는 책이 되어 줄 것이다.


소년 한국에서 출판된 우수 어린이 도서 시리즈를 관심 분야의 책을 통해서 만나보아도 즐거운 시간이 되어 줄 것이다. 그렇게 길지도 않으면서 아이들에게 또 다양한 연령대의 어른들이 참고하기에도 손색이 없는 군더기 없는 깔끔한 실용서가 되어 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가 내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김옥림 엮음 / 미래북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념의 분열 사회적인 여러 현상을 보면 답답하기 그지 없는 현실에서 시집은 우리에게 감성을 다독이라고 하는 것 같다. 시가 내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김옥림 시인이 주옥같은 시들을 엄선하여 시를 일상에서 가까이 느낄 수 있도록 구성한 시다. 산책이라는 시는  산책을 하면서 소소히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경험과 느낌들을 진솔하게 시로 표현되어 있다.

시인의 이야기를 따라 가다보면 시를 함께 느끼고 공감하는 마음들을 함께 공감할 수 있다. 어떨게 이런 감성적인 표현을 사용할 수 있었을까? 싶기도하고  작가 나름의 표현법이 부럽기도한 시상의 선율들이 특히 센치하기 쉬운 이 가을에 더욱 감성의 문을 은은하게 두두려 주는 것 같다. 사랑하는 사람과의 함께 한다는 표현의 것들이 우리를 즐겁게 하고 공감의 마음을 불러 일으켜 준다.


어릴적 감성이 누구보다 풍부할 때 시화를 베껴 적으며 나름의 시상을 떠올리며 시의 감성을 푹 빠져들고 나서도 한 동안 시의 감성의 나의 감성을 풍부하게 만들어 주었다. 저자는 시를 마음의 본향이라고 하고 그 시의 세계로 우리를 초대한다. 저자의 말처럼 서는 마음의 평안과 위안을 우리에게 안겨 준다. 우리나라 시인과 세계적으로 유명한 시인들의 시와 저자의 마음을 담아 녹여낸 신인의 시이야기로 책을 더 풍성하고 풍요롭게 만들어주는 책입니다.


누구나 우리는 시인의 자질이 있지만 일상에서 시로 녹여내기란 여간 어렵지 않아요 [시가 내게로 와 꽃이 되었다] 시집은 더욱 각박하고 힘든 일상을 살아가는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시문학의 감수성과 때로는 맹목적인 목적을 향해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가슴에 무엇을 품고 살아가는냐고 반문하는 울림에 귀기울이는 시간이 되어 보자


어릴 적 민감한 시 감수성이 자리한 중학교 시절에 외우다 시피 한 편의 시를 소개하고자 한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A S 푸시킨


삶이 비록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

슬픔을 딛고 일어서면

기쁨의 날이 오리니


마음은 항상 미래에 사는 것

현재는 한 없이 우울한 것

하염없이 사라지는 모든 것이야

한 번 지가 버리면 그리움으로 남는 것


지친 나의 일상에서 회복을 재촉하며 힘이 되었던 시의 감동이 다시금 마음에 파장을 일으켜 준다. 각박한 현실에서 계속 받은 상처에서 치유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이 가을에 엄선된 시들로 구성된 이 시집을 권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돌이표 가족 마음 잇는 아이 7
최은영 지음, 서영아 그림 / 마음이음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러 형태의 가족이 있고 요즘에는 아이들의 여러가지 감정과 정서를 공감 받고

자라는 경우가 많지만 모든 가정이 그렇다고 일반화 하기는 어렵다.

각 가정마다의 독특한 문화가 있고 그래서 가정은 그 가정의 반경에서 해결해야하는 일들이 많다.

 

아버지라는 든든한 그늘이 없이 자라온 사람들도 있고

아버지라는 든든한 버팀목으로 건강하게 잘 자라온 사람도 있다.

한 부모 가정에서 부모의 정서적인 학대를 영향으로 자라온 사람들도 있고

그럼에도 오히려 강건하게 긍정적으로 자라온 사람들이 있다.

 

아이들에게 도돌이표 가족은 어떤 의미였을까?

가정폭력의 소재로 최은영작가의 글마음을 담아 풀어낸 창작동화는

오랜 시절 부모님 밑에서 자라온 부모세대와 요즘 세대의 아이들에게 시사점이

많은 것으로 생각된다.

 

주인공의 마음으로 살아가는 도돌이표 가족들의 모습을 통해서 아이의눈과 시선으로

사회문제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희망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물들의 도시 그림책은 내 친구 52
호안 네그레스콜로르 지음, 이주희 옮김 / 논장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논장 출판사의 올 컬러판의 동물들의 도시를 소개합니다.

화려한 색감이 예전의 망가진 도시를 가져주는 듯 하고

인간과 자연의 관계에 대해서 생각할 수 있는 팁을 주는 책입니다.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해서 이제는 인간이 많은 노력을 할 차례인것 같아요

흔히 자연의 역습이라고 하잖아요

그것 또한 자연정화의 한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릴 때부터 학령기에 환경에 대해서 생각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주는 것

그것 또한 부모세대의 몫이 아닐까 합니다.


이야기는 너무나 평온해 보이는 환경에서 다양한 동물들이 등장합니다.

도시에 사는 우리는 동물원이라는 우리에 가서야 우리의 일상과는 낯선 동물들과 조우를 하곤 합니다.

일상에서 동물이 살고 있는 자연과 공존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과 노력이 필요할 텐데


오늘은 책으로 그런 노력과 애씀의 결과물을 만나보기로 해요

오늘의 주인공 니나는 동물들이 살고 있는 도시를 탐험하고

동물들의 특징과 장점들을 아주 잘 알고

있는 영리한 친구랍니다.


우리가 어색하고 무섭다고 생각하는 동물들을 이야기로 하나되게 해 준답니다.

자연과 동물이 동화되어 평화롭게 살고 있는 동물들의 도시를 만나볼까요?

때로는 동물의 입장이 되어 들려주는 이야기

동물이든 아이들이든 자신이 주인공이 되는 이야기가 가장 현실감 있는 이야기가 될테죠

지금은 모습을 뒤돌아보게 하고 앞으로의 미래의 삶에 대해서

아이들의 눈높이로 날 수 있는 책이 되어 줄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ighlights 한 권으로 끝내는 숨은그림찾기 : 점보 (Jumbo)
하이라이츠 어린이 (Highlights for Children) 지음 / 소란i(소란아이)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주 어릴적 부터 숨은 그림 찾기, 미로찾기를 좋아하는 초딩 1학년 딸아이가 맘에 들어 선택한 한 권으로 끝내는 숨은그림찾기 책을 만나보았습니다.
정말이지 이 녀석은 흥미롭고 재미있는 것을 추구하는 아이인데요
숨은그림책을 손에서 놓치 않더라구요
심지어 어제는 숨은그림을 찾다가 잠들어 버리는
우스꽝 스런 모습도 있었답니다.

 


그림책 사이즈가 커서 맘에 들고 숨어 있는
그림을 찾는 기쁨도 배가 되는 듯 하다.
칼라판이 아니라서 컬러링으로 색칠을 할 수도 있고
페이지마다의 그림을 보며 그림을 관찰할 수 도 있는 책이다.
주제별 그림을 보며 이야기를 구성할 수 도 있고 페이지를 하나씩 맡아
숨은그림찾기 내기도 할 수 있는 흥미진진한 책이다
한동안 정말 오랫동안 손에서 놓치 않아서
아이의 숨은 집중력을 끌어 올려주어
아이들 지켜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꼭꼭 숨어이는 숨은그림의 묘미를 좀더 큰 책으로 만나본다면 아이들은

정말 숨은그림을 찾으며 자신감도 쑥쑥 자라나게 될 것이다.

이 책을 통한 아이의 반응을 보고 조카에게 선물해 준 책이라

만족감이 더가 되어서 기분이 좋다.

아이들의 숨은 재능을 찾아주고 싶은 분이나 책으로

만나는 즐거움을 선사해 주고 싶은 분이라면

이 책을 적극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