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얘기 계속해도 될까요?
니시 카나코 지음, 전경아 옮김 / 을유문화사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 니시 가나코의 책을 처음으로 읽었다. 사실 이 책 『이 얘기 계속해도 될까요?』를 읽으며, 작가의 연혁을 살펴보니, 예전에 작가의 책을 구입한 적이 한 번 있었다. 아마도 책꽂이 어딘가 꽂혀 슬피 울며 이를 갈고 있을 게다. 주인이 사놓고도 눈길 한번 주지 않는다고. 이참에 찾아 읽어줌으로 책의 서러움을 달려줘야 할 듯싶다.

 

이 책 『이 얘기 계속해도 될까요?』는 에세이집이다. 작가의 초창기 글들이란다. 그래서 더욱 그럴까? 통통 튀는 느낌이다. 전반적으로 에세이의 분위기는 가볍다. 그리고 유쾌하다. 작가는 마음먹고 독자들에게 유쾌한 에너지를 전하기 위해 썼다. 작가 스스로 말하길, 독자들이 안 웃는다면 엉덩이를 까서라도 웃게 하겠다는 심정으로 썼다고 한다. 작가는 자신의 엉덩이를 까진 않지만, 누군가의 엉덩이는 깐다(책을 읽다보면 무슨 얘긴지 알게 된다.). 그리고 자신의 실수담들을 솔직하게 까 보인다. 이런 실수담들을 읽노라면 웃지 않을 수 없다. 때론 피식피식하다 어느 순간 껄껄 웃고 있는 내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물론, 작가의 실수담이 때론 내 것 인양 민망하여 얼굴이 화끈거리기도 하지만 말이다.

 

작가는 일상의 삶 이야기를 재미나게 풀어나간다. 이런 이야기를 읽노라면 그래, 나도 이런 적이 있었는데, 하며 연관된 옛 시절의 경험과 실수를 떠올려보게도 되어, 혼자 추억 여행에 빠져들게 한다는 점도 이 에세이집이 주는 또 하나의 선물이다.

 

그렇다고 모든 글들이 재미나기만 한 건 아니다. 기본적으로 문체가 가볍고, 유쾌하여 재미를 지향하지만, 그럼에도 뭔가 뭉클하게 하고, 또한 우리네 삶을 돌아보게 하는 힘이 있는 글들 역시 적지 않다.

 

저는 언제나 그렇습니다. 제 슬픔이나 행복에는 남보다 배로 민감해서 괴롭네, 고통스럽네, 하며 도와줘, 잊지 말아 줘, 이것 좀 봐 줘, 하고 주변의 선량한 사람들에게 호소하고 몸부림치는 주제에 남의 불행, 슬픔과 괴로움이나 불운, 억울함에 관해서는 질릴 정도로 둔감해서 그것을 알았을 때 잠시 동요하고 고통을 공유하지만, 금세 잊어버리는 것입니다. 기억이 안 나. 기억이 안 나.(311쪽)

 

전반적으로 가볍고 유쾌함을 느끼게 해주는 글들. 웃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그런 글들을 읽는다는 것은 언제나 신난다. 물론, 그렇다고 책 속의 글들이 모두 그렇다는 건 아니다. 어떤 글들은 어쩌라고? 왜 이런 글을 내가 읽고 있지? 싶은 글들도 있다. 솔직히 작가가 이 글을 통해 뭘 꾀하는 걸까 싶은 글들. 그저 원고마감에 쫓겨 글을 채워 넣은 것 같은 느낌의 글들이 없지 않다는 말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전반적으로 유쾌하고 재미난 분위기의 에세이. 아, 에세이를 이렇게도 쓸 수 있겠구나 생각하게 해주는 고마운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