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영웅 암탉 도난 사건 스콜라 어린이문고 18
호콘 외브레오스 지음, 외위빈 토르세테르 그림, 손화수 옮김 / 스콜라(위즈덤하우스)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호콘 외브레오스의 장편동화 『슈퍼 영웅 변신 페인트』의 속편이 나왔습니다. 이번 동화 제목은 『슈퍼 영웅 암탉 도난 사건』입니다. 루네, 아틀레, 오세 이 세 친구들이 각기 좋아하는 갈색, 검은색, 파란색 영웅 복장을 하고 동네 불량배들의 자전거에 페인트칠을 하면서 복수하던 모습이 선하네요.

 

이번 이야기에서는 아틀레가 주인공입니다(물론, 세 친구가 모두 나오지만요.). 아틀레와 친구들은 동네에 새로 이사 온 가정을 염탐합니다. 일명 스파이놀이입니다. 혹시 새로 이사 온 가정이 뱀파이어 가족일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이렇게 이사 온 가정을 염탐하는 가운데 아틀레는 그 집 딸 샌디와 이야기를 나누게 되고, 지기 엄마가 엄청나게 유명하다는 샌디의 자랑을 듣게 됩니다(이렇게 샌디는 자신의 엄마 자랑을 많이 합니다. 자동차가 백대도 넘게 있다고 자랑하기도 하고, 집이 세계 곳곳에 수없이 많다고 자랑하기도 합니다. 이런 모습은 자신의 부모님이 최고라며 자랑하는 아이들의 순수한 모습을 보는 것 같으면서도 또 한 편으로는 어른들의 물질만능주의 사고방식을 아이들이 닮아가고 있는 모습을 꼬집고 있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아틀레는 자신도 유명해지고 싶습니다. 하지만, 유명해질 방법이 없네요. 아니, 방법이 하나 있답니다. 그건 바로 마을에서 가장 유명한 암탉을 잠시 빌리는 겁니다. 바로 시장님의 암탉인데요, 이 닭은 농축산 박람회에서 가장 훌륭한 암탉으로 뽑혀 금메달을 받았습니다. 무엇보다 신문에 커다랗게 사진이 찍히기도 했고요. 그러니 아주 유명한 암탉이죠. 이 암탉을 아틀레는 잠시 빌리려 합니다. 물론 훔치는 것은 아니고요(분명 훔치는 짓이지만, 아틀레는 절대 훔치는 것이 아니라 생각합니다.). 잠시 빌렸다가 돌려주며 찾았노라 말하면 자신이 신문에도 나오고 유명해질 것이라 생각했답니다.

아틀레는 이를 위해 오랜만에 스바틀레(스바트(검은색)+아틀레)로 변신합니다. 그리곤 암탉을 잠시 몰래 빌려와 할머니네 창고에 넣어뒀답니다. 그리곤 그만 아팠답니다. 몸이 회복되어 할머니 창고로 가보니, 암탉이 없어졌네요. 자물쇠는 부수어져 있고, 깃털만이 흩날려 있고, 닭은 보이지 않아요. 이게 어찌 된 일일까요?

 

아틀레는 친구들에게 도움을 요청하게 되고 친구들은 단서 하나를 찾습니다. 사건 현장에서 운동화 끈 하나를 발견합니다. 이제 세 친구들은 동네 사람들의 운동화를 유심히 관찰하며 범인을 찾습니다. 하지만, 아무도 운동화 끈이 없는 신을 신고 있는 사람이 없어요. 이제 범인을 찾지 못하는 걸까요? 그러다 그만 동네의 너무나도 착한 아저씨, 푸글레뮈르 가게의 주인아저씨 티셔츠에 달린 모자 끈이 없는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운동화 끈이 아니었던 거죠. 그런데, 정말 착한 아저씨가 범인일까요? 만약 범인이라면 어떻게 암탉을 되찾을 수 있을까요?

 

어설픈 스파이놀이를 즐기던 세 친구들이 아틀레의 웃픈 암탉 사건으로 인해 진짜 사건, 진짜 탐정놀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가 참 재미나네요. 새롭게 이사 온 가정을 살피며 스파이놀이를 하는 아이들의 모습은 순진하기만 합니다. 조금은 어수룩하기도 하고요. 어린 시절 무전기를 들고 동네 곳곳을 다니며 괜스레 심각하게 놀았던 시절을 떠올리게 하네요. 아무것도 아닌데도 괜스레 대단한 일처럼 심각하게 접근하는 모습이야말로 아이들의 순수한 모습이 아닐까요. 하지만, 이렇게 어수룩한 모습만 보이는 것은 아닙니다. 암탉의 범인을 알게 된 이후에 보이는 아이들의 모습은 제법 그럴 듯합니다. 제법 영웅답기도 하고요.

 

영웅 복장을 하고 기껏 암탉이나 훔치고 있는 아틀레(영웅복장을 하고 있으니 스바틀레라고 해야겠죠?) 모습은 웃기기도 하면서, 또 한편으로는 진짜 영웅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보게도 합니다. 아울러 영웅복장이 영웅을 만드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도 해보게 되고요. 영웅복장으로 닭 도둑질이라니 말입니다.

그럼에도 아직 아이들이 용기를 내기 위해선 영웅복장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도둑을 잡기 위해 영웅복장으로 모이고, 또 계획을 펼치기도 합니다. 우리 아이들에게도 이처럼 영웅으로 서게 하는 영웅복장이 있으면 좋겠네요. 물론, 결정적으로 중요한 순간, 암탉의 도둑과 맞닥쳤을 때 멋진 트릭으로 위기를 벗어나게 되는 장면에서는 영웅복장을 하지 않았을 때랍니다. 진정한 영웅, 진정한 용기는 영웅복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님을 보여주고 있답니다. 우리 아이들이 비록 삶 속에서 영웅복장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용기를 내야 할 순간 멋지게 용기를 낼 수 있는 슈퍼 영웅들이 되길 소망해 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