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 아이들
티 선생님 지음, 설혜원 옮김 / 학산문화사(단행본)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치원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가 이토록 재미나며 감동을 줄 수 있다니 놀랍다. 책을 읽고 난 후엔 어쩐지 마음이 더 많이 순수해지고 맑아진 느낌이다.

 

『지구별 아이들』은 유치원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다. 현직 유치원 선생님인 저자는 어느 날 전철 안에서의 우연한 만남이 자신의 진로를 결정했다고 한다. 맞은편에 앉은 다섯 살쯤 되는 여자아이가 자신을 향해 방긋 미소를 지어주던 순간 유치원 선생님이 되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한다. 그렇게 유치원 선생님이 되어 아이들과 함께 보내고 있는 20대 후반의 미혼 남성인 저자. 저자는 유치원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이야기들을 트위터에 올리기 시작했고, 좋은 반응으로 책으로 출간하기에 이르렀다고 한다.

 

책을 펼치는 순간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귀여운 아이들이 전해주는 마법과 같은 이야기가 쏟아져 나온다. 아이들은 각양각색의 매력을 가지고 있다. 전대물(후뢰시맨, 파워 레인져 등과 같이 지구를 지켜내는 슈퍼 히어로가 등장하는 장르)에 빠져 있는 사나이 나츠, 연애고수 아키, 혼자 놀기의 달인 모미지, 누나 콤플렉스를 겪고 있는 후유 등 서로 다른 여덟 아이들이 등장한다. 이 아이들이 독자들에게 거는 마법은 종류는 서로 다를지 모른다. 하지만, 어느 아이들이든지 그들이 거는 마법은 금세 독자를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자신들이 사랑하는 총각 선생님에게 건네는 아이들 말들이 어찌 그리 사랑스러울 수 있을까. 책을 읽노라면 아이들이 너무 귀여워 꼭 안아주고 싶고 깨물어 주고 싶다는 진부한 표현과 감정만이 떠오른다. 순수한 아름다움을 간직한 아이들. 때론 엉뚱하고, 때론 귀여운 허세를 부리기도 하고, 때론 앙큼하고, 때론 어른스러운 아이들. 이 아이들이 전해주는 행복한 기운이 책을 읽는 내내 마음을 훈훈하게 덥혀준다. 무더위에 훈훈하다니 덥게 느껴질지 모르겠다. 하지만, 아이들이 전해주는 훈훈함은 결코 덥지 않다. 오히려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는 훈훈함이다. 그렇기에 아이들이 고맙다.

 

역시 아이들은 축복이다. 아이들보다 더 큰 축복이 세상에 없음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된다. 아울러 때론 유치원 아이들이 어른보다 더 지혜롭구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어찌 아이들에게 이런 통찰력이 있을까 싶다가도 순수한 눈으로 바라보기에 가능하구나 싶기도 하다.

 

이토록 사랑스러운 아이들에게 사랑받는 저자는 행복하다. 아이들이 전해주는 행복 에너지를 날마다 맛볼 수 있으니 말이다. 아니 어쩌면 이런 행복 에너지는 아이들을 향한 저자의 사랑이 만들어 냈을지도 모른다. 그렇기에 이런 저자에게 지도받는 아이들이 어쩌면 더 행복할지도 모르겠다.

 

『지구별 아이들』, 아이들의 참 예쁜 이야기들이다. 예쁜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고. 또한 이런 아이들이 살고 있는 지구별 역시 예쁜 별이다. 우린 그 예쁜 별에서 살고 있다. 그렇기에 여전히 희망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