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시가 될 때
김소월 외 지음 / 북카라반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청소년 시절이 문득 떠오른다. 문구점에서 예쁜 다이어리를 사서, 그곳에 온갖 유명한 시들은 베껴 적던 그 시절이 말이다.

 

여기 마치 그런 느낌을 주는 시집이 있다. 북카라반에서 출간된 사랑이 시가 될 때란 제목의 시집이다.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 이 시집에 담긴 시들은 모두 사랑을 노래하는 시들이다. 여러 시인들의 시 가운데서 사랑에 대한 시들을 선별하여 싣고 있는 시집이다. 사랑에 대한 시들이니 참 달달하겠다는 생각으로 시집을 펼쳐본다.

 

그런데 시집에서 만나는 시들은 달달한 수준을 넘어선다. 때론 먹먹한 사랑을 만나기도 한다. 사랑하는 이를 떠나 보낸 뒤, 함께 하던 소소한 일상을 애절하게 그리워하며 노래하는 먹먹한 사랑을 말이다. 때론 아름다운 인성이 드러나고 건강한 가치관이 드러나는 사랑도 만나게 된다. 때론 가슴 따스해지는 사람 냄새를 맡게도 되고. 때론 사랑을 품는 한 편의 기도를 만나기도 하여, 시인의 바람이 나의 바람, 나의 기도가 되기도 한다. 짧지만 강렬한 느낌의 시들을 만나기도 하고. 때론 가슴 아린 사랑을 발견하기도 한다. 때론 상대에 대한 배려심이 가득한 시를 만나기도 한다. 어떤 시는 주옥같은 문장을 만나 마치 숨겨져 있던 귀중한 보물을 찾은 것 같은 기쁨과 배부름을 맛보기도 한다.

 

참 다양한 사랑의 노래들이다. 수많은 시인들의 작품 가운데 선별한 것이기에 다양한 느낌, 다양한 모양, 다양한 감성의 사랑을 만나게 된다는 장점이 있다. 게다가 한참 좋아하여 그분의 책을 참 많이 읽었었는데, 그분의 시를 만나 아련한 그리움에 빠져들기도 한다.

 

시집 안의 여러 시들을 읽고 있노라면, 지금 내 시랑이 어쩐지 부족한 것처럼 느껴지기도 하고, 그래서 앞으로 더 많이 사랑하고, 더 아름답게 사랑하고, 더 건강하게 사랑해야겠다는 다짐도 하게 된다. 그러니 시를 묵상하는 것만으로도 삶이 아름다워 질 것 같은 느낌이다. 시를 묵상하는 것만으로도 가족 간에, 부부 간에, 연인 간에 더 사랑이 단단해지고 풍성해질 것 같은 시집이다.

 

주옥같이 아름다운 시들 가운데 몇몇 구절만 옮겨본다.

 

저 물이 왔다가 서둘러 가는 것은 / 아무도 불러주는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

(중략) 썰물이 자꾸 뒤를 돌아보면서도 / 저렇게 서둘러 돌아가는 것은 //

먼 곳에서 / 누군가 애타게 부르고 있기 때문이다.

- 장석주, <썰물> 일부

 

나도 금방 헹구어낸 햇살이 되어 / 그대에게 가고 싶다

- 안도현, <그대에게 가고 싶다> 일부

 

누군가 그리운 날은 / 창을 닦아서 //

맑고 투명한 햇살에 / 그리움을 말린다

- 문정희, <유리창을 닦으며> 일부

 

너에게로 가는 / 그리움의 전깃줄에 / 나는 / / / / /

- 고정희, <고백·편지6> 전문

 

오늘 우리는 누구에 대한 그리움에 감전되고 있는가. 오늘 우리는 얼마나 맑고 투명한 햇살에 그리움을 말리고 있는가. 누군가에게 사랑을 품고 다가가는 우리의 그 사랑이 금방 헹구어낸 햇살과 같은 맑고 아름다운 사랑인지. 오늘 우리의 사랑을 돌아보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