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조: 남인 발탁(사도세자의 추숭을 위해)->
시파: 그 이름에서 보이듯 뚜렷한 자기 이념이 없는 비당파적 당파. 영조시절 탕평당과 비슷. 소론은 대부분 시파가 됨.

벽파: 추숭 반발. 청명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조순. 흔히 그로부터 안동김씨의 60년 세도정치가 비롯되었다고 말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살아서나 죽어서나 대접받고 받들어진 신하: 김조순 하륜 황희 신숙주 유성룡 이원익 김상헌 김육 송시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왕은 더는 그 혼탁한 세계 속으로 들어가려 하지 않았다. 영조,정조처럼 탕평의 길을 갈 자신이 없었을지도 모른다. 그렇게까지 하며 꼭 이루고 싶은, 이루어야 할 정치적 목표도 없었다. 중요한 정치적 판단, 결정은 비변사에게 맡기고 자신은 민생분야를 맡았다. 그러나 조정을 틀어쥐지 못하니 민생이나 과거제도 개혁에도 성과가 있을리 만무. 부지런했지만 중요한 것을 놓아버린 안이한 처신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