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별자리는 무엇인가요 - a love letter to my city, my soul, my base
유현준 지음 / 와이즈베리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지내온 시간속의 공간들


 알쓸신잡 시즌 2를 시작하면서 기존의 멤버 몇 명을 더해 새롭게 온 멤버가 유현준 건축가였다. 각각의 분야를 넘어 박학다식한 그들의 대화는 언제 봐도 늘 즐겁고 호기심을 자극했다. 확실히 자신의 분야의 이야기가 전개되면 우리가 알지 못했던 시간과 공간 속으로 훅 밀려 들어간다. 역시 알면 알수록 더 깊이 바라볼 수 있다. 방송이 나가고 유현준 건축가가 책을 2권 정도 출간했는데 그에 관한 책을 읽지 못하고 있다가 처음으로 그의 첫 번째 도시 에세이를 읽게 되었다. 에세이의 좋은 점은 그의 본업을 뛰어넘어 자신의 개인적인 생각과 일상생활에서의 이야기를 밀도 높게 읽을 수 있다. 그래서 어렵게 읽히는 작품을 더 친근하게 느끼기도 하고 때때로 그가 이야기하는 느낌표가 가벼울 땐 살포시 손을 놓기도 한다.


<당신의 별자리는 무엇인가요>는 그의 유년시절과 청년시절의 이야기와 그가 살면서 만났던 공간들의 이야기가 담겨져 있다. 하나하나를 넘어가듯 그가 살았던 공간 속의 이야기들이 마치 누군가의 앨범을 지켜보듯 넘어가고, 건축가를 꿈꾸기 전 공간들이 스쳐지나가기도 한다. 꿈을 키웠을 시절과 꿈을 가꾸어 나가는 시절의 이야기도 가볍게 스쳐지나간다. 개인적인 이야기보다 그가 평소 애착을 갖고 둘러보는 공간 속 이야기가 마음에 들었다. 많은 나라의 도시들 중에서도 우리의 공간은 옛 것을 보존하고 가꾸어 두기 보다는 편리성을더 추구 때문인지 개성이 느껴지지 않는 건축물이 대다수다. 공간의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공간을 손에 꼽기가 힘들었는데 유현준 건축가는 우리의 도시 공간들을 소개하는 동시에 개인적으로 특별하게 느끼는 도시의 요소들을 이야기하고 있다.


마포대교 난간, 한남대교 다리 밑 공간, 잠수교, 방음벽 아이비, 늦은 밤 공항등이 특별한 도시의 요소들이라면 연인을 위한 공간과 혼자있기 좋은 공간, 일하는 공간들을 다시 재조명하고 있다. 개인마다 좋아하는 포인트가 다르기에 이 공간이 가장 좋다고 말은 못하겠지만 그가 소개한 공간들 중에서는 연인을 위한 공간의 이야기가 더 눈에 들어왔다. 계단 있는 길과 전봇대 가로등에 관한 이야기가 좋았다.


유현준 건축가는 글을 쓰는 과정 속에 자신을 더 들여다 보기 위해 이 책을 썼다고 했다. 책을 통해 그가 걸어왔던 지난 날이 모두 소환될 만큼 그는 자신이 걸었던 시간 속의 공간을 불러온다. 그것이 아주 개인적인 이야기라도. 그 시간 속에서 내가 모르던 시대가 읽히기도 하고, 누군가의 추억을 옛이야기 마냥 읽히기도 하지만 그 시간 속에서 느끼지 못했던 공간을 마주하기도 한다. 식상하다고 느꼈던 공간을 마주하기도 하고, 느껴보지 못했던 도시의 공간을 소개 받기도 한다.

 

때로는 한 때 핫플레이스 였으나 유행이 지나 발걸음이 뜸했던 공간을 소환해 내기도 한다. 사람들의 발길이 자주 닿는 곳을 찾기도 하지만 조용히 산책을 하며 풍경을 바라보고 싶은 공간을 갈구해 내기도 한다. 공간 속의 이야기들을 깊지 않지만 마치 안부를 묻는 것 마냥 말을 걸어주는 것처럼 말을 건넨다. 편안했지만 조금 더 밀도있게 그의 이야기를 듣고 싶은 아쉬움이 남는 책이었다.


---


나의 공간을 바라보는 것은 나를 바라보는 것이기 때문이다. -p.14

현대건축에서 유일하게 중력을 이기는 구조체가 그대로 드러난 건축물은 다리 교각이다. - p.159

네모난 테이블에서 가장 대화가 많이 일어나는 자리는 모서리를 사이에 두고 앉은 사람 사이다. 그래서 친해지고 싶은 사람이 있으면 테이블 모서리를 사이에 두고 앉으면 좋다. 보통 바로 옆자리에 앉은 사람을 보려면 고개를 90도 돌려야 하는데 반해, 모서리에 앉은 사람은 45도만 고개를 돌려도 볼 수 있다. 그리고 사람 간의 친밀함을 만드는 거리는 45센티미터라는 연구 결과가 있다. 보통 테이블에서 모서리에 앉으면 적절하게 이 정도 거리가 떨어진다. 테이블 건너편에 있는 사람은 얼굴은 잘 보이나 1미터 이상 떨어져 친밀감을 느끼기 어렵고 바로 옆 사람은 얼굴이 보이지 앉는다. 모서리 자리가 연애를 부르는 자리다. - p.263~26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