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란 박사의 무인도 대탈출 저학년을 위한 스토리텔링 과학 1
게리 베일리 지음, 레이턴 노이스 그림 / 개암나무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 『놀란 박사의 무인도 대탈출』은 놀란 박사 시리즈의 첫 번째 책입니다. 놀란 박사 시리즈는 <저학년을 위한 스토리텔링 과학>이란 부제가 달려 있습니다. 그러니 이 책이 지향하는 바는 분명하네요. 바로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로 하여금 과학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돕는 책이랍니다. 그러니 이 책은 과학적 지식을 가득 전해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저 딱딱하게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스토리텔링을 통해, 마치 동화책을 읽듯 재미나게 접근하며 자연스럽게 과학에 대한 지식을 배우게 되는 좋은 책입니다.

 

평소 『로빈슨 크루소』 이야기를 좋아하던 놀란 박사가 어느 날 로빈슨 크루소처럼 무인도에 홀로 남게 되었답니다. 이제부터 놀란 박사의 무인도에서의 생존이 시작되는 거죠. 과연 놀란 박사는 무인도에서 무사히 생존할까요? 그리고 이 무인도를 탈출할 수 있을까요?

 

앞에서 이 책은 <스토리텔링 과학>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니, 이 책은 과학적 정보를 우리에게 가르쳐 준답니다. 특별히 이 책은 섬에 연관된 과학적 가르침을 주고 있습니다. 섬이란 무엇인지, 과연 섬과 대륙을 나누는 기준은 무엇인지. 그리고 산호섬이 어떤 과정을 통해 생기게 되는지(놀란 박사가 무인도에 홀로 남게 된 이유가 놀란 박사의 배가 산호섬에 부딪쳤거든요). 그리고 섬에 사는 동식물들은 무엇이 있으며, 그 특징들은 어떻게 되는지 등을 하나하나 잘 설명해 주고 있네요.

 

그리고 놀란 박사는 자신의 경험을 살려 혹시 만에 하나 홀로 섬에 표류하게 되었을 경우, 생존하기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는지를 친절하게 가르쳐주고 있답니다. 책의 뒤편에서는 여태 앞에서 설명한 과학적 지식에 대해 복습해보도록 풀이문제를 내주고 있어, 문제를 풀어봄으로 책을 제대로 잘 읽고 이해했는지를 평가해 보는 시간도 가질 수 있어 좋네요.

 

재미있는 이야기와 함께 섬에 대한 과학적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참 좋은 책입니다.

 

책 내용 가운데 인상적인 내용은 씨앗은행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우리나라에도 농업유전자원센터라고 하여 한 곳이 있다고 하는데, 전 세계적으로 약 1,750개 장소에 씨앗은행이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곳에는 540여만 종에 이르는 씨앗들이 보관되어 있다고 하고요. 이 씨앗은 1,000년이 넘게 보관할 수 있데요. 그러니, 혹시라도 어떤 식물이 멸종하게 된다고 해도, 그 씨앗을 1,000년 넘게 보관함으로 다시 그 종을 이어갈 수 있게 하는 좋은 은행이네요. 조금은 우리의 마음을 놓게 해주는 좋은 대안, 좋은 노력이라 여겨집니다. 하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이 지구를 잘 관리하고 보존함으로 씨앗은행에 보관 중인 씨앗들을 사용할 일이 없다면 더 좋겠다는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