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차 블랙펜 클럽 24
미야베 미유키 지음, 이영미 옮김 / 문학동네 / 201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솔직히 미야베 미유키의 작품은 몇 작품밖엔 읽어보질 못했다. 아직 미미월드의 맛을 제대로 느껴보질 못해서일까? 아무튼, 금번 미미 여사의 유명한 작품 화차를 읽게 되었다.

 

총상사고로 잠시 휴직 중인 형사 혼마 슌스케는 갑자기 찾아온 친척 조카에게 사람을 찾아달라는 의뢰를 받는다. 결혼을 준비하던 가운데 약혼녀 세키네 쇼코의 신용카드를 신청했는데, 놀랍게도 약혼녀 쇼코는 어느 곳에서도 카드를 만들 수 없는 신용불량자였다. 쇼코에겐 과연 어떤 과거가 있었던 걸까? 신용카드를 만들 수 없다는 사실이 들통 난 것을 계기로 약혼녀 쇼코는 궁지에 몰렸고, 결국 연기처럼 사라져버렸다.

 

이렇게 해서 조카의 약혼녀 쇼코를 찾아 나선 혼마 형사는 놀라운 진실을 엿보게 된다. 조카의 약혼녀는 놀랍게도 쇼코가 아니었던 것. 과연 다른 사람 행세를 하며 취직까지 하고, 약혼까지 한 여인은 누구일까? 누군가 쇼코 행세를 마음껏 해왔다면 그럼 쇼코는? 살아 있는 걸까? 아님 사라진 의문의 여인이 쇼코를 살해한 걸까? 이들에겐 어떤 사연이 감춰져 있는 걸까? 혼마 형사는 이 두 명의 여인들을 추적해 나가는 가운데 이들을 휘감은 사연이 무엇인지를 알게 된다.

 

소설은 사회파 미스터리다. 다루는 주제는 신용사회 속에서의 부조리, 개인파산, 신용카드의 맹점 등을 다루고 있다. 무분별한 신용카드사용으로 인해 신용불량자가 되는 삶. 그리고 한 인간의 삶이 파괴되는 것엔 무관심한 채 소비를 부추기는 사회구조. 그 사회구조 속에서 지금의 내가 아닌 다른 누군가를 꿈꾸며 그 소망을 소비로 채워나가는 소시민들의 모습. 폭력조직과 연계되어 빚진 한 가정을 철저히 파멸시키는 채권자들.

 

이처럼 소설은 신용카드의 무분별한 소비, 그리고 대출 등으로 인한 빚이 인간을 어떻게 파괴해 나가는 지를 심도 있게 보여주고 있다.

 

물론, 규모 있게 사용하지 못하는 신용카드 사용자에게도 문제가 있음은 분명하다. 하지만, 과연 개인의 문제만일까? 소설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개인의 탓만이 아니라, 소비를 조장하는 사회구조의 부조리 역시 있음을 말한다.

 

세키네 쇼코 씨는 유달리 낭비벽이 심한 여자가 아니었습니다. 나름대로 열심히 생활했어요. 그녀 신상에 일어난 일은 상황이 조금만 바뀌면 나나 당신에게도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는 일입니다.(171)

 

이런 사회 구조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는 누구나 자칫 삐끗하면 신용불량자가 될 수 있음을, 개인파산자가 될 수 있음을 소설은 경고한다.

 

이처럼 신용사회 속에서의 신용불량자가 되어가는 과정, 신용불량자의 삶에 대해 다양한 접근으로 메시지를 전할뿐더러, 사라진 여인을 찾아가는 과정을 통해 미스터리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타인의 이름 뒤에 숨어 있던 사라진 여인의 또 하나의 삶을 보여주는 미스터리가 흥미롭다. 왜 많은 독자들이 미미 여사를 칭송하는지 살짝 엿본 느낌이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