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밤 되세요 폴앤니나 소설 시리즈 1
노정 지음, 드로잉메리 그림 / 폴앤니나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림초콜릿어쩐지 달달한 달콤함이 묻어나는 이름이다. 그런데, 무슨 이름일까? 드림초콜릿이란 이름에서 떠올릴 수 있는 것이 뭘까? 초콜릿 만들기 체험 공간 이름이라면 딱 이겠다는 생각이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곳은 호텔이름이다. 그것도 무너져가는 호텔. 소설은 말한다. 무너져간다는 건 은유가 아닌 실제 물리적으로 무너져 간다고.

 

이처럼 무너져 가는 낡은 호텔, 그러나 그 이름만은 여전히 달달함을 풍기며 뭇 연인들의 발길을 유혹하는 공간, 그곳에서 벌어지는 호텔리어, 아니 호텔노동자들의 이야기가 소설 속에 담겨 있다.

 

문이 닫히지 않는 호실이 있고, 여름에 에어컨이 가동되지 않는 호실이 있다. 이런 곳이 호텔이라니. 그럼에도 그곳은 호텔이 분명하다. 그곳에서 일하는 이들. 과연 그곳에선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

 

달콤한 밤 되세요란 제목의 소설. 표지 그림과 색상부터 시작하여 뭔가 달달한 것들이 잔뜩 펼쳐질 것만 같은 기대감을 품게 한다. 그런데, 별로 달달하지 않다. 오히려 씁쓸하다. 우리네 인생이 그런 것처럼. 달콤함 가득 떠올리게 만드는 이름, “드림초콜릿호텔하지만, 그곳에서는 씁쓸하고 아픈 일들이 가득하다.

 

물론, 인생사가 아픔만 있는 건 아닐 게다. 이 소설 달콤한 밤 되세요는 그런 아픔을 딛고 일어서게 하는 묘한 힘도 느껴진다.

 

또한 소설 속에서 느끼게 되는 아픔, 먹먹함의 이면에는 우리 사회의 정치적 암울함도 자리 잡고 있다. 주인공은 진보정당인 남한사회주의노동자당소속으로 일했던 진보주의자다. 그런 그의 집안은 또한 독실한 기독교집안. 그리고 지금은 드림초콜릿이란 이름의 무너져 가는 호텔에서 케셔로 일하며 노동력을 착취당하고 있는 을의 입장에 있는 고용인.

 

주인공은 자신의 과거 정치적 노선을 회고하는 과정을 통해, 한국사회의 한 단면을 정치적으로 접근하지만, 실상 주인공에게 중요한 것은 정치적 신념도, 정치적 이상도 아니다. 사실 중요한 건 개인의 삶이다. 행복한 삶을 살아가야 하며 보장받아야만 하는 개인의 삶. 결코 행복하지 않은 드림초콜릿호텔에서의 생활을 통해, 이런 삶을 향해 나아가게 하는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믹 메이플 스토리 수학도둑 수학용어사전 2 코믹 메이플 스토리 수학도둑 수학용어사전 2
송도수 지음, 양선모 그림, 이강숙 감수 / 서울문화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메이플스토리 수학도둑 수학용어사전 2수학 학습 만화입니다. 초등학교 수학 과정에서 다루는 수학 용어들을 만화의 스토리를 통해, 적절한 상황 속에서 재미있게 설명해주고 있는 학습만화랍니다.

 

우선 이 시리즈는 10권까지 계획되어 있는데요, 권차에 따라 수학 단계가 차이가 있답니다. 1-4권은 기본, 5-7권은 심화, 8-9권은 종합 의 난이도 및 단계를 갖고 있습니다. 이 책은 2권이기에 기본적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그러니 이 책에서 다루고 있는 수학용어나 개념은 저학년 대상의 내용이 아닐까 여겨집니다.

 

그 내용은 묶음, 자릿값, 수 읽기, 홀수, 짝수, 부등호, 세로 셈, 가로 셈, 덧셈, 뺄셈, 10 가르기와 모으기, 세 수의 덧셈과 뺄셈, 시간과 시각의 개념, 오전 오후의 개념, 수 배열표, 도형, 단위길이, 분류 등 다양한 개념을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물론, 그 설명은 만화를 통해 자연스럽게 다가가도록 기획되어 있습니다.

 

만화의 내용은, <올리포스 궁전>에 요리사로 취직하게 된 슈미 에우로페는 그곳에서 를 전혀 모르는 여섯 명의 신들에게 수학을 가르치기 시작합니다. 그러면서 위의 다양한 개념들을 자연스레 깨닫도록 해준답니다.

 

이 책을 단계별로 차례대로 읽는다면 자연스레 수학의 개념 300여개를 익힐 수 있다니, 다음 편 역시 기대가 됩니다. 자칫 어렵게 느껴질 수학에 대해 자연스럽게 재미나게 접근할 수 있는 좋은 학습만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비아파트 고스트볼X의 탄생 누굴까? 귀신을 찾아라!
서울문화사 편집부 지음 / 서울문화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은 <신비아파트> 시리즈를 참 좋아하더라고요. 물론, 울 아들 녀석 역시 좋아한답니다. 이 시리즈는 첫 번째 시리즈가 2017.11.9.부터 2018.3.15.까지 13부작으로 방영되었으며, 두 번째 시리즈는 2018.11.8.부터 2019.1.24.까지 10부작으로 방송되었다고 합니다. 물론, 여전히 여러 채널에서 반복해서 방송되고 있어, 아이들을 즐겁게 하고 있죠.

  

  

바로 이 <신비아파트 고스트볼의 탄생> 이야기를 가지고 귀신을 찾는 찾기 그림책이 나왔습니다.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X의 탄생: 누굴까? 귀신을 찾아라!입니다. 하드커버로 되어 있어 아이들이 여러 차례 살펴봐도 쉬이 낡지 않게 되어 있어,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답니다.

 

어떻게 보면 다소 무시무시하고 섬뜩한 캐릭터들, 또 어떻게 보면 귀엽기도 한 수많은 귀신들을 만나게 됩니다. 같은 그림을 찾게 함으로 아이들의 인지능력을 키워줄 수 있답니다. 놀이와 함께 자연스레 아이들의 인지능력을 쑥쑥 키워줄 재미난 책이죠.

   

 

물론, 오래 쳐다보고 있자면 눈이 뱅뱅, 머리가 어질어질 할 수도 있다는 단점이 있죠. 그런데도 아이들은 전혀 상관없나 봐요. 계속하여 찾기 놀이를 하자고 하는 걸 보면 말입니다.

 

또 한 가지, 이 놀이를 함께 하면서 아이가 제법 많은 캐릭터의 이름을 알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물론, 아이가 모르는 캐릭터의 경우 찾아 알려줘야 한다는 수고로움을 감당해야 한답니다. 그럼에도 이런 수고로움을 통해 아이의 사랑을 받게 된답니다. 함께 아이가 즐거워 하는 시간을 보냈으니 말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비아파트 고스트볼X의 탄생 자동차 따라그리기
서울문화사 편집부 지음 / 서울문화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이 좋아하는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X의 탄생> 캐릭터인 신비와 금비와 함께 떠나는 자동차 그리기 책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자동차만이 아닌 탈 것들을 그리게 됩니다.

 

아이들에게 탈 것들은 신비 금비 만큼 어쩌면 신기한 대상이 아닐까 싶어요. 그래서 아이들은 자동차 장난감에 열광하는 것이 아닐까요? 울 아들 녀석도 자동차 장난감을 참 좋아한답니다. 하나하나 쌓여가는 게 엄마에겐 스트레스가 되지만요.

    

이 책은 그런 탈 것들을 따라 그리게 되어 있는 자동차 따라 그리기그림책이랍니다. 먼저, 신비와 금비를 따라 그리면서 이 녀석들에 대해 알아갈 기회를 얻게 되기도 합니다.

 

그 다음엔 자전거, 오토바이, 자동차, 버스, 경찰차, 소방차, 구급차, 견인차, 굴삭기, 탱크, 기차, , 헬리콥터, 비행기, 로켓, 우주선 등을 따라 그릴 수 있습니다. 이렇게 따라 그리는 것 역시 단순한 색칠놀이가 아니라, 선을 따라 그려볼 수 있고, 다음엔 색칠 놀이를 할 수 있답니다. 뿐 아니라, 이들 이름의 글씨를 따라 써볼 수도 있어, 미술공부와 함께 한글공부 역시 할 수 있답니다.

 

반듯한 선, 꼬불꼬불 곡선, 뾰족한 선, , 삼각형, 사각형 등의 모형, 이런 식으로 다양한 선을 따라 그릴 수 있습니다. 마지막엔 미로 찾기도 있답니다. 그런데, 울 아들 녀석, 아직 미로 찾기의 개념을 모르나 봅니다. 출발부터 도착까지 한 번에 선을 쓱~ 하니 그어 버렸답니다.

   

 

아직은 여러 모로 미숙하지만, 이런 놀이들을 통해 조금씩 성장해 갈 아이의 모습을 기대해보니 행복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비아파트 귀신 탐정단 3 - 눈을 뜨지 마 오싹오싹 무서운 이야기 시즌2
앨리스 지음, 카툰TM(정은정) 그림 / 서울문화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비아파트 귀신 탐정단> 세 번째 이야기를 만났습니다. 이번 이야기는 눈을 뜨지마란 제목입니다. 책 속엔 도합 7개의 사건들, 이야기들이 담겨 있답니다. 동화를 읽다보면, 오싹한 느낌이 찾아올 때가 있습니다. 어쩐지 내 뒤에 누군가가 있는 것만 같은, 그러나 뒤돌아보기 괜스레 무서운 그런 순간들이 말이죠.

 

이런 오싹함이야말로 공포 동화가 주는 즐거움일 겁니다. 조금 결은 다르지만, tv <신비아파트> 애니메이션을 아이들이 재미나게 보는 걸 보면 참 신기하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상당히 무서운 캐릭터들이 등장하곤 하니까 말입니다. 그럼에도 생각해보면, 제 어린 시절에도 tv에서 <전설의 고향>을 할 때면 무서워하면서도 그렇게 보고 싶던 이상한 욕구가 있었음을 떠올려보게 됩니다.

 

귀신 탐정단이 만났던 첫 번째 사건인 살아 있는 책사건 이후 귀신을 비롯한 수많은 공포 사건들로 아이들이 고통 받는 것을 보며, 이들을 돕기 위해 하리, 강림, 현우, 채희 이들 네 친구들은 귀신 탐정단을 만들게 되죠. 그리고 실제 사건에 대한 의뢰를 받아 사건을 해결하기도 하고요. 과연 이번 책에선 또 어떤 오싹한 이야기를 만나게 될까 기대감을 품고 책을 펼쳐봅니다.

 

물론, 이번 책 역시 모든 이야기가 이들 귀신 탐정단이 등장하는 이야기는 아니랍니다. <귀신 탐정단> 이야기 속에 이들이 등장하지 않는 이야기가 포함되어 있는지 의아한 점도 없진 않지만, 그럼에도 재미난 공포 동화를 만난다는 생각으로 읽게 되면 이 역시 흥미진진 으스스한 즐거움이 있답니다.

 

이번 이야기들 가운데는 귀신 탐정단의 대원이기도 한 채희의 감춰진 아픔, 그 스토리를 만나게 되기도 합니다. 몰입해서 읽을 때, 정말 섬뜩한 무서움을 느끼는 이야기들도 있답니다(전 개인적으로 첫 번째 이야기인 인기 짱이 되는 법이 제일 무서웠답니다.). 그러니 조용한 밤, 혼자만의 공간에서 읽는다면 어떨까요? 괜스레 뒤를 돌아보기 무서울만한 오싹한 즐거움을 마음껏 느낄 수 있을 테니 말입니다.

 

으스스한 즐거움 외에도 어쩐지 먹먹함을 느끼게 되는 포인트들도 있답니다. 1권인 두 개의 얼굴도 읽었었는데, 전 이번 책이 더 재미있는 것 같네요. 7개의 이야기들 모두 재미났답니다. 물론, 그 재미는 으스스한 즐거움, 오싹한 재미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