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6년 헝가리 태생으로 프랑스와 독일에서 주로 활동했던 앙드레 코스톨라니에 대해 이야기해볼까 한다. 보통 투자의 영역에서 유명한 사람들은 꼭 영미인이 아니더라도 미국이나 영국의 금융시장에서 활동한 사람들이기 쉽다. 코스톨라니는 유럽 대륙의 금융시장에서 거래하면서 부와 명성을 거머쥔 가장 대표적인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그에게는 ‘유럽의 버핏’이나 ‘주식의 신’이라는 칭호가 따라붙는다.

 

예를 들면 이런 식이다. 코스톨라니는 70년에 이르는 그의 주식 인생에서 내부정보를 이용해 돈을 번 것이 겨우 네 번밖에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사실 주식 한다는 사람치고 이 내부정보를 찾아다니지 않는 사람은 드물다. 아니, 적극적으로 찾아다니지는 않는다고 하더라도 최소한 누군가 귓속말을 해주면 솔깃해한다. 물론 이 모든 행위는 불법이다. 하지만 “주식 투자는 원래 그렇게 하는 것”이라는 후진적 인식은 잘 바뀌지 않는다.

 

그러면 코스톨라니는 그런 나쁜 짓에 의존하지 않고 거의 대부분의 경우 자신의 실력으로 돈을 불렸다고 자랑하는 걸까? 그게 아니다. 그에 의하면, 그 네 번 중에 두 번은 정보가 알려주는 대로 해서 이익을 봤고, 나머지 두 번은 정보를 거스르고 거꾸로 함으로써 이익을 냈다는 것이다. 내부정보대로 했다가 돈을 까먹은 것은 너무 많아서 이루 셀 수도 없을 정도라고 했다.

 

그는 주식거래자의 행동 수칙 제1조 1항을 다음과 같이 정의했다. “아무리 확실한 정보라도 전혀 예상 밖의 결과를 낳을 수 있다.” 돈에서 불확실성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코스톨라니도 생각한 모양이다.

 

코스톨라니가 했다는 거래들을 보면 다양하기 그지없다. 그를 가리켜 전설적인 주식투자자라고 부르지만, 그는 마진 거래도 해봤고, 외환 거래에도 일가견이 있었으며, 파생 거래의 달인이었고, 원자재와 채권을 가지고 놀았다. 코스톨라니는 스스로를 투기자라고 불렀다. 그는 확실히 뭘 좀 아는 사람이다.

 

나는 투자와 투기를 엄격하게 구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빚을 지면 투기요, 내 돈만 갖고 하면 투자라는 나름대로의 기준을 과거에 제시해봤지만 별 반향이 없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기 좋을 때는 투자가 되고 남들 욕할 때는 투기가 되는 딱 그 정도의 현실이 충분히 만족스러운 듯했다.

 

그래서 더 진화된 기준을 제시하려 한다. 아주 간단하다. 금융시장에서 행해지는 거래행위는 모조리 투기다. 여기에 투자는 없다. 투자는 오직 개인과 기업이 자신의 돈 버는 법을 더 잘하기 위해 돈을 미리 쓰는 행위만을 지칭하는 걸로 이해하자는 것이다. 그러니까 회사라면 설비 증설이나 현대화, 연구 개발, 직원 교육 이런 것들이 투자다. 국내총생산을 계산할 때 정부, 기업, 가계로 나누고 이들의 지출을 각각 재정, 투자, 소비라고 불렀던 것을 상기하면 좋을 듯 하다. 다시 말해 경제학에서의 투자가 진짜 투자지, 재무론에서의 투자는 투자가 아니다.

 

금융시장에서의 거래행위에 땀을 흘려 돈을 제대로 벌겠다는 생각은 없다. 그냥 돈을 불리고 싶을 뿐이고,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다. 그래서 이 행위들은 장기건, 단기건, 매수건, 공매도건, 그냥 투기다. 싼값에 사서 언젠가 비싼 값에 팔아 돈을 남겨보겠다는 것, 그게 바로 투기의 정의다.



“우리에게 정말 필요한 건, 

최대한의 돈이 아니라 최소한의 철학이다”


현직 금융감독원 실장이자 세계적인 트레이더가 알려주는 

돈을 지배하는 프레임의 힘


-------------

지난 3월 15일부터 <돈을 배우다>의 연재를 진행했습니다. 

참여해주신 분께 <돈을 배우다> 책을 보내드릴께요. 

비밀댓글로 이름과 주소 연락처를 알려주세요~^^


당첨자

paperdo

lilycoffee 


앞으로 더 좋은 글과 다양한 이벤트로 함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4-02 16: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02 22: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mira 2017-04-05 18: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이벤트가 있었군요. 저도 이책 관심가졌는데 너무 늦게 알아버렸네요 ㅠㅠ

오아시스 2017-04-07 11:06   좋아요 0 | URL
아, 아쉽습니다. 이벤트에 알라디너분들이 별 관심이 없으신것 같아 상처받았었거든요 ㅠ.ㅠ 계속해서 좋은 이벤트 더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관심가지고 봐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