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임수
샤를로테 링크 지음, 강명순 옮김 / 밝은세상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샤를로테 링크의 신간소설 속임수600페이지 가까이 되는 적지 않은 분량의 소설이지만, 한시도 몰입도가 흩어지지 않고, 시종일관 긴장감 있게 읽게 되는 소설이다.

 

이야기는 한 전직 형사의 죽음에서부터 시작된다. 지방 경찰서에서 전설이 되어버린 형사 리처드. 유능함과 도덕적인 면 등 모든 면에 있어 경찰서에서 전설이 되어버린 이상적 형사. 하지만 그는 누군가에 의해 처참하게 살해당하게 된다. 누가 그에게 이렇게 깊은 원한을 품고 있었던 걸까? 그에게 붙잡혔던 수많은 범죄자들 가운데 하나일까?

 

이 사건을 쫓는 이는 뛰어난 형사이지만 알코올 중독자라는 치명적 허물이 있는 케일럽 반장이다. 그리고 그 수사팀에 있는 여 형사 제인 형사는 꼼꼼하고 집념 있게 사건을 추적하는 유능한 형사이지만, 남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집안 힘겨운 일로 허덕이는 상처를 안고 있는 형사이기도 하다.

 

여기에 아버지의 죽음으로 장기 휴가를 맡아 아버지 집에 내려와 있는 케이티는 런던경찰청 소속 형사다. 케이티 역시 범인을 추적한다. 비록 런던에서는 동료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외톨이 경찰에 무능한 경찰로 비춰지던 그녀이지만, 아버지의 범인을 쫓는 일에는 어느 누구보다 유능한 모습을 보이며, 사건의 진실을 향해 접근해 나간다.

 

과연 이들이 만나게 될 리처드의 살해범인은 누구일까?

 

케이티는 아버지 죽음을 파헤치며, 아버지의 감춰져 있던 과거를 알게 된다. 언제나 가정에 충실했던 아버지. 하지만, 아버지에게는 놀랍게도 애인이 있었다. 그리고 그 애인을 만나기로 한 날 아버지의 옛 애인은 참혹한 시체로 발견된다. 아버지의 죽음과 동일한 모습으로. 이에 케이티는 아버지의 죽음은 아버지의 감춰진 사생활과 연관이 있다 여기고 아버지의 감춰진 비밀을 파헤치게 된다. 가정에 성실하던 아버지의 과거, 그 안에 과연 어떤 비밀이 감춰져 있는 걸까?

 

이처럼 케이티의 아버지 리처드의 죽음, 그 범인을 추적하는 과정 가운데 연달아 일어나는 살인 사건이 소설의 큰 축을 차지하고 있다면, 또 하나의 축은 리처드의 범인으로 지목된 데니스란 전과자가 벌여나가는 범행이다. 데니스가 벌여나가는 범행 역시 긴장감 최고다. 특히, 데니스로 인해 아무런 잘못이 없던 한 가정은 철저하게 위협받게 되고, 파괴되어 간다.

 

이렇게 두 개의 플롯이 마치 하나의 사건처럼 교차되며 진행되기에 소설은 더욱 스릴이 넘친다.

 

소설은 리처드의 죽음을 쫓아가며, 우연하게 벌어진 사고와 여기에 더해진 잘못된 한 번의 선택이 끔찍한 결과로 되돌아오게 됨을 보여준다. 아니 어쩌면 이런 복수극에 의한 끔찍한 결과만이 아닐지도 모르겠다. 자신의 애인을 위한 순간의 선택이 한 가정을 철저하게 파괴하게 되었음을 보여준다. 물론, 당사자들은 그 끔찍하게 파괴되어진 삶을 모른 채 살아가지만 말이다. 이런 모습이야말로 어쩌면 가장 끔찍한 스릴러가 아닐까 싶기도 하다.

 

어쩌면 우리 역시 이런 끔찍한 결과를 만들어가고 있진 않은지. 그리고 나의 순간의 선택이 어쩌면 엄청난 원한과 복수를 낳게 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할 때, 섬뜩하다.

 

또한 더욱 섬뜩한 것은 아무런 인과관계가 없음에도 범행의 대상이 되는 모습이다. 소설 속에도 이런 모습이 끊임없이 나온다. 어쩌면 이것이야말로 가장 끔찍한 스릴러가 아닐까?

 

아무튼 소설은 엄청 재미나다. 긴 분량의 소설을 끊어 읽고 싶지 않을 만큼. 그리고 소설이 끝난 뒤엔 한동안 그 잔상에서 벗어나기가 힘겨울 만큼. 스릴러소설을 좋아하는 독자들이라면 읽고 후회하지 않을 소설임에 분명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