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별 마음을 나누는 연탄길 그림책
이철환 글, 흩날린 그림 / 주니어RHK(주니어랜덤) / 2014년 11월
평점 :
품절


예전에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베스트셀러 연탄길 시리즈에 실려 있던 이야기 중 <아름다운 이별>이란 내용만을 따로 그림책으로 출판한 것이 이 책, 『아름다운 이별』입니다. 예쁜 그림을 덧붙인 그림책입니다. 물론 내용 역시 예쁘고요.

 

할머니가 불치병에 걸려 겨울을 나기 힘들 것이라는 판명을 받게 된답니다. 이때부터 할머니가 조금이라도 더 사실 수 있도록 가족들은 모두 할머니께 문안인사를 드릴 때는 언제나 두꺼운 겨울옷을 입곤 했답니다. 날씨가 더워져도 여전히 아직 겨울이 끝나지 않은 양 겨울옷에 목도리까지 두르고 말이죠.

 

이런 아름다운 마음들 덕분일까요? 할머니는 겨울을 나고, 봄을 지나 6월 어느 화창한 날씨에 생을 마감하게 된답니다. 아마 할머니를 사랑하는 가족들의 그 마음, 그 정성에 하늘이 시간을 더 허락했나 봅니다. 물론, 설령 더 오래 살지 못하셨다 할지라도, 할머니를 위해 언제까지나 두꺼운 겨울옷을 벗지 않은 가족들의 마음만으로도 참 아름답고요.

 

어찌 생각하면 아무것도 아니라 치부해 버릴 수도 있겠지만, 이런 작은 마음 씀씀이야말로 진정성이 있죠. 우리가 누군가를 대할 때, 이런 아름다운 마음들로 대할 수 있다면, 세상은 더욱 아름답고 따스해질 텐데 말입니다. 바로 우리부터 시작하는 건 어떨까요? 작은 배려, 작은 마음씀씀이 말입니다.

 

책표지에 “마음을 나누는 연탄길 그림책”이라는 꼭지가 붙어 있네요. 혹시 앞으로도 계속하여 연탄길 책 내용 가운데 아름다운 것들을 선별하여 그림책으로 만들려는 계획이 있는 것 같기도 하고요. 앞으로도 아름다운 그림책을 기대해 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