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탐정 김악마 - 채티 호러 픽션북
남상욱 지음, 차차 그림, 김바닥 원작 / 서울문화사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스터리 탐정 김악마란 재미난 환상 미스터리 동화를 만났습니다. 주인공 김악마는 이름 그대로 악마랍니다. 순혈 악마는 아니고요. 사람과 악마 사이에서 태어난 반 악마, 반 인간인 존재랍니다. 초등학생의 모습을 가진 조그마한 꼬마 아이지만,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아이랍니다. 마치 코난을 떠올리게 되는 아이랍니다.

 

김악마는 바로 미스터리 탐정 사무소의 소장이랍니다. 소장이자 모든 일을 직접 몸으로 뛰는 일꾼이기도 하죠. 물론, 탐정 사무소엔 또 다른 직원도 있답니다. ‘아보라는 청년인데, 사건 의뢰를 받아 김악마에게 사건을 전하는 역할을 감당한답니다.

 

김악마가 대표로 있는 미스터리 탐정 사무소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리하여 해결해나가는 탐정 사무소라기보다는 이성으로 판단할 수 없는 신비한 힘, 비현실적 존재들에 의해 벌어지는 사건을 해결하는 탐정 사무소랍니다.

 

갑자기 깊은 잠에 빠진 서영의 오빠 사건을 해결하기도 합니다. 의뢰비로 30억을 요구하지만 정작 3만원만을 받아 치킨을 사먹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인기 BJ가 되려는 욕망에 흉가를 찍다 귀신을 찍게 된 아이, 이로 인해 위기에 처하게 되는 아이, 그리고 그 아이를 추적하며 자신의 조회수를 올리는 또 다른 BJ. 이처럼 흉가와 귀신, 그리고 인기 BJ가 되려는 어그러진 욕망이 얽힌 사건을 해결하기도 합니다. 학교 급식에 얽힌 끔찍한 음모도 해결되기도 하고요(이 사건은 김악마가 해결하는 건 아니랍니다.).

 

김악마가 해결해나가는 사건들은 이성과 추리로만 풀 수 없는 미스터리한 사건들이랍니다. 사건 이면에 뭔가 미스터리한 존재들, 비현실적 존재들이 도사리고 있는 사건들이죠. 이런 사건을 추적해나가는 이야기가 굉장히 흥미진진하며 빠르게 전개됩니다. 그렇기에 책장을 처음 펼쳐들면 마지막 순간까지 한 호흡에 따라가게 된답니다. 생각해보면 때론 비약도 있고, 엉성한 것 같으면서도 재미나게 읽게 된다는 큰 강점이 있답니다. 다음 이야기도 얼른 만날 수 있길 기대해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심순덕 지음, 이명선 그림 / 니들북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나도 유명하고 잘 알려진 시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란 시를 쓴 심순덕 시인의 시집을 부끄럽게도 여태 읽어보질 못했답니다.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란 시를 처음 만났을 때, 가슴이 울컥하며 한참을 울었던 기억이 있는데도 말입니다.

 

그저 읽어 내려가기만 해도 울컥하게 되는 시, 과연 그 시를 쓴 시인의 시들은 어떨까 하는 궁금함으로 시집을 펼쳐봅니다.

 

엄마란 단어에는 태생적으로 물기가 젖어있습니다. 불러보면 그리운 이름(곁에 계실지라도), 그러면서도 어쩐지 죄송스럽고 미안해서 눈물 젖게 하는 이름이 엄마겠죠.

 

이 시집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속에는 엄마에 대한 시가 참 무던히 많습니다. 엄마란 존재는 곁에 계시던 그렇지 않던 간에 이처럼 많은 감정을 끌어내는 존재이기 때문이겠죠.

 

그렇다고 해서 시집에서 만나는 시들이 모두 엄마만을 노래하는 건 물론 아니랍니다. 때론 아빠에 대해서, 때론 부부간에 대해, 때론 딸에 대해 노래하기도 합니다. 그 외에도 다양한 삶의 자리를 만나기도 합니다. 많은 시들이 쉬이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시어들로 되어 있어 편안하게 읽고 감상할 수 있음이 시인의 시가 갖는 특별한 힘이 아닐까 하는 그런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너무나도 잘 알던 시인,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한 번도 읽어보지 못했던 시인의 시집을 처음 만났다는 기쁨이 충만한 시집 산책이었습니다. 다양한 감정의 시어들을 만나게 됩니다. 때론 외롭고 쓸쓸한 시어에 몸을 떨기도 합니다. 그런데, 참 이상하죠? 그런 시어에 마음이 물들다가도 종국에는 따스함이 스며드는 건 왜일까요? 아무튼 충만한 감정들을 시어를 통해 만나는 행복한 시간이었답니다. 그것도 풍성하게도 110편이나 수록되어 있어 시인과의 첫 만남의 시집 산책은 풍성한 느낌 가득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비아파트 고스트볼X의 탄생 귀신 파티 스티커 색칠놀이
서울문화사 편집부 지음 / 서울문화사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리와 친구들은 귀신 파티에 참가하기 위해 귀신의 집으로 떠났답니다. 그런 친구들은 그만 주술사들의 봉인의 저주에 걸려 몸이 작아졌대요. 저주를 풀 수 있는 방법은 단 하나래요. 바로 귀신의 집을 무사히 빠져나오는 것뿐이랍니다. 과연 하리와 친구들은 귀신의 집을 무사히 빠져나올 수 있을까요?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X의 탄생: 귀신파티> 이야기의 스티커 색칠놀이 책을 받아본 아들 녀석, 환한 웃음을 짓네요. 그런데, 정말 환한 웃음만 짓게 될까요? 그렇지 않답니다. 신비아파트를 좋아하는 아들 녀석이지만, 밤이 되어 잠자리에 들면, 이러쿵저러쿵 하며 귀신이 나올까봐 무섭다고 하네요. 신비아파트 속 캐릭터들 이야기를 하면서 말이죠. 그렇게 무서워하면서도 여전히 신비아파트 색칠놀이를 즐기는 아들 녀석, 이런 과정을 통해 어쩌면 용기한 뼘 자라지 않았을까 싶어요.

 

맞아요. 이 색칠놀이를 즐기기 위해서 준비해야 할 것이 있답니다. 물론, 예쁜 색들의 색연필이나 크레파스를 준비해야겠죠. 하지만, 그것보다 먼저 준비해야 할 것이 있답니다. 그건 바로 용기랍니다.

 

책 속에서 못된 주술을 거는 주술사를 만나기도 하고, 무시무시하고 오싹한, 때론 귀여운 여러 귀신들을 만나기도 하거든요. 이런 녀석들과 색칠하며 씨름을 하는 가운데 조금은 무서운 마음이 싹틀 수도 있어요. 하지만, 결국에는 무서움 뒤편에 자리 잡은 용기가 커 가리라 여겨져요.

 

색칠놀이만 즐기는 게 아니라, 92개의 스티커가 들어 있어, 스티커를 붙이며 놀 수 있답니다. 아울러 미로 찾기와 다른 그림 찾기를 즐길 수도 있고 말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억, 하리 오싹한 썸데이 2 - 수상한 학생회장 편, 호러 로맨스 코믹북 기억, 하리 오싹한 썸데이 2
서울문화사 편집부 지음 / 서울문화사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비아파트 외전인 호러 로맨스 코믹북 기억, 하리 오싹한 썸데이2수상한 학생회장 편을 만났습니다.

 

하리의 앞에 나타난 늑대인간, 강림은 늑대인간이 하리를 헤칠 것이라 생각하지만, 늑대인간은 위험한 존재가 아니랍니다. 위험한 존재는 따로 있었으니 바로 검은 악령이랍니다. 과연 검은 악령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게다가 이번 이야기에선 갑자기 깊은 잠에 빠져 드는 아이들이 생기게 된답니다. 민성이 제일 먼저 갑자기 깊은 잠에 빠져 들었답니다. 그런 민성의 목엔 낯선 목걸이 하나 걸려 있고 말이죠. 그 다음엔 하리 역시 깊은 잠에 빠져 들었답니다. 꼭 쥔 하리의 손에도 역시 같은 모양의 장치가 있었는데, 마치 주술의 위치 추적기와 같은 장치랍니다. 이게 어떻게 된 일일까요? 이 장치 어디선가 본 것만 같은데, 바로 새로 온 선생님의 팔찌 문양과 같답니다. 새로 온 선생님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 이번 이야기의 부제가 수상한 학생회장 편인데, 어쩐지 하리 주변을 맴도는 것만 같은 잘생긴 학생회장의 감춰진 정체는 무엇일까요?

 

하리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아이들의 로맨스가 기대되네요. 아울러 아이들을 위협하는 악한 세력의 정체, 그 악한 세력과의 대결 역시 아찔하면서도 신나고요. 꿈속으로 들어가 펼치는 모험도 신납니다. 만화이기에 아이들이 더욱 재미나게 볼 수 있어 좋고요. 게다가 어쩐지 은근하게 오싹한 느낌도 있어 오싹한 즐거움을 누릴 수도 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매미가 고장 났다고? - <푸른 동시놀이터> 앤솔러지 제3집 푸른 동시놀이터 104
<푸른 동시놀이터> 앤솔러지 지음, 강나래 그림 / 푸른책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가리지 않고 보는 편이지만, 특별히 주기적으로 봐야겠다고 다짐하며 읽게 되는 장르가 있습니다. 그 가운데 하나는 바로 동시입니다. 동시라고 하면 많은 분들은 어린아이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는 장르라고 생각하곤 합니다. 물론 맞는 말입니다. 하지만, 틀린 말이기도 합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으론 동시야말로 어른 독자들이 반드시 가까이 하고 읽어야 할 장르가 아닐까 여겨집니다. 왜냐하면, 동시는 마음을 맑게 하는 힘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게 다름 아닌 동심이겠죠. 동심은 우리의 마음을 맑게 합니다. 세상에서 지치고 상한 영혼에 알 수 없는 힘을 공급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동시를 가급적 가까이 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런 저에게 정말 좋은, 마치 종합선물과 같은 동시집이 찾아왔습니다. <푸른 동시놀이터> 앤솔러지 3번째 책인 매미가 고장 났다고?란 제목의 동시집입니다. 이 동시집이 종합선물세트와 같은 느낌을 주는 이유는 동시집 안에 담겨진 작품들이 여러 시인들의 것이기 때문입니다. 도합 38명의 기성시인들의 작품들이 2-3편씩 실려 있습니다. 여기에 새로이 추천되어 등단하게 된 시인 5명의 작품들이 함께 실려 있어, 100여 편의 동시들과 43명 시인들의 작품들을 만나게 됩니다.

 

다양한 동시들을 만날 수 있음이 이 동시집의 최고 강점입니다. 때론 별 하나 내 마음에 살짝 앉아 반짝이기도 하고, 때론 싸한 아픔이 가슴을 찌르기도 합니다. 때론 뭉클한 느낌에 행복하기도 하고요. 무엇보다 맑은 기운이 와글와글 가슴속에 가득 차게 됨이 행복합니다.

 

<푸른 동시놀이터> 앤솔러지 시리즈의 또 하나의 좋은 점은 동시 말고도 좋은 읽을거리가 뒤편에 실려 있다는 점입니다. 새로운 시인들이 추천을 받게 되는 과정과 이유 등을 살펴보는 것도 흥미롭습니다. 이외에도 동시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만나는 시간 역시 즐겁습니다.

 

또다시 한동안 세상에서 맑음을 유지하며 살아갈 수 있게 해줘서 고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